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부동산’, 원혼 떠도는 부동산 공화국
상태바
‘대박부동산’, 원혼 떠도는 부동산 공화국
부동산 향한 욕망과 좌절 다룬 드라마들
KBS 수목드라마 '대박부동산', '귀신 들린 집' 설정 통해 현실 은유
  • 정덕현 대중문화평론가
  • 승인 2021.05.25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2TV ‘대박부동산’ 포스터 ⓒKBS
KBS 2TV ‘대박부동산’ 포스터 ⓒKBS

[PD저널=정덕현 대중문화평론가] 부동산이 대중의 초미의 관심사라는 건 최근 나온 드라마들만 봐도 쉽게 알 수 있다. 시즌2까지를 마친 SBS <펜트하우스>는 강남의 초고층 주상복합을 중심으로 벌어지는 사건들을 다룬 드라마로, 부동산과 교육(이것도 부동산과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다)의 현실이 깔려 있다.

종영한 JTBC <괴물>이나 tvN <빈센조>에서도 부동산은 드라마의 중요한 밑그림이다. 작은 시골마을에서 벌어진 일련의 실종과 살인사건을 다룬 <괴물>에는 ‘재개발’이라는 이슈가 진짜 괴물의 얼굴을 숨기고 있고, <빈센조> 역시 금가프라자라는 상가건물을 재개발하려는 건설업체와 이를 막으려는 입주자들의 대결로 시작하는 드라마다.  

방영 중인 tvN <마인>은 효원그룹이라는 재벌가의 대저택을 부감으로 보여주며 시작하는데, 대저택을 중요한 배경으로 삼고 있다. ‘내 것’을 뜻하는 <마인>이라는 제목이 담고 있듯이, 대저택은 그 자체로 자본주의에서의 위계를 드러내는 부동산의 위력을 상징한다. 

KBS 수목드라마 <대박부동산>은 이러한 대중들의 관심사를 제대로 겨냥한 시의성 높은 작품이다. ‘귀신 들린 집’ 전문 부동산이라는 기막힌 설정을 가져온 이 드라마는, 원귀가 떠나지 않고 출몰해 집값이 뚝 떨어진 건물이나 집을 대상으로 중개업을 하는 ‘대박부동산’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대박부동산의 퇴마사 홍지아(장나라)는 영매인 오인범(정용화)과 함께 집에 붙은 귀신을 퇴치하고 제값에 부동산 매매를 해준다. 언제 한 푼 두 푼 벌어서 집 장만 하느냐며 아예 집 갖는 걸 포기한 채 사기를 쳐 살아가는 오인범은 홍지아와 일하면서 집과 얽힌 한 맺힌 사연들을 접하게 되고, 그저 일로써 퇴마만 하려는 홍지아를 설득해 그들의 원한을 풀어주는 데 앞장선다. 

설정은 ‘퇴마’를 하는 오컬트 장르에 공포가 더해진 B급 코미디처럼 보이지만, 부동산 현실이 들여다보이는 가볍지 않은 사례들을 담고 있다. 임신한 딸을 위해 엘리베이터가 있는 집을 사려다가 분양 사기를 당해 결국 화병으로 사망한 어머니, 기껏 고생해 대박을 냈지만 집주인에게 쫓겨나 이에 항의하다 실랑이 끝에 사망한 세입자, 임대아파트 철조망을 넘다 떨어져 죽은 아이, 범행을 당할 위기에 처한 혼자 사는 여성을 도와주다 사망하게 된 이웃집 여성... 이들은 원한 때문에 그 곳을 떠나지 못하고 귀신이 되어 사람들을 공격한다. 

KBS 수목드라마 '대박부동산'
KBS 수목드라마 '대박부동산'

영매인 오인범은 이 귀신을 자신의 몸으로 끌어들이는 역할을 하고, 홍지아는 귀신의 이름을 적어 넣은 비수로 오인범의 가슴을 찔러 귀신을 저 세상으로 보낸다. 그 순간 오인범은 귀신이 원한을 갖게 된 사연을 빙의된 상태에서 알게 된다. 그래서 미제로 남은 사건을 해결하기도 한다.

이런 설정은 어딘가 KBS <전설의 고향>의 원귀의 한을 풀어주는 사또 이야기를 닮았다. 처음에는 공포로 시작하지만, 차츰 원귀의 사연이 진짜 이야기가 되는 구조의 이야기 설정이다. 사연들을 하나하나 들여다보고 있으면 우리네 부동산을 둘러싼 현실이 보인다. 드라마는 퇴마의 형식으로 현실을 이야기하고 있는 셈이다. 

LH 사태가 파장을 낳고, 젊은 세대들이 영혼까지 끌어모아 어떻게든 집을 마련하려는 현실 속에서 <대박부동산>이 그려내는 원혼들은 마치 내 집이 없어 여기저기 부유하며 살아야 하는 서민들의 모습을 은유한다.

그들은 더 가진 자들에 의해 길거리로 나앉았다가 결국은 삶의 바깥으로까지 밀려난다. 그래서 복수하듯 그 자리에 머물며 얻지 못한 집을 떠나지 못하고 들어오는 이들을 가로막는다. 이 얼마나 슬픈 원혼들의 출몰인가.

원혼의 한을 풀어주고 있는 대박부동산마저 도학건설 회장 도학성(안길강)이 재개발을 위해 몰아내려 하면서 팽팽한 대결구도가 형성된다. 부동산 공화국의 참담한 현실이 드러나는 대결구도가 씁쓸하기만 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