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승인 앞둔 종편, 여전히 ‘보도·재방’ 방송
상태바
재승인 앞둔 종편, 여전히 ‘보도·재방’ 방송
방통위, 2013년 종편 사업계획 이행실적 점검 결과 발표
  • 김세옥 기자
  • 승인 2014.02.28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재승인 심사를 앞두고 있는 종합편성채널(이하 종편) 4사가 여전히 높은 재방송 비율과 보도 프로그램 편중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이경재, 이하 방통위)가 28일 발표한 2013년도 종편·보도전문PP(채널) 사업계획 이행실적 점검 결과에 따르면, 종편 4사 모두 보도 프로그램 편성비율이 사업계획보다 높아 편성 불균형을 보이고 있었고, 재방송 비율 또한 4사 모두 사업계획에 비해 높았다.

방통위의 이행실적 점검은 지난 2011년 종편·보도PP 신규 승인시 부과한 승인조건에 따라 종편 4사와 보도PP인 뉴스Y가 제출한 이행실적 자료를 대상으로 이루어진 것으로, 지난해 7월 2012년도 사업계획 이행 점검에 이어 두 번째로 진행됐다.

TV조선, 보도+교양 프로그램 편성 비율 82.8%

방통위는 제출된 이행실적에 대해 승인조건에 명시된 사업계획서 상 주요 7개 항목과 ‘국내제작 및 외주제작 방송 프로그램 편성비율’(보도PP 제외) 준수 여부에 대한 이행 여부를 점검했다. 주요 7개 항목은 △방송의 공적책임·공정성·공익성 실현방안 △콘텐츠 공정거래 정착방안 △유료방송 시장 활성화 기여방안 △지역균형 발전방안 △소수시청자 지원방안 △국내 방송장비산업 기여계획 및 연구개발 방안 △콘텐츠 산업 육성·지원방안 등이다.

방통위는 주요 7개 항목에 대한 이행실적 점검 결과 △방송의 공적책임·공정성·공익성 실현방안 △콘텐츠 공정거래 정착방안 △유료방송 시장 활성화 기여방안 등은 사업자들이 모두 성실히 이행한 것으로 평가됐다고 밝혔다.

▲ ⓒ방송통신위원회
그러나 TV조선과 채널A, MBN은 보도프로그램 편중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TV조선의 경우 사업계획에서 보도프로그램을 전체의 24.8% 편성하겠다고 밝혔지만 실제로는 두 배나 많은 48.2%를 편성했다. 채널A도 23.6% 보도프로그램 편성을 계획하고선 43.2%의 편성비율을 보였다. MBN은 사업계획에서 보도프로그램을 전체의 24.3% 편성하겠다고 했지만 실제로는 39.9% 편성했다.

보도프로그램 편중은 전체 편성의 불균형을 불렀다. 이들 3사는 전체 편성의 70% 가량을 보도와 교양 프로그램으로 채우고 있었다. 종편을 콘텐츠 전진기지, 글로벌 미디어 그룹으로 육성하겠다는 정부의 당초 목표의 비현실성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다.

TV조선의 경우 전체 편성의 82.8%가 보도와 교양 프로그램이었으며, 채널A와 MBN은 각각 74%, 69.8%였다. 반면 JTBC의 경우 오락 프로그램 편성 비율(46.1%)이 사업계획(31.4%)보다 높았으며, 보도 프로그램이 전체 편성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14.2%에 그쳤다.

재방송 비율은 종편 4사 모두 사업계획과 비교할 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높은 곳은 JTBC로 사업계획(16.9%)과 이행실적(62.2%)이 무려 45.3% 차이를 보였다. 하지만 이는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보도프로그램과 교양프로그램에 대한 편성 비율이 높은 TV조선·채널A·MBN 등에 비해 콘텐츠 제작에 대한 투자가 많았음을 드러내는 것이기도 하다.

채널A가 사업계획에 적어낸 재방송 비율은 22.6%였지만 현실은 46.9%로 24.3%의 차이를 보였으며, TV조선과 MBN은 각각 19.7%(사업계획 23.8%→이행실적 43.5%), 19.2%(29.2%→48.4%)의 차이를 보였다.

종편 4사는 모두 ‘콘텐츠 산업 육성·지원방안’ 이행이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특히 콘텐츠 투자실적이 사업계획 대비 전반적으로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TV조선의 경우 사업계획에서 1609억원의 콘텐츠 투자를 계획했지만 실제로는 414억원(25.7%)을 투자하는 데 그쳤다. 채널A도 1872억원의 콘텐츠 투자를 계획했으나 493억원(26.3%)을 투자했을 뿐이고, MBN 역시 1815억원의 콘텐츠 투자를 계획하고 절반에 못 미치는 42.4%(770억원)의 이행실적을 보이는 데 그쳤다. JTBC는 2322억원의 콘텐츠 투자를 계획하고 65.1%에 해당하는 1511억원을 투자했다.

이들 사업자는 ‘지역균형 발전방안’은 지역과 관련한 방송프로그램을 편성하는 등 대체로 이행했으나, 지역방송 콘텐츠 유통계획 등이 일부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수 시청자 지원방안’도 대체로 이행했지만 다문화 가정 교육 및 소수자 배려 프로그램 편성 등이 일부 미흡했다고 방통위는 밝혔다.

그밖에도 ‘국내 방송장비산업 기여계획 및 연구개발(R&D) 방안’의 방송장비 국산화 등은 대체로 이행했으나 R&D 실적 일부가 미흡했고, ‘국내제작 및 외주제작 방송 프로그램 편성비율 준수 여부’는 종편 4사와 보도PP 모두 준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방통위는 “이행이 미흡한 항목 중 재방송 비율과 콘텐츠 투자실적에 대해 지난 1월 29일 시정명령 불이행에 따른 과징금 처분을 한 만큼 그 결과를 재승인 심사에 반영하고, 나머지 항목들은 MBN을 제외한 4개 사업자의 경우 내달 예정된 재승인 심사에 반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는 11월 재승인 심사가 예정돼 있는 MBN의 경우 이행이 미흡한 항목에 대해 이행을 촉구한 후 그 결과를 재승인 심사에 반영하겠다고 방통위는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