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의사당 건립 논의에 방송사들 세종센터 추진 러시
상태바
세종의사당 건립 논의에 방송사들 세종센터 추진 러시
MBC·EBS·MBN 등 잇따라 세종시와 '세종사옥' 업무협약 체결
  • 이재형 기자
  • 승인 2021.05.07 1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OU 체결 후 EBS와 세종특별자치시 관계자들이 단체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EBS
MOU 체결 후 EBS와 세종특별자치시 관계자들이 단체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EBS

[PD저널=이재형 기자] '세종의사당' 건립 추진에 맞춰 언론사들이 세종사옥 설립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EBS는 7일 세종특별자치시와 ‘EBS 세종센터(가칭)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서 김명중 EBS 사장은 “EBS 세종센터 건립은 지역문화 발전과 미디어 산업발전의 중심이 되기 위한 초석이 될 것”이라며 “고품격 교육콘텐츠 제작과 미래형 첨단교육서비스를 널리 제공할 수 있는 성공적인 EBS 세종센터 건립을 위해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정치권에서 세종시에 ‘국회 세종의사당’을 설치하고 11개 상임위와 일부 국회 기능을 이전하는 국회법 개정안이 논의 중인 가운데 언론사들도 잇따라 세종사옥 설립 구상을 세우고 있다. 세종시 개발 계획을 맡고 있는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행복청)은 지난 2월 브리핑에서 2021년 업무계획 중 하나로 세종의사당의 업무지원단지와 함께 미디어타운을 조성하는 방안을 밝힌 바 있다.

이날 세종시와 업무협약을 체결한 EBS의 관계자는 “향후 TF팀을 꾸리고 구체적으로 논의해봐야겠지만 지역 교육자들이 이용할 수 있는 멀티플랫폼 공간을 조성하는 방안 등을 고려하고 있다”고 했다.

EBS에 앞서 MBC, YTN, MBN, <한겨레>, <연합뉴스>도 세종시와 세종사옥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지난 2월 세종시와 'MBC세종' 설립 업무협약을 체결한 MBC는 'MBC세종' 계획을 구체화하고 있다. MBC는 대전MBC와 MBC충북을 본사와 합병, 두 지역사 인력과 본사 인력의 일부를 MBC세종에 재배치하겠다는 구상이다. 

MBC 관계자는 “그동안 지역 계열사에 인력이 분산돼 지역 기자는 정부기관 등 주요 출입처 취재만으로도 벅차고, PD는 다큐멘터리에 국한돼 드라마, 예능은 제작하기 어려운 문제가 있었다"며 "MBC세종 설립과 국회 이전 등 여러 미래 가능성을 염두해 부지라도 먼저 확보해두자는 취지로 세종시와 MOU를 체결했다”라고 했다. 

‘MBC세종’을 시작으로 지역MBC 광역화를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힌 박성제 사장은 오는 11일부터 6월 2일까지 지역을 돌며 ‘메가MBC’ 설명회를 개최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KBS도 수신료 인상에 맞춰 본사 기능을 세종시로 이전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양승동 KBS 사장은 지난 4월 14일 열린 전국시청자위원회에서 "국가균형발전이라는 공적 가치를 구현하기 위해 지역국의 인력과 예산을 대폭 늘려야 한다"면서 "수신료 현실화 추진에 맞춰 본사 주요 기능의 세종시 이전과 제작 기능의 지역 거점 분산 방안 등을 구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YTN은 세종센터를 설립해 전국에 분산된 취재기자 네트워크망을 세종시에 집중하겠다는 계획이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최고위원들이 10일 오전 세종시 국회 세종의사당 후보지를 방문, 이원재 행복도시 건설청장의 설명을 듣고 있다. ⓒ뉴시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최고위원들이 2018년 9월 10일 오전 세종시 국회 세종의사당 후보지를 방문, 이원재 행복도시 건설청장의 설명을 듣고 있다. ⓒ뉴시스

하지만 방송사들의 세종센터 건립 추진은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 논의 진행에 따라 변수가 많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관계자는 “국회가 이전할 경우 세종시에 언론사 입주 수요가 늘 것이므로 미디어타운 개발을 검토하려는 건 맞다“면서도 ”세종시는 일단 많은 기관을 유치하고자 MOU를 체결하고 있지만, 아직 국회 이전 계획도 안 나와 부지 활용 계획을 구체적으로 세운 바 없다“고 했다.

세종시 관계자는 "MOU 체결은 언론기관들이 얼마나 세종시에 관심을 갖고 입주할 의사가 있는지 수요를 확인하는 의미가 있다"며 "행복청이 부지 개발 계획을 세우면서 부지면적 등을 결정할 때 언론사들의 수요를 확인해 전달할 계획"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