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뉴스 신뢰도 상승..."코로나19 영향"
상태바
한국 뉴스 신뢰도 상승..."코로나19 영향"
로이터 저널리즘연구소 46개국 조사...한국 38위 기록
"32% 한국 뉴스 신뢰" 답변...2016년 이후 30% 처음 넘겨
  • 이재형 기자
  • 승인 2021.06.23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언론진흥재단
로이터 저널리즘 연구소 ‘디지털 뉴스리포트 2021’ 뉴스신뢰도 순위. ⓒ한국언론진흥재단

[PD저널=이재형 기자] 한국 뉴스에 대한 신뢰도가 올 들어 개선돼 최하위권을 벗어났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언론진흥재단(이사장 표완수)은 재단이 참여하고 영국 옥스퍼드대학교 부설 로이터 저널리즘 연구소가 수행한 '디지털 뉴스 리포트 2021'이 23일 발간됐다고 알렸다.

리포트에 따르면 한국은 국가별 뉴스 전반에 대한 신뢰도를 묻는 조사에서 ‘신뢰한다’는 응답이 32%로 46개국 중 공동 38위를 기록했다. 지난해 조사의 응답률(21%)에서 11%p 증가했다. 신뢰 응답률은 '뉴스 전반에 신뢰하냐'는 질문에 5점 척도로 받은 답변 중 ‘동의함’과 ‘적극 동의함’을 선택한 비율로 산출했다.

한국은 2016년부터 매해 해당 설문조사에 참여했지만 ‘신뢰한다’는 응답률이 30%를 넘긴 건 올해가 처음이다. 2017~2020년 조사에서 한국은 매해 20%대 응답률을 기록, 최하위에 머물렀었다. 올해 한국과 동률인 국가로는 불가리아·그리스·필리핀이 있으며 이어 대만(31%), 슬로바키아·프랑스·헝가리(30%), 미국(29%) 순이었다. 46개국 평균은 44%였고 상위권은 핀란드(65%), 케냐·포르투갈(61%), 덴마크·네덜란드(59%)가 차지했다.

오세욱 한국언론진흥재단 디지털혁신지원단 파트장은 "코로나19 펜데믹 이전에 시행됐던 작년 조사와 비교했을 때 올해는 조사대상국 전반적으로 신뢰도가 높아졌다"며 "재난 시 정보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진 영향으로 추측된다"고 설명했다.

개별매체로는 신문사보다 방송사에 대한 신뢰 응답률이 높게 나타났다. 지상파 3사, 보도전문 채널, 종편 채널, 종합일간지 등 국내 주요 15개 매체에 대한 신뢰 여부 조사에서 YTN(56.4%), JTBC(54.86%), MBC(52.8%), KBS(51.71%), SBS(51.22%), 연합뉴스TV(50.35%)가 50%를 넘겼다. 하위권에선 조선일보가 34.82%로 가장 낮았고 이어 지역신문(35.26%), 경향신문(35.35%), 동아일보(36.36%)순이었다. 

온라인 뉴스를 이용하는 경로에는 한국 응답자의 72%가 ‘검색엔진 및 뉴스 수집 사이트’를 선택, 46개국 중 가장 의존도가 높았던 반면 ‘뉴스 웹사이트 및 앱’에 직접 접속한다는 응답은 5%로 가장 낮았다. ‘검색엔진 및 뉴스 수집 사이트’ 비율이 50%를 초과한 국가는 한국 외 일본(69%), 대만(56%)뿐이다. 

지난 1년간 온라인 뉴스 서비스에 디지털 구독, 단건 결제 등 방식으로 대가를 지불한 경험이 있다는 응답은 46개국 평균 18%로 집계됐다. 한국 응답자는 13%로 34위였고 남성(16%)이 여성(10%)에 비해, 연령층이 낮을수록(20대 19%, 30대 18%, 40대 12%, 50대 10%, 60대 이상 9%) 지불 경험률이 높았다.

인터넷에서 접하는 정보의 진위 여부에 대해서는 46개국의 응답자 중 절반 이상(58%)이 ‘우려한다’고 답했다. 온라인 정보의 진위 여부에 대해 우려한다고 응답한 비율이 가장 높은 국가는 브라질(82%), 남아프리카공화국(76%), 포르투갈(76%), 케냐(75%) 등의 순이었으며 한국(65%)은 11위를 차지했다.

<디지털 뉴스 리포트>는 2012년부터 세계 주요 국가 국민들의 디지털 뉴스 이용과 인식에 대한 조사 결과를 수록하고 있다. 올해 보고서에는 지난해 조사에서 6개국(인도, 인도네시아, 태국, 나이지리아, 콜롬비아, 페루)이 추가돼 총 46개 국가 9만 2372명(한국 2006명)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조사 결과가 실렸다. 조사는 영국의 설문조사 전문업체인 유고브(YouGov)가 맡아 이메일을 통한 온라인 설문 형태로 2021년 1월 13일부터 2월 9일까지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