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방통위원 후보 재논의하기로
상태바
국민의당, 방통위원 후보 재논의하기로
  • 구보라 기자
  • 승인 2017.05.29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민의당이 방통위원으로 추천한 고영신 교수가 지난 MBN <뉴스와이드>(2016.3.8.)에 출연해 2016년 총선 시기 국민의당과 민주당의 통합 이야기가 나오자 안철수 대표를 향해 “안팎곱사등이”라 비하 발언을 한 장면. ⓒ민주언론시민연합 종편 모니터 보고서

국민의당이 29일 열린 의원총회에서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 후보로 추천했던 고영신 한양대 특임교수에 대해 다시 논의하기로 결정했다.

국민의당 관계자는 “'심각한 결격사유가 있어서 심의를 다시하겠다'는 게 아니다. 내정 당시는 알지 못 했던 사항들을 추후에 알게 되었기 때문에, 다시 한번 살펴보자는 차원에서 논의하려는 거다. (추천위원회) 심사위원을 중심으로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국민의당은 26일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 추천위원회에서 면접을 통해 6명의 응모자 중 고 교수를 후보로 내정했다. 이에 27일과 28일, 한국PD연합회, 전국언론노동조합, 한국여성민우회 등 언론·시민사회 단체들은 잇달아 성명을 내며, "국민의당은 고 교수 내정을 전면 철회하라"고 강력하게 주장했다.

이들은 고 교수가 그동안 종합편성채널 프로그램에 단골 패널로 출연해 '막말'을 했으며, 2016년까지 2년간 KNN 사외이사로 재직했기에 방통위 설치법에 따라, 후보 결격 사유임을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