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선근 회장 이름 감추는 머니투데이 그룹사..."언론 포기 행태" 비판
상태바
홍선근 회장 이름 감추는 머니투데이 그룹사..."언론 포기 행태" 비판
머니투데이·뉴스1·뉴시스, 홍선근 회장 '50억 클럽' 검찰 조사 이후에도 익명 보도
민주언론시민연합 "의도적 감추기 규탄”
  • 김승혁 기자
  • 승인 2021.11.30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장동 '50억 클럽' 명단에 포함돼 검찰 조사를 받은 홍선근 머니투데이 회장. ©뉴시스
대장동 '50억 클럽' 명단에 포함돼 검찰 조사를 받은 홍선근 머니투데이 회장. ©뉴시스

[PD저널=김승혁 기자] 대장동 개발업자들로부터 금품을 받거나 받기로 약속받은 ‘50억 클럽‘ 인사로 거론된 홍선근 <머니투데이> 회장이 검찰 조사를 받은 이후에도 <머니투데이>와 계열사인 뉴스1, 뉴시스가 '홍선근 회장' 익명 보도를 고수하고 있다. 

‘50억 클럽’ 명단에서 유일하게 실명이 공개되지 않고 '홍 모씨'로만 알려졌던 홍선근 회장은 지난 26일 검찰 소환 조사를 받았다. 보도에 따르면 홍 회장은 <머니투데이> 법조팀장을 지낸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에게 수십억원을 빌린 혐의를 받는다. 

지난 10월 6일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이 국회에서 "50억 약속그룹으로 권순일 박영수 곽상도 김수남 최재경 그리고 홍 모씨가 언급됐다”고 처음 명단을 거론한 뒤 홍 회장은 검찰 소환 전까지 실명이 알려지지 않았다.   
 
검찰 소환 조사 이후 홍선근 회장 실명 보도가 나오고 있지만 <머니투데이>, 뉴스1, 뉴시스는 여전히 홍 회장 이름을 가리고 관련 혐의를 축소 보도하고 있다.   

<머니투데이>의 대장동 의혹 수사 보도에선 홍 회장의 이름을 찾아 볼 수 없고, 뉴시스 역시 박영수 전 특검 등의 검찰 소환 소식을 전하면서 홍 회장도 조사를 받았다는 사실을 보도하지 않았다.

뉴스1은 지난 28일 <檢 대장동 ‘50억 클럽’ 수사 속도…관련자 연이어 소환>에서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은 지난 26일 박영수 전 특별검사와 언론인 홍 모씨를, 전날엔 곽상도 전 의원과 권순일 전 대법관을 소환조사했다”고 홍선근 회장 이름을 가리고 ‘언론인 홍 모씨’로 보도했다.  

민주언론시민연합(이하 민언련)은 30일 논평을 내고 “이런 보도가 머니투데이그룹 언론사주를 향한 과잉 충성인지, 자사 언론인 연루 의혹을 드러내고 싶지 않은 의도인지 알 순 없지만 검찰 소환조사까지 받은 사실을 기사화하지 않은 경우는 이례적”이라며 “같은 날 검찰 소환 조사를 받은 박영수 특검에 대해 일제히 보도한 것과도 대조적”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아직까지도 홍선근 회장을 실명보도하지 않고 있는 머니투데이와 계열사는 언론이기를 포기한 행태라고 볼 수밖에 없다. 다른 언론사에 기사를 공급하는 뉴스통신사인 뉴시스와 뉴스1마저 언론사주 영향을 받는다면 그 해악은 이루 말할 수 없을 것”이라고 규탄했다. 민언련은 “머니투데이와 머니투데이 계열사들의 자사 출신 인사에 대한 의도적 감추기를 강력히 규탄하며 제대로 보도할 것"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