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노위, ‘MBC노조 탄압’ 청문회 일정 연기
상태바
환노위, ‘MBC노조 탄압’ 청문회 일정 연기
구체적인 날짜는 간사 간 합의 통해 추후 공지
  • 구보라 기자
  • 승인 2017.02.23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경영진의 노조 탄압 등 부당 노동행위에 대한 청문회 일정이 변경됐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위원장 홍영표, 이하 환노위)는 23일 오전 10시 전체회의를 열고, ‘ MBC 노조탄압 관련 청문회 실시계획 변경의 건’을 가결했다. 4당 교섭단체 간사가 청문회 일정을 재논의할 예정이다. 

앞서 환노위는 지난 13일 전체회의에서 MBC 노조탄압 관련, 삼성전자 직업병 관련, 이랜드파크 임금체불 관련 청문회에 대한 안건을 야당 단독으로 의결했다. MBC 청문회 안건에 반발하며 해당 의원들이 퇴장한 데 따른 결정이었다. 이후 자유한국당은 즉각 반발하며, 국회 일정을 보이콧했고, 이에 야4당 원내대표는 홍 위원장의 입장 표명, 간사 협의로 MBC 청문회 진행할 것 등을 조건으로 국회 정상화에 대해 19일 합의했다. 

▲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한 홍영표 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소속 홍영표 위원장은 23일 전체회의에서 “간사 간 협의가 충분히 이뤄지지 못한 점은 유감스럽지만, 지난 전체회의의 결정은 국회법의 절차에 따른 것이었다”고 강조하며, “MBC 노조 탄압 청문회의 타당성에 대해선 두말할 필요가 없다”고 자신의 입장을 표명했다.

이어 홍 위원장은 “MBC 청문회를 두고, MBC는 방송을 총동원해서 국회의 결정을 폄훼하고 왜곡하고 비판하고 있다. 언론으로서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처사다. 공정방송에 대한 자신들의 윤리 규정을 한번 읽어보기 바란다”며 “(문제 해결을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홍 위원장은 “그러나 논란이 있다 보니, 청문회 일정을 조정할 필요성이 있다”며 세 건의 청문회와 관련된 실시계획 변경의 건을 상정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바른정당 소속 하태경 의원은 “간사 간 논의도 되지 않았던 내용을 기습적으로 통과시켰다”고 문제를 제기하며, “MBC와 삼성에 관련한 청문회 건은 무효화하고 간사 협의에 맡겨주면 좋겠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의 발언에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소속 의원들이 반발했고, 결국 환노위는 20분 간 정회를 실시했다. 

개회 이후, 환노위는 MBC 노조 탄압 청문회 등 세 건의 ‘청문회 실시계획 변경의 건’을 가결했다. 홍 위원장은 “각 교섭단체 위원들은 최대한 2월 임시국회 일정이 종료되기 전에 실시 일자를 결정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구체적인 청문회 실시 날짜는 추후에 공지될 예정이다. 

한편, MBC 노조탄압 청문회에서는 2012년 MBC노조 파업 이후 행해진 MBC 사측의 보복성 해고와 징계, 손배가압류, 단체협약 일방 해지 등의 부당노동행위에 대해 다룰 예정이다. 안광한 MBC 사장, 백종문 MBC 미래전략본부장, 김장겸 MBC 보도본부장, 문철호 부산MBC 사장, 최기화 MBC 보도국장 등 MBC 경영진이 청문회 증인으로 채택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