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취약계층 디지털 전환 지원사업 전국 확대
상태바
방통위, 취약계층 디지털 전환 지원사업 전국 확대
1일부터 시행…아날로그TV 보유한 지상파 직접수신 가구만 지원
  • 김세옥 기자
  • 승인 2011.11.01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최시중, 이하 방통위)가 11월부터 취약계층 대상 디지털 전환 지원 사업을 전국으로 확대해 시행한다고 지난 10월 31일 밝혔다. 방통위는 지난 7월부터 수도권 지역에서 취약계층 대상 디지털 전환 지원 사업을 전개해 왔다.

이에 따라 방통위는 1일부터 대구와 대전광역시, 충청남도에서 지원신청 접수를 시작했다. 기타 지역에선 이달 중 지원신청 접수가 개시될 예정이다. 방통위는 이를 위해 지난 10월 광주·전남 등 8개 광역지방자치단체와 공동협력을 위한 MOU(양해각서) 체결을 완료했다.

지원 대상은 기초생활수급권자와 차상위계층 등 취약계층 중 아날로그 TV만 보유한 지상파 직접수신 가구다. 취약계층이라 하더라도 디지털 TV를 보유하고 있거나 케이블 TV 등 유료방송을 통해 지상파를 수신하는 가구는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지원 대상에 해당하는 가구는 해당 지자체의 읍·면·동사무소(주민센터)를 방문하거나 인터넷(민원24, OK주민서비스)을 통해 지원신청을 하면 디지털 TV 구매 보조금 10만원 혹은 디지털 컨버터 1대를 무상지원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