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보도통제, 어제 오늘의 일 아니다”
상태바
“청와대 보도통제, 어제 오늘의 일 아니다”
언론시민단체 공동 기자회견 “靑 보도개입, 보도책임자가 싸울 무기 없어…지배구조 개선해야”
  • 이혜승 기자
  • 승인 2016.07.05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론노조, 자유언론실천재단, 언론개혁시민연대 등 11개 언론단체가 세월호 참사 당시 청와대 홍보수석이었던 이정현 새누리당 의원의 KBS 보도개입 진상 규명을 위한 청문회 개최와 함께 이정현 의원의 즉각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다. 또한 방송법 개정 없이는 유사한 보도통제가 반복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하며, 이번 사태를 계기로 공영방송의 지배구조를 개선하는 등 방송법을 개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5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들 단체는 “2년 전 두 사람의 전화 통화는 당사자와 채널만 바뀌었을 뿐, (정권에 대한) 언론의 침묵과 방관은 2016년 7월 지금도 진행 중”이라고 지적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김주언 전 KBS 이사는 “언론통제의 진상을 확실하게 규명하기 위해 국정조사 등 국회 차원의 조사를 진행해야 하고, 그 결과에 따라 책임자를 처벌하고 문책해야 한다”며 “(보도통제) 사실이 밝혀진 만큼 박근혜 대통령은 국민 앞에 사죄하고, 재발 방지 약속을 다시 한 번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언론노조 등 11개 언론·시민단체가 5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 언론노조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와대 언론장악 청문회 개최를 촉구하고 있다. ⓒ언론노조

기자회견 참석자들은 한 목소리로 “보도통제는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라고 주장하며 이정현 의원 문책에서 그칠 것이 아니라, 이번 사태를 계기로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을 골자로 하는 방송법 개정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유사한 사례가 끊임없이 반복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실제로 이번 녹취록 공개 후 이원종 대통령 비서실장은 국회에 출석해 ‘이정현 전 홍보수석이 홍보수석 본연의 임무에 충실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역설적으로 ‘이정현 녹취록’ 속에서 드러난 보도통제가 관행처럼 이어지고 있다는 의혹을 낳고 있다.

성재호 언론노조 KBS본부장은 “녹취록을 들어보면 김시곤 전 KBS 보도국장이 이정현 전 홍보수석에게 당당하게 대응하지 못하고 있는데 여기서 알 수 있듯 이 문제는 개인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이 같은 개입에 대해) KBS 보도국장이 싸울 수 있는 무기가 없다”고 지적했다.

언론노조는 이달 6일부터 청와대와 국회 앞에서 언론장악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1인 시위에 돌입할 계획이다. 또 언론장악 청문회 개최를 요구하는 대국민 서명운동도 예정하고 있다. 또한 오는 14일 언론장악 규탄 결의대회를 개최하고, 향후 언론장악 백서 제작에도 나설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