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뢰도 타격 입은 MBC "환골탈태 수준으로 조직혁신"
상태바
신뢰도 타격 입은 MBC "환골탈태 수준으로 조직혁신"
'도쿄올림픽 개회식 중계 논란' MBC, 9일 '콘텐츠 신뢰 회복 혁신 방안' 발표
"구성원 공적 가치에 대한 인식 미비, 제작 시스템 전반의 체질적 한계" 진단
'공공성 강화 위원회 설치'·'게이트 키핑‧인권 심의 강화' 계획
  • 김승혁 기자
  • 승인 2021.08.09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26일 박성제 MBC 사장이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
지난달 26일 박성제 MBC 사장이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

[PD저널=김승혁 기자] 도쿄올림픽 개회식 중계 논란으로 신뢰도에 큰 타격을 입은 MBC가 환골탈태 수준으로 조직을 혁신하겠다고 밝혔다. 

매서운 질타 속에 도쿄올림픽 중계방송을 마무리한 MBC는 9일 공공성 강화 위원회 설치, 게이트 키핑‧인권 심의 강화 등을 골자로 한 ‘콘텐츠 신뢰 회복을 위한 혁신방안’을 발표했다. 

MBC는 9일 “도쿄 올림픽 방송 논란을 계기로 콘텐츠 신뢰 회복을 위해 전사적 혁신에 착수한다”며 “올림픽 방송 과정에서 발생한 연속적 사고의 원인을 구성원들의 공적 가치에 대한 인식 미비, 콘텐츠 제작 시스템 전반의 체질적 한계로 진단하고 신뢰받는 공영방송으로 거듭나기 위한 근본적 대책 마련에 나선다”고 밝혔다. 

MBC는 지난 23일 도쿄올림픽 개회식 중계를 하면서 우크라이나 선수단이 입장하는 화면에 체르노빌 원전 폭발 사진을 넣고, 아이티 선수단이 입장할 때는 시위대 사진과 함께 ‘대통령 암살로 정국은 안갯속’이란 자막을 삽입하는 등 비극적인 사건‧사고로 해당 국가를 소개해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비판 여론이 빗발치자 박성제 MBC 사장은 지난 26일 결국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전세계적인 코로나 재난상황에서 지구인의 우정과 연대, 화합이라는 올림픽 정신을 훼손하는 방송을 했다”며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도쿄올림픽 방송 논란을 계기로 마련한 쇄신안에는 MBC 콘텐츠 제작 시스템 전반과 직원들의 인권 인식을  제고하겠다는 내용이 담겼다. 

MBC는 먼저 공영방송·인권 분야의 외부 전문가들로만 구성된 'MBC 공공성 강화 위원회(가칭)‘을 신설한다. 사건 경위 파악을 위한 ’도쿄올림픽 방송 관련 조사위원회‘의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본사 내부 관행과 조직문화, 책임과 윤리관련 제도 등을 전면 재검토할 예정이다. 조사 결과가 나오면 MBC 인사위원회에서도 관련 담당자 징계 여부 등을 논의할 전망이다.

’MBC 콘텐츠 가이드라인‘도 제정한다. 해당 가이드라인은 본사를 비롯한 지역계열사와 자회사가 함양해야 할 핵심 공적 가치와 실천 방안이 구체적으로 담긴 매뉴얼로, 임직원과 신입 사원을 대상으로 의무적 교육 연수에 활용될 예정이다. 더불어 콘텐츠·서비스 품질 등과 관련된 현행 주요 사규도 개정해 MBC 규정과 제도 전반을 재정비할 계획이다.

방송 사고 방지를 위해 ‘게이트키핑 시스템’도 강화된다. 각 국장 산하에 콘텐츠 다양성을 검토하는 담당자를 지정해 제작 자율성을 보장하고, 사고 예방과 공적 가치를 기준으로 콘텐츠 기획안을 점검하겠다는 구상이다. 

심의부에는 ‘인권심의 위원회(가칭)’을 신설해 인권과 성평등, 문화 다양성 등에 대한 심의를 맡긴다. 스포츠 생중계는 담당 심의위원을 지정해 집중 심의할 계획이다. 

MBC 박성제 사장이 지난달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에서 강조한 ‘임직원 의식 개선’과 관련된 방지책도 발표됐다. 당시 박성제 사장은 "특히 스포츠뿐 아니라 모든 콘텐츠를 제작할 때 인류 보편적 가치와 문화적 다양성을 존중하고 인권·성평등 인식을 중요시 하도록 전사적인 의식 개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임직원들의 인권 의식 체화를 위한 집중 교육을 도입하고, 올림픽 등 대형 스포츠 이벤트를 앞두고 중계 아나운서와 해설자들에게 실시해왔던 사전 교육을 모든 스태프를 대상으로 확대 시행한다. 

대형 이벤트의 경우 대본·영상·자막 등의 사전 제작물에 대한 심의를 강화하고 후속 보고서를 공유하는 방식으로 재발 방지 시스템을 구축하겠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