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의 뉴스공장' 온갖 논란에도 청취율 1위 '굳건'
상태바
'김어준의 뉴스공장' 온갖 논란에도 청취율 1위 '굳건'
2라운드 청취율 조사 결과 12.4%로 13라운드 연속 1위 자리 지켜
TBS "정치 공세 불구하고 청취율 오히려 상승"
  • 박수선 기자
  • 승인 2021.05.07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TBS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PD저널=박수선 기자]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이 편파성‧과다 출연료 논란 속에서도 청취율 1위 자리를 지켰다. 

TBS에 따르면 지난 6일 공개된 ‘2021년 2라운드 서울·수도권 라디오 청취율 조사’ 결과,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청취율 12.4%를 기록해 13라운드 연속 선두를 유지했다.  

지난 1라운드에서 11.8%의 청취율을 보였던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이번 2라운드 조사에서 청취율이 소폭 상승했다. 

TBS는 “서울시장 재보궐선거를 계기로 불거진 정치 공세에도 불구하고 지난 1라운드 조사에 비해 청취율이 오히려 상승한 셈”이라며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지난 2018년 1라운드에서 단독 1위를 차지한 이후 3년 넘게 청취율 최강자의 자리를 고수했다”고 밝혔다. 

2016년 9월 26일 첫 방송된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2018년 1라운드에서 11.6%를 기록하며 시사 프로그램 처음으로 라디오 청취율 1위에 올랐다. 2016년 3라운드 조사에서 10위(3.3%)에 머물렀던 TBS의 채널 점유율도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기에 힘입어 2021년 2라운드 현재 2위를(14.3%) 기록하고 있다. 

한편 4·7 서울시장 재보궐선거 국면에서 고개를 든 <김어준의 뉴스공장> 퇴출 압박은 오세훈 서울시장 취임 이후 감사 필요성을 제기하는 움직임으로 나타나고 있다. 감사원 측이 지난달 21일 김어준씨의 과다 출연료·구두계약 논란 등과 관련해 TBS를 방문한 데 이어 이윤재 서울시 감사위원장은 지난 3일 시의회에 출석해 “필요하면 (TBS에 대한) 감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