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격적 투자 나선 웨이브 "2025년까지 투자금 1조원 마련"
상태바
공격적 투자 나선 웨이브 "2025년까지 투자금 1조원 마련"
"글로벌 OTT와 비교해 규모 열세...콘텐츠 경쟁력 끌어올릴 것"
최고콘텐츠책임자(CCO) 영입 추진...오리지널 콘텐츠 기획‧개발 스튜디오 설립 계획
  • 박수선 기자
  • 승인 2021.03.26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웨이브 로고
웨이브 로고

[PD저널=박수선 기자] 국내 대표 OTT인 웨이브가 넷플릭스에 맞서 공격적인 투자에 나선다. 

웨이브를 운영하고 있는 콘텐츠웨이브는 콘텐츠 경쟁력 강화를 위해 2025년까지 총 1조원 규모의 투자금을 마련하겠다고 26일 밝혔다. 웨이브 대주주인 SK텔레콤은 지난 25일 이사회를 열어 1천억원의 추가 유상증자를 결정했다. 

지상파 3사와 SK텔레콤이 손을 잡고 2019년 출범한 웨이브는 출범 당시 2023년까지 3천억원 규모의 제작 투자를 진행했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해까지 <앨리스> <SF8> 등 오리지털 콘텐츠를 선보인 웨이브는 올해도 <모범택시> <보쌈-운명을 훔치다> 등의 오리지널 콘텐츠를 내놓을 예정이다. 

국내 OTT 시장은 현재 40%에 육박하는 점유율을 보이고 있는 넷플릭스를 상대로 국내 사업자들이 추격을 벌이고 있는 구도다. 넷플릭스가 올해 한국 콘텐츠에 5500억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힌 데 이어 디즈니플러스의 국내 진출도 가시권에 들어왔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자본력에서 밀리는 국내 사업자들은 투자를 늘려 콘텐츠 경쟁력을 높이는 전략을 들고 나오고 있다.  지난 23일 KT는 미디어 콘텐츠 사업 전략을 발표하면서 2023년까지 원천IP 1천여개를 확보하고 국내 다른 사업자들의 투자 규모를 상회하는 투자를 추진하겠다고 했다. 
 
웨이브도 이날 “넷플릭스, 디즈니플러스 등 글로벌 OTT에 비해 규모면에서 열세일 수밖에 없는 환경에서 웨이브의 공격적 투자 행보는 국내 미디어 플랫폼의 경쟁력을 한층 끌어 올릴 수 있을 것”이라며 “웰메이드 오리지널 콘텐츠를 내세워 경쟁력 있는 글로벌 OTT로 키워 간다는 전략을 세우고 국내외 미디어기업들과 파트너십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또 웨이브는 최근 전문성 강화를 위해 콘텐츠전략본부를 신설하고, 최고콘텐츠책임자(CCO) 영입을 추진 중이다. 상반기 내 오리지널 콘텐츠 기획‧개발을 전문으로 하는 스튜디오를 설립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태현 콘텐츠웨이브 대표는 “오리지널 투자를 통해 방송사, 제작사, IP 홀더 기업들과 파트너십을 확대하고, 경쟁력 있는 중소 제작사 발굴에 힘쓸 것”이라면서 “K-콘텐츠와 K-OTT플랫폼의 동반성장 생태계를 만들어 가는데 웨이브가 선도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