추적60분 ‘천안함 의혹’ 편 불방되나
상태바
추적60분 ‘천안함 의혹’ 편 불방되나
이화섭 시사제작국장, 일부 장면 문제삼아 ‘이중편성’ 지시
  • 김도영 기자
  • 승인 2010.11.17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함 사건 의혹’을 다룬 17일 KBS <추적60분>이 불방 위기에 놓였다.

이화섭 시사제작국장은 이날 방송 최종편집본의 일부 장면을 문제 삼으며, <추적60분> 방송 시간에 이중 편성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중 편성은 프로그램 결방을 대비해 대체 프로그램을 함께 편성하는 것을 의미한다.

▲ <추적60분> ⓒKBS

‘천안함 편’을 취재한 강윤기 PD는 “(시사제작국장이) 일부 내용을 문제 삼았다고 전해 들었고, 지시를 수용해 수정했는데 이 또한 안 된다고 들었다”며 “제작진으로서 도리를 다했고, 사측이 결정할 것이다. 저녁께 방송여부가 확정될 것 같다”고 말했다.

함께 취재한 <추적60분> 심인보 기자도 이날 오후 트위터를 통해 “오늘밤 저와 강윤기 PD가 제작한 ‘추적60분’ 천안함편 시간대에 BBC 다큐 등이 이중 편성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양보할만큼 양보했는데 결국 방송을 막으려는 걸까요? 분노가 목구멍까지 차올라 쏟아지기 직전입니다”라고 밝혔다.

이 국장과 <추적60분> 책임PD은 오후 3시 현재 이 문제를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화섭 국장은 “회의 중”이라며 “(방송 여부는) 지금 이야기 할 수 없다. 제작진에 달렸다”고 말했다.

제작진은 앞서 보도자료를 통해 이날 방송에서 “천안함과 어뢰에서 검출된 흡착물질이 폭발과 관련 있는지를 검증한 자체분석과 사고 지점이 잘 보이는 ‘제3의 초소’가 있다는 추가 증언 등을 내보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시청자들 “부당압력 안 돼… 천안함 방송 기다린다”

한편, <추적60분> 홈페이지에는 “천안함 방송을 기다린다”는 시청자들의 의견이 올라오고 있다. 시청자 노경조씨는 “불방 우려가 있다는데 KBS가 정말 국민의 방송인지 정부의 방송인지 지켜보겠다”고 했고, 김성진씨는 “제작진의 양심을 억압하려드는 고위간부들의 제제와 부당압력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김기용씨는 “정권 바뀐 후 KBS는 정부에 대해 어떤 비판보도도 하지 못한다고 생각했는데, <추적60분>에서 천안함 관련 방송을 한다고 해서 순간 눈을 의심했다”며 “지난번 MBC <PD수첩> 불방처럼 검열을 빙자해 결방시킬까 염려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