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농단 뉴스, KBS가 왜 타방송사보다 적게 보도하나”
상태바
“국정농단 뉴스, KBS가 왜 타방송사보다 적게 보도하나”
언론노조 KBS본부 “최순실과 탄핵을 지우려는 KBS” 비판
  • 구보라 기자
  • 승인 2017.02.08 2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본부장 성재호, 이하 KBS본부)가 2017년 대선을 앞두고 “공영방송으로서 정직하고 균형 잡힌 대선 방송을 만드는 데 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8일 오후 ‘대선 방송 감시단 보고서’를 발표했다.

먼저 KBS본부는 “‘최순실이 대통령 측근이야?’, ‘측근이라고 장담할 수 있냐?’라는 말처럼 얼토당토않은 말로 최순실 국정농단을 뉴스에서 뭉갠 KBS가 한겨울 촛불이 다소 주춤해진 틈을 노려 또다시 최순실을 뉴스에서 지우고 있다”며 “메인뉴스에서는 이미 오래전부터 국정농단과 관련된 뉴스가 현격하게 줄어들었다”고 지적했다.

KBS본부의 보고서에 따르면, 1월 1일부터 2월 5일까지 KBS <뉴스9>에서는 국정농단 및 탄핵과 직접 관련 있는 리포트가 139개 방송됐다. 하루 평균 3.9개다. 반면 같은 기간 SBS <8뉴스>는 281개, JTBC <뉴스룸>은 450개를 다뤄 하루 평균 각각 7.8개, 12.5개를 방송했다.

이에 대해 KBS본부는 “이처럼 국정농단 및 탄핵과 관련한 KBS의 뉴스 분량은 SBS의 절반 수준이며 JTBC와 비교해서는 1/3에도 못 미칠 정도로 현격히 적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단지 리포트 개수만 부족한 것이 아니었다. KBS <뉴스9> 전체에서, 국정농단과 탄핵 관련 뉴스가 차지하는 비중의 차이도 심했다.

1월 1일부터 2월 5일까지 KBS <뉴스9> 전체 782개의 리포트 가운데, 해당 이슈를 다룬 리포트는 139개로 17.8%에 그쳤다. 그러나 SBS는 전체 리포트 중 37.1%가 국정농단 및 탄핵 관련 소식이었고 JTBC의 경우 60.4%를 차지했다.

▲ KBS본부의 보고서에 따르면, 1월 1일부터 2월 5일까지 KBS <뉴스9>에서는 국정농단 및 탄핵과 직접 관련 있는 리포트가 139개 방송됐다. 하루 평균 3.9개다. ⓒ언론노조 KBS본부
▲ 1월 1일부터 2월 5일까지 KBS <뉴스9> 전체 782개의 리포트 가운데, 해당 이슈를 다룬 리포트는 139개로 17.8%에 그쳤다. 그러나 SBS는 전체 리포트 중 37.1%가 국정농단 및 탄핵 관련 소식이었고 JTBC의 경우 60.4%를 차지했다. ⓒ언론노조 KBS본부

KBS본부는 “물론 관련 뉴스의 개수나 비중이 적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편파적인 보도이며 현실을 축소 보도했다고 비난하기는 어려울 수 있다”며 “하지만 유력한 타 방송과 비교하여 절대적인 양과 비중이 적을 때는 분명 국정농단 및 탄핵과 관련한 이런저런 뉴스들이 KBS 메인 뉴스에서 제외돼 시청자에게 전달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KBS본부는 SBS와 JTBC 메인 뉴스에서는 다뤄졌지만, KBS 메인뉴스에서는 다뤄지지 않았던 뉴스 10가지를 언급했다.

1. [단독] "목욕하고 오면 5만 원" 친박집회 '참가자 가격표'(1/26 JTBC)

2. 靑, 전경련 통해 70억 걷더니…수상한 보수단체 지원(1/31 SBS)

3. 국립국악원장 "'블랙리스트' 지시 외압 있었다"(1/27 SBS)

4. [단독|정호성 녹취] 최순실, 총리 담화문까지 개입 정황(1/3 JTBC)

5. [단독] "변호인·광해 해외 상영 금지"…외교관의 증언(1/10 SBS)

6. SK가 언급한 '숙제'…靑, 사면 놓고 1년 전부터 흥정(1/12 SBS)

7. [단독] '이념 검증' 못했다고…문체부 인사담당자 좌천(2/6 SBS)

8. [단독|정호성 녹취] 최순실, 반말 뱉으며 야당엔 "저것들"(1/5 JTBC)

9. [단독|조원동 녹취 파일] "김영재 상황, 최순실 통해 대통령에 직보"(1/8 JTBC)

10. [단독] 安 "선물 덕에 아내한테 점수 땄다"…녹취록 공개(2/1 SBS)

KBS본부는 “이런 뉴스들은 왜 KBS 메인뉴스에서 외면을 받았을까”라고 질문하며 “그 대답을 뉴스 편성을 책임지고 있는 보도 책임자들은 분명하고 공개적으로 내놓아야 한다. KBS는 국민의 돈으로 만들어졌고 운영되는 공영방송이기에 더욱 그렇다”고 비판했다.

KBS본부는 “대통령 탄핵이라는 중차대한 위기 상황 속에서 국정농단과 탄핵에 대한 공영방송 뉴스가 왜 동종업계 민영 방송보다 현저하게 적게 방송돼야 하는지 납득할만한 답을 내놓지 못한다면 그 이유는 하나일 수밖에 없다”며 “그건 탄핵 위기 속에 몰린 박근혜와 국정농단 일당을 비호하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KBS본부는 “국민이 바라는 새로운 대한민국의 출발을 막거나 지연시키려는 의도가 보도 책임자들 그리고 나아가 고대영 사장의 머리와 마음에 숨어 있는 게 아니겠는가”라고 지적했다.

한편, KBS본부의 ‘2017 대선 방송 감시단 보고서’에는 외부 전문 인력이 함께 했으며, 이후에는 KBS본부 조합원들의 조사를 통한 심화 보고서도 발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