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 60분’ 4대강편 내일 방송될 듯
상태바
‘추적 60분’ 4대강편 내일 방송될 듯
제작진 “사측과 협의해 일부내용 수정키로”… 오늘 스튜디오 녹화
  • 김도영 기자
  • 승인 2010.12.21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적60분> 홈페이지 예고 화면.

논란을 빚으며 2주째 불방된 <추적 60분> ‘사업권 회수논란, 4대강의 쟁점은?’편(연출 허양재)이 22일 방송될 것으로 보인다. <추적 60분> 강윤기 PD는 “20일 밤 회사 쪽과 제작진이 협의를 마쳤다”며 “현재로서는 22일 4대강편 방송이 나갈 것 같다”고 말했다.

강 PD는 “사측 간부들이 지난 번과 달리 어제는 적극적으로 협의에 나섰다”며 “방송 골격이 흐트러지지 않는 범위에서 일부 멘트를 수정키로 했다. 오늘(14일) 스튜디오 녹화를 다시 할 것”이라고 전했다. 제작진은 사측이 최초 방송 보류의 이유로 내세운 4대강 낙동강 사업 판결 부분을 방송에 반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 <추적60분> 홈페이지 예고 화면.

22일 4대강편이 방송되더라도 이번 불방사태를 둘러싼 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강윤기 PD는 “(불방에 대한) 책임자 문책은 당연하다”며 “이 문제는 언론노조 KBS본부, PD협회 등과 함께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KBS는 지난 8일 방송 예정이었던 <추적 60분> ‘사업권 회수논란, 4대강 쟁점은?’ 편을 10일로 잡힌 낙동강 사업 재판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하루 전 방송보류를 결정했고, 15일에는 프로그램의 균형성을 문제 삼으며 거듭 불방을 결정해 논란을 빚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