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 10억 삭감' 팩트체크 플랫폼 운영 차질 불가피
상태바
'예산 10억 삭감' 팩트체크 플랫폼 운영 차질 불가피
팩트체크넷 운영해오던 방송기자연합회 등 현업단체 '사업 참여 원점 재검토' 입장 밝혀
"‘국민의힘’의 도 넘은 가짜뉴스와 억지로 좌초 위기" 비판
방통위, "사업 지속돼야...단체들 어려움 청취한 뒤 운영 방향 논의해 볼 것"
  • 박수선 기자
  • 승인 2021.12.10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참여형 팩트체크 플랫폼 팩트체크넷이 예산 삭감으로 내년 운영에 차질이 예상되고 있다. 사진은 지난달 출시한 팩트체크넷 모바일 앱 스크린샷.
시민참여형 팩트체크 플랫폼 팩트체크넷이 예산 삭감으로 내년 운영에 차질이 예상되고 있다. 사진은 지난달 출시한 팩트체크넷 모바일 앱 스크린샷.

[PD저널=박수선 기자] 시민참여형 팩트체크 플랫폼 ‘팩트체크넷’이 큰 폭의 예산 삭감으로 내년 운영에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가 당초 27억 4000만원의 예산 편성한 ‘인테넛 환경 신뢰도 기반조성’ 사업은 국민의힘의 요구에 밀려 10억원이 삭감됐다. 국민의힘은 예산이 투입되는 팩트체트넷의 활동이 편향적이라며 공세를 펼쳐왔다. 

예산이 대폭 줄면서 컨소시엄을 구성해 팩트체크넷을 운영해오던 방송기자연합회·한국기자협회·한국PD연합회는 “사업 참여를 원점에서 재검토할 수밖에 없다”며 불참 가능성을 내비쳤다.

단체들은 10일 성명을 내고 “시민과 기자, 전문가의 협업을 통해 가짜 뉴스로부터 우리 사회를 보호하고, 민주주의 강화에 이바지하고자 현업 언론인 단체들이 만든 ‘팩트체크넷’이 제1야당인 ‘국민의힘’의 도 넘은 가짜뉴스와 억지로 좌초 위기에 빠졌다”며 “서버 유지와 보수에도 턱없이 부족할 정도로 관련 예산을 삭감해, 사실상 정상적인 플랫폼 사업이 불가능하다”고 했다. 

이들은 “가짜뉴스와 억지로 우리 현업 언론단체들의 선의와 노력을 욕보인 제1야당의 행태와 시민-언론-전문가의 팩트체크 협업의 중요함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있는 정부와 여당의 한심스러운 태도에 내년도 정부의 인터넷 신뢰도 기반사업에 참여를 아쉽지만 원점에서 재검토할 수밖에 없음을 밝힌다”는 입장을 밝혔다.  

성재호 방송기자연합회장은 “쉽게 이야기하면 플랫폼 사업자는 나가라는 예산 삭감”이라며 “단계적으로 재원 다각화를 검토 중이었지만, (큰 폭의 예산 삭감으로) 매우 어려운 상황이다. 국민의힘의 근거 없는 억지 주장에 팩트체크에 참여한 시민들과 직원들 모두 더 이상 일할 수 있는 분위기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플랫폼 개발을 주도한 빠띠도 내년 사업 참여에 난색을 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2019년부터 언론현업단체들이 민간 팩트체크 활성화를 목표로 추진한 팩트체크 사업은 허위조작정보 근절에 주력한 방송통신위원회의 역점사업 중 하나였다. 방통위와 사업수행기관인 시청자미디어재단도 플랫폼을 운영해온 단체들의 ‘원점 재점토’ 입장에 난감한 표정이다.  

방통위 관계자는 “내년 (팩트체크 사업을) 어떻게 할지 지금 말할 수 있는 단계는 아니”라면서 “필요한 사업이기 때문에 내년에도 이어져야 한다는 게 기본 입장이지만, 사업에 참여해온 단체들이 어떤 어려움이 있고 사업을 어떻게 할지는 논의해봐야 한다”고 했다. 

팩트체크넷을 운영해온 방송기자연합회와 빠띠가 손을 뗀다면 팩트체크넷은 문을 닫거나 아니면 새로운 운영 사업자를 찾아야 하는 상황이다. 

시청자미디어재단 관계자는 “새로운 사업자 공모는 아직 고려하지 않고 있으며 기존 단체들과 대책을 함께 논의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