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규 ‘충성 맹세’ 진실공방 법정으로
상태바
김인규 ‘충성 맹세’ 진실공방 법정으로
KBS, 양정철 전 비서관·오마이뉴스 등 '명예훼손' 고소키로
  • 김도영 기자
  • 승인 2011.01.04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인규 사장 ⓒKBS
▲ 김인규 사장 ⓒKBS

김인규 사장이 참여정부 시절 KBS 사장 공모를 앞두고 정권에 ‘충성맹세’를 했다는 주장을 둘러싼 진실공방이 법정으로 가게 됐다.

한상덕 KBS 홍보주간은 “(김인규 사장 로비설을 주장한) 양정철 전 청와대 비서관과 이를 보도한 <오마이뉴스>에 대한 명예훼손 소송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한 주간은 또 김 사장 ‘로비설’과 관련 추가 증언을 한 최민희 전 방송위원회 부위원장과 이를 보도한 <한겨레>에 대해서도 민·형사상 소송을 제기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양정철 참여정부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은 최근 <한겨레>에 기고한 글에서 한 방송사 사장 선임을 앞둔 2006년 특정 후보가 “충성 맹세”를 했다며, 그는 “방송을 확실히 장악해 국정운영에 도움이 되게 하겠다, 특히 노조 하나는 확실히 장악하겠다”고 발언했다고 폭로했다.

이어 <오마이뉴스>는 지난달 29일 양 전 비서관의 말을 인용해 “해당 후보는 김인규 사장”이라고 보도했고, KBS는 곧바로 보도 자료를 통해 “김 사장이 양 전 비서관과 만난 것은 사실이지만 오히려 공영방송의 사장 선임에 정권이 개입해서 좋을 것이 없다는 입장을 강력히 피력했다”고 반박했다.

논란이 커지자 양정철 전 비서관은 자신의 홈페이지에 글을 올려 “오마이뉴스의 실명 공개가 유감스럽다”면서도 “익명의 그 인물은 김인규 사장이 맞다”고 확인했고, “보도가 나가고 ‘나도 증언할 게 있다’는 내용이 줄을 이었다”고 밝혔다. 실제로 최민희 전 방송위 부위원장은 지난 2일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2006년 10~11월쯤 김인규 사장이 찾아와 인사로비를 시도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KBS는 4일 보도자료를 내 “김인규 사장이 호텔 모임까지 찾아와 인사 로비를 했다는 최 전 부위원장의 주장은 허무맹랑한 거짓말이며 이를 인용한 <한겨레>와 <오마이뉴스> 역시 명백한 오보”라며 “김 사장은 2006년 10월 30일 서울 팔레스호텔에서 열린 ‘방송통신융합 국제 세미나’에 방송학회 부회장 자격으로 참석했고, 최민희 부위원장은 방송위원장을 대신해 연설하기 위해 참석했던 것”이라고 반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