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주민 피해 심각...'조두순 거주지 영상' 삭제해달라"
상태바
안산시 "주민 피해 심각...'조두순 거주지 영상' 삭제해달라"
유튜브 측에 공문 보내 삭제 요청
"유튜버들 건물침입, 폭력 행사...주민 모습도 영상에 그대로 노출"
  • 박수선 기자
  • 승인 2020.12.15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동 성폭행 혐의로 징역 12년을 교도소에서 복역해 출소한 조두순(68)이 12일 오전 경기도 안산시 자신의 거주지로 들어가고 있다.ⓒ뉴시스
아동 성폭행 혐의로 징역 12년을 교도소에서 복역해 출소한 조두순(68)이 12일 오전 경기도 안산시 자신의 거주지로 들어가고 있다.ⓒ뉴시스

[PD저널=박수선 기자] 안산시가 아동성범죄자 조두순 거주지 인근에서 벌어지고 있는 유튜버의 무분별한 방송으로 주민 피해가 크다며 유튜브 측에 ‘조두순 거주지 관련 영상물’ 삭제를 요청했다. 

15일 안산시는 전날 오후 유튜브 측에 ‘조두순 거주지 영상 관련 안산시의 요청’ 이라는 공문을 보내 △조두순 근황 △조두순 집 주변 상황 △조두순 응징 등 영상물에 대한 삭제 및 송출 금지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안산시는 “지난 12일 조두순 출소 이후 거주지 주변에 언론사 취재진과 유튜버가 몰렸고, 이후 일부 유튜버가 인근에서 밤새 상주하며 주민 접촉, 고성방가, 건물침입, 폭력 행사 등으로 찰 주민에게 심각한 피해를 주고 있다”며 “조두순 관련 영상물에는 모자이크 등이 이뤄지지 않아 동네가 특정되는가 하면, 영상에 등장하는 주민의 모습도 그대로 노출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시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 13일부터 주민 사생활 보호를 위해 거주지를 제외한 유튜버 등의 동네 진입을 차단했으나 거주지 인근에서 여전히 일부 유튜버들이 실시간 방송을 진행하고 있다. 주민들은 지난 14일 안산단원경찰서에도 주민 불안·불편 해소를 위한 실질적인 방안 마련을 요청하는 탄원서를 제출했다. 

안산시는 주민들로부터 추가 요청을 받은 구역에 방범CCTV를 증설할 계획이며, 기존 설치된 비상벨에 대한 가시성을 높이기 위한 비상벨표지도 설치하기로 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유튜버의 경쟁 방송으로 주민들 고통이 심각하다”며 “주민들이 겪는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관계기관과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안산시 관계자는 “유튜브 측에 영상 삭제 요청 공문을 보내고 답신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며 "영상 삭제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에 후속 대응을 어떻게 할지는 주민들과 논의해보고 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