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직 언론인 복직, 낙하산 사장 퇴진”
상태바
“해직 언론인 복직, 낙하산 사장 퇴진”
언론노조, 123주년 노동절 맞아 언론노동자 결의문 발표
  • 김세옥 기자
  • 승인 2013.05.01 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언론노조(위원장 강성남)가 123주년 노동절을 맞아 해직언론인 복직과 낙하산 사장 퇴진에 대한 의지를 다시 한 번 확인했다.

언론노조는 이날 언론노동자 결의문을 발표하고 “이명박 전 정권에서 공정 보도를 외치다 해직된 언론인만 20명이 넘는다”며 “이는 독재정권에서나 있을 법한 양심적 언론인에 대한 야만적 폭력”이라고 지적했다.

언론노조는 “특히 YTN의 노종면 우장균 현덕수 권석재 조승호 정유신 조합원은 해직 4년 6개월이 넘도록 복직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해직 언론인 복직을 기필코 쟁취하고 해직 언론인을 방치한 낙하산 사장을 반드시 퇴진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에 대한 의지도 드러냈다. 언론노조는 방송통신위원장과 정수장학회 이사장에 박근혜 대통령 측근이 선임된 것을 언급하며 “박근혜 정부 들어서도 언론을 장악하려는 시도가 계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오는 2일 선임 예정인 MBC 차기 사장 후보군에도 김재철 전 사장 체제에서 영향력을 행사했던 이들이 다수 포함되고, KBS가 봄 개편을 통해 ‘박정희 미화’ 우려가 있는 프로그램 편성을 밀어붙인 것 등을 언급하며 “공영방송 지배구조를 개선하고 보도·편성·제작 자율성을 쟁취하는 동시에, 낙하산 사장이 또다시 임명된다면 온몸으로 거부할 것”이라고 밝혔다.

언론노조는 정권의 미디어 사유화와 자본의 언론장악 저지에 대한 의지도 재확인했다. 언론노조는 “IPTV, SO(케이블), 위성방송 등 유료방송 플랫폼을 장악한 자본은 정치 권력과 결탁해 방송 시장 전체를 장악하려 하고 있는데, 이미 정부조직 개편안을 자신들의 입맛에 맞게 통과시켰고, 이 과정에서 탄생한 미래창조과학부는 산업 진흥이란 미명 아래 자본에 대한 규제를 풀려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종합편성채널을 통해 방송에까지 진출한 수구족벌신문은 노골적인 편파 보도로 정권 재창출에 기여함으로써 또 다시 특혜를 요구하고 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언론노조는 “언론이 자본의 돈벌이 수단으로 전락하는 것을 결코 지켜보지만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