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데스크’ 사전녹화 적정성 논란...'사전녹화 구분' 심의규정 제재 사례는 없어
상태바
‘뉴스데스크’ 사전녹화 적정성 논란...'사전녹화 구분' 심의규정 제재 사례는 없어
MBC '뉴스데스크' 24·25일 사전녹화 비율 60~70%대....3노조 "시청자 기만" 반발
MBC "코로나19 방역 강화로 사전녹화 비중 늘어" 해명..."안정적인 뉴스 제공이 중요" 주장도
  • 김승혁 기자
  • 승인 2021.08.27 2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5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 화면 갈무리.
지난 25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 화면 갈무리.

[PD저널=김승혁 기자] 최근 MBC <뉴스데스크> 사전녹화 비율이 70%에 달했다는 내부 비판으로 뉴스 프로그램의 사전녹화 적정성 논란이 일고 있다.  

MBC노동조합(3노조)은 지난 26일 "<뉴스데스크> 24일, 25일 상당수의 리포트가 사전 제작된 녹화물인데도 생방송 뉴스인 것처럼 방영됐다”며 박성제 사장이 책임을 지고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보수성향의 소수노조인 3노조는 지난 24일 19개의 <뉴스데스크> 리포트 중 15개(79%), 25일에는 리포트 23개 중 16개(70%)가 사전녹화됐다며 "MBC가 메인뉴스를 진행하면서 오랜 세월 시청자와 쌓은 ‘생방송 뉴스의 원칙’을 무너뜨린 일”이라고 지적했다.

MBC는 코로나19 방역을 강화하면서 사전녹화 비율이 높아졌다고 해명했다. 

MBC 측은 “스튜디오 출연자 일정이나 해외 현장 상황 등에 따라 필수적인 사전녹화는 항상 있어 왔다. 비율적 차원에서 문제를 제기하기보단 필요한 뉴스를 내보내기 위한 ‘사전 준비’ 단계 차원에서 접근해야 한다”며 "방역 수칙을 소홀히 하면서까지 생방송에 치중하는 것이 맞는 것이냐"고 반박했다. MBC 관계자는 "왕종명 앵커의 출연 비중이 늘었다는 주장을 사실과 다르며 25일 사전녹화 비율은 65%"라고 바로잡았다. 

다른 방송사들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뉴스 진행에서도 앵커 동선이 겹치지 않게 하는 등의 조치는 취하고 있다. 지상파 3사 메인뉴스에서는 앵커 2명이 나란히 앉아 클로징 멘트를 하는 모습을 못본지는 꽤 됐다. KBS는 지난해 8월부터 클로징 멘트를 이영호 앵커가 단독으로 하고 있다.  

SBS 관계자는 “거리두기 일환으로 인력 배치와 동선을 고려해서 뉴스를 진행하고 있다. 두 앵커가 한 자리에 있는 경우는 없다”라고 전했다. 

방송사 뉴스는 생방송이 원칙이라는 인식이 넓게 퍼져있지만, 사전녹화 비중이 높은 게 문제는 아니라는 의견도 나온다.  

KBS 관계자는 “대선 후보 일정이나 해외 지국을 연결 할 때 사고 우려가 있어 만약을 대비해 사전녹화를 진행하고 있다”며 “생방송 비율을 정한 기준이나 조항이 없기 때문에 사전녹화 비중은 각 방송사가 사정에 따라 결정할 사항이다. 생방송도 중요하지만 뉴스 안정성에 중점을 두는 게 시청자 알권리 측면에서 맞다고 본다"라고 말했다. 

뉴스 생방송 의무비율은 없지만, 방송심의 규정에 보도 프로그램의 사전녹화를 생방송과 구분해야 한다는 조항은 있다.  

방송심의 규정 제55조에 따르면 “시사·보도·토론·운동경기 중계 등의 프로그램 또는 그 내용 중 일부가 사전녹음·녹화 방송일 때에는 생방송으로 오인되지 않도록 하여야 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MBC <뉴스데스크>는 지난 25일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예비주자 인터뷰를 제외하고 다른 리포트는 '사전녹화' 표시 없이 나갔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 관계자는 "제55조와 관련된 제재 사례는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조항 적용 여부 등은 내부적으로 검토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