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지상파 중간광고 허용해야”
상태바
MBC “지상파 중간광고 허용해야”
본·계열사 사장단, 방통위에 광고제도 개선 건의
  • 방연주 기자
  • 승인 2013.10.07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 여의도 MBC 본사 사옥. ⓒMBC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이경재, 이하 방통위)가 지상파 방송사의 광고제도 개선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MBC가 방통위에 중간광고 허용을 촉구하는 건의문을 7일 발표했다.

김종국 MBC 사장과 18개 계열사 사장들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MBC본사에서 ‘방송 경영 정상화를 위한 회의’를 열어 지상파 방송에 대한 차별적 규제의 정상화를 촉구하는 건의문  채택한 뒤 방통위에 전달했다

MBC 사장단은 “전체 광고 시장은 매년 성장하고 있지만 지상파 광고는 해마다 줄었고 출연료와 작가료 등 제작비는 연평균 6%씩 급증했다”며 “이대로라면 대장금과 K-POP 등 한류를 주도했던 고품질 콘텐츠의 생산기지의 역할은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MBC의 제작비는 2007년 2670억원에서 2012년 3470억원으로 약 30%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MBC 사장단은 제작 여건을 개선하기 위해선 광고제도가 정상화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장단은 “정부와 국회에서 유료방송업계인 IPTV와 케이블의 비대칭 규제를 동등한 조건으로 맞추는 논의가 진행되고 있는데 무료 보편적 서비스를 하는 지상파만 배제하는 것은 사리에 맞지 않다”며 “지상파만 옥죄고 있는 중간광고 규제는 철폐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MBC 사장단은 “동일서비스 동일 규제 원칙에 따라 지상파 중간광고 허용 등 광고제도가 합리화돼야 한다”며 “MBC가 국민과 네트워크 별 지역민에게 양질의 콘텐츠를 서비스하고, 나아가 한류 재점화로 창조경제의 발판이 될 수 있도록 불합리한 규제를 고쳐주도록 정부에 건의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현행 방송법과 방송법 시행령에 따르면 지상파는 중간광고가 허용되지 않는다. 반면 종합유선방송사업자와 위성방송사업자는 중간광고가 허용돼 프로그램의 10% 이내로 제한적으로 편성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