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땅투기 의혹 보도 금품 받고 썼다" 홍문표 의원에 사과 요구
상태바
KBS "땅투기 의혹 보도 금품 받고 썼다" 홍문표 의원에 사과 요구
KBS, "홍문표 국민의힘 의원, 고속도로 나들목 유치 인근에 땅 보유"
홍 의원, 기자회견 열고 "정치적 음해" 주장
KBS "기자 전체에 대한 심각한 명예훼손" 유감 표명
  • 박수선 기자
  • 승인 2021.03.16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2일 KBS가 단독으로 보도한 '홍문표 의원, '고속도로 나들목 유치' 인근에 땅 보유' 보도 화면 갈무리.
지난 12일 KBS가 단독으로 보도한 '홍문표 의원, '고속도로 나들목 유치' 인근에 땅 보유' 보도 화면 갈무리.

[PD저널=박수선 기자] KBS가 자사의 땅 투기 의혹 보도가 정치적 음해공작이라고 주장한 홍문표 국민의힘 의원에게 유감을 표명하면서 사과를 요구했다. 
 
KBS <뉴스9>는 지난 12일 “홍문표 의원이 나들목 추가 유치를 공언해왔던 나들목 예정지에서 5㎞가량 떨어진 홍성군 문당리 야산에 홍 의원이 일가친척 등 6명과 공동으로 이곳에 임야  290075㎡를 보유하고 있다“며 ”나들목이 개통될 경우 주요 대도시로 이동하는 시간이 획기적으로 단축돼 땅값 상승이 예상된다“며 홍 의원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단독으로 보도했다. 

홍 의원 측은 이같은 의혹에 대해 KBS 취재진에 “해당 마을은 홍 의원이 태어나고 자란 곳으로, 홍 의원 소유 토지 역시 선산”이라며 “고속도로가 홍성을 지나지 않아 지역민을 위해 홍성에서 가장 가까운 곳에 나들목을 건설하려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홍 의원은 KBS 보도가 나간 뒤 반박 입장문을 낸 데 이어 1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해당 보도는 KBS 실무자가 금품을 받고 기사를 썼을 것으로 예측할 수밖에 없으며, 이를 계획 보도한 것은 정치적 음해공작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KBS는 이날 입장을 내고 홍 의원의 발언에 대해 “KBS와 KBS 기자 전체에 대한 심각한 명예훼손”이라며 반발했다. 

그러면서 “어떠한 근거도 없이 공개된 자리에서 KBS 보도를 정치적 음모로 연결시키려는 시도는 언론 본연의 역할인 감시, 비판활동 자체를 위축시키고자 하는 행동으로 매우 무책임하다고 볼 수밖에 없다”며 홍 의원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이어 “언론은 개발사업과 정치인의 이해충돌 가능성을 면밀하게 검증하고 이를 보도할 의무가 있다”며 “언론본연의 역할을 금품수수, 정치적 의도와 연결시켜 음모론을 제기하는 홍 의원의 행동에 매우 깊은 유감을 표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