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지역 신규 라디오방송사업자 선정 절차 돌입...11월 12일까지 접수  
상태바
경기지역 신규 라디오방송사업자 선정 절차 돌입...11월 12일까지 접수  
방통위, 신규 사업자 신청 접수 받아 내년 1월 심사 예정
OBS·TBN 등 공모 참여 의사...경기도는 '경기도형 공영방송 설립' 조례 제정
  • 박수선 기자
  • 승인 2021.10.01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과천정부청사 방송통신위원회. ⓒ방통위
경기도 과천정부청사 방송통신위원회. ⓒ방통위

[PD저널=박수선 기자]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가 1일 경기지역 신규 라디오방송사업자 선정 공고를 내고 공모 절차에 본격적으로 돌입했다. 
 
방통위는 오는 11월 12일까지 사업자 신청을 받아 내년 1월에는 심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신규 사업자의 방송구역은 경기도, 인천광역시(계양구, 강화, 옹진군 제외)로, 지난해 3월 자진폐업한 경기방송이 쓰던 주파수 99.9㎒를 그대로 쓴다. 교통‧기상정보를 포함해 방송사항 전반이 허용된다.   

지난 9월 15일 경기지역 라디오방송사업자 선정 심사 기본계획을 의결한 방통위는 △신뢰받는 지역방송으로서 경기지역 여론 다양성 확보‧지역 문화 창달 기여 △지역밀착형 콘텐츠 지속 제작‧보급 △방송의 공적책임‧공정성‧공익성 준수 등 지상파 라디오 방송의 역할에 부합한 사업자가 선정될 수 있도록 관련 분야 전문가 등으로 심사위원회를 구성해 엄정한 심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예비 신청 사업자를 대상으로 심사 기준‧허가 신청서 작성 요령 등을 안내하는 설명회는 오는 7일 열린다. 

현재 OBS와 TBN 한국교통방송이 공개적으로 공모 참여 의사를 밝혔다. 

OBS는 신규 사업자와 달리 방송광고결합판매가 가능해 안정적인 경영이 가능하다고 강조하고 옛 경기방송 직원들의 고용 승계를 약속했다. iTV 정파 사태 이후 탄생한 OBS는 2006년 사업자 선정 이후 순차적으로 iTV 직원을 전원 고용 승계한 바 있다. 

TBN은 12개 지역 교통방송 네트워크와 별도로 ‘종합편성 라디오 채널(가칭 경기메트로방송)’ 설립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종합편성 라디오채널’ 설립 추진계획에는 프로그램 편성‧운영 의결기구 설치, 경기도 지역성 강화와 청취자 참여를 위한 ‘찾아가는 라디오’ 운영 등이 담겼다. 

앞서 경기도도 경기도형 공영방송 설립 조례안을 제정하고 공모 준비 작업에 들어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