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하산 논란 윤두현 전 수석, 케이블협회 회장 취임
상태바
낙하산 논란 윤두현 전 수석, 케이블협회 회장 취임
취임사서 재송신 제도 손질 등 강조…업계 이익 위한 로비스트 역할 우려 현실화?
  • 김세옥 기자
  • 승인 2015.03.26 1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9대 회장에 윤두현 전 청와대 홍보수석이 낙하산 논란 속 공식 취임했다. 이로써 유료방송 3대 기구인 케이블방송협회와 IPTV방송협회(이종원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 위성방송 KT스카이라이프(이남기 전 청와대 홍보수석) 등의 수장을 모두 청와대 출신 인사들이 맡는 유례없는 상황이 현실이 됐다.

케이블방송협회는 이날 오전 서울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총회를 열고 지난 19일 이사회에서 선임된 윤 회장을 추인했다. 케이블방송협회는 윤 회장의 취임과 관련해 “처음으로 케이블TV 업계 출신 인사를 회장으로 영입하게 됐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하지만 윤 회장이 청와대 홍보수석에서 물러난 직후 유료방송 주무 부처인 미래창조과학부 쪽에서 업계 관계자들을 직접 접촉하며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황이라는 점을 감안할 때, 낙하산 논란을 피하긴 어려워 보인다.

이런 의혹과 논란을 의식한 듯 이날 취임사에서 윤 회장은 “1994년 케이블TV 출범 준비기에 YTN에 입사하면서 20년 케이블TV 역사의 현장을 함께 해 왔고, YTN에서 뉴미디어 사업 부문을 맡았으며 YTM플러스 사장도 역임했다”며 케이블 업계에서의 자신의 경험을 앞세웠다.

▲ 윤두현 전 청와대 홍보수석이 26일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회장에 취임했다. 사진은 윤두현 내정자가 청와대 홍보수석을 지내고 있던 지난 1월 23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인적쇄신안을 발표 후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는 모습. ⓒ뉴스1
윤 회장은 케이블 업계의 위상을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케이블TV가 세계 최초 UHD(초고화질) 방송을 시작하고 창의적인 한류 콘텐츠를 만들어내고 있음에도 여전히 제대로 된 평가를 받지 못하고 있다”며 “우선 전체 유료방송 산업의 근본적인 문제라 할 수 있는 유료방송 선순환 구조 확립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윤 회장은 “이동통신 결합상품으로 시청자들에게 방송이 무료라는 잘못된 인식을 심어주고 있는데, 이는 유료방송 시장 질서를 해치고 방송콘텐츠 성장까지 가로막고 있는 방송 산업의 병폐”라며 “합리적으로 문제 해결을 위해 SO(종합유선방송사업자)와 PP(채널사용사업자) 전체 회원사와 손을 잡고 정부와도 적극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윤 회장은 지상파 방송 의무재송신 제도에 대한 개선 의지도 강조했다. 그는 “당장 지상파 재송신이 중단되면 시청자가 피해를 입고, 막대한 사회적 손실이 발생하는데 방송법엔 이런 현실이 반영되지 않고 있다”며 “근본적인 문제해결을 위해 합리적인 대가 산정 시스템을 구축하고 의무재송신 제도 개선도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회장의 이 같은 취임사는 언론계에서 그에 대해 우려하고 있는 지점들을 재확인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앞서 언론노조(위원장 김환균)는 성명을 내고 “전문성을 무시한 낙하산 인사가 할 일은, 기대하는 역할은 하나뿐이다. 업계 이익을 대변할 대정부 ‘로비스트’다”라고 지적했다.

언론노조는 “케이블협회는 IPTV와의 경쟁을 포함한 합산규제, 지상파 재송신료 문제, 광고제도 등 방송 정책 관련 많은 현안을 안고 있는데, (낙하산 회장 취임으로) 당장 업계 이익을 위해 케이블 방송의 콘텐츠 경쟁력 강화와 방송 공공성 확대라는 방송의 근본적 가치가 뒤로 밀릴 게 뻔하다”고 우려했다.

언론노조는 또 내달 재보궐 선거와 내년 총선을 앞두고 청와대 낙하산 인사가 케이블방송협회 회장에 임명되는 데 대한 우려도 전했다.

정치 중립에 대한 문제제기로, 언론노조는 “케이블TV는 자체 지역 뉴스도 하고 있다”며 “케이블TV업계 전체를 대표하는 인물로 청와대 참모 출신의 인사가 선임된다면 과연 정치적으로 중립을 지킬 수 있을지, 보도의 객관성과 공정성이 담보될 수 있을지 의심의 눈초리를 지울 수 없다. 박근혜 정권이 정치적으로 미묘한 시점에 지상파에 이어 케이블 방송을 장악하려는 시도는 아닌지 심히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