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음악광' PD가 1104쪽에 걸쳐 집대성한 밴드 역사
상태바
KBS '음악광' PD가 1104쪽에 걸쳐 집대성한 밴드 역사
정일서 라디오 PD 신간 '더 밴드'
1950년대부터 2010년대까지 405개 밴드 이야기 담은 '밴드 아카이브'
  • 장세인 기자
  • 승인 2022.05.02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일서 PD의 저서 '더 밴드'.
정일서 PD의 저서 '더 밴드'.

[PD저널=장세인 기자] KBS에서 '음악광'으로 통하는 정일서 PD가 1950년대부터 2010년대까지 밴드의 역사를 집대성한 책 <더 밴드>(어바웃어북)를 펴냈다. 

<더 기타리스트> <그 시절, 우리들의 팝송> 등의 저서를 통해 해박한 팝 전문가의 면모를 보여준 정일서 PD는 신간 <더 밴드>에선 밴드를 통해 팝 음악사를 정리해냈다.  

팝에 빠져든 중학생 시절부터 라디오 PD로 25년 넘게 일하고 있는 현재까지 밴드가 '음악 듣기의 뿌리요 기둥'이었다고 고백한 정 PD는 1104쪽에 이르는 방대한 분량에 405개 밴드의 이야기를 채워넣었다.  

1956년에 결성된 록 밴드 크리케츠를 시작으로 2013년 데뷔한 영국 밴드 일구칠오까지 총망라한 '밴드 아카이브', '밴드 통사'로 평가할 만하다.   

리스트 선정에 애를 먹었다는 저자는 머리말에서 "오래도록 그 이름들을 썼다 지웠다 고민하고 망설이고 고쳐 적어야만 했다"며 "객관적인 평가를 염두에 두었다고는 하나 결과적으로는 객관을 지향한 주관적인 명단일 수밖에 없다. 그저 보다 많은 독자들이 한계를 이해하고 이 리스트에 고개를 끄덕여주기를 바랄 뿐”이라고 했다.

리스트에 오른 각 밴드의 역사는 흥미진진한 비하인드 스토리, 음악세계에 대한 맛깔나는 해설까지 더해져 더욱 풍부해졌다.  

"크리케츠는 2대의 기타와 베이스, 드럼이라는 4인조 록 밴드의 정형을 완성했다는 점에서 록의 역사에서 대단히 독보적인 지위를 갖는다"는 평가나 <Golden Slumbers/Carry That Weight/The End>가 밴드 비틀즈의 정수를 맛볼 수 있는 단 한 곡"이라는 추천도 만나 볼 수 있다. 

"팝 음악사를 통사적으로 이해"하기를 바란 저자는 10년 단위로 밴드 음악의 경향과 특징을 묶어냈다.  

퀸, 레드 제플린, 딥 퍼플, 이글스 등이 주름잡은 70년대는 '록 스타의 시대: 록의 르네상스를 꽃피운 뮤지션들'이라는 제목을 붙였고, 스콜피온스, 유투, 듀란 듀란, 본 조비가 활약했던 80년대는 '강렬함과 화려함의 미학: 헤비메탈과 뉴웨이브의 불편한 동거'라고 소개했다.  

405번째로 소개한 일구칠오 멤버 매튜 힐리의 인터뷰는 <더 밴드>의 메시지이기도 하다. 

데뷔 앨범 <The 1975>로 ‘스타일리시한 모던 록의 새로운 기준’이라는 평가를 받은 일구칠오의 매튜 힐리는 한 인터뷰에서 “모든 것을 마이클 잭슨에게 배웠다. 1980년대의 댄스 팝, R&B 등 미국의 흑인음악, 아주 짧게 들었던 힙합이 우리의 자양분이었다”고 했다. 

저자는 “누군가 록은 죽었다고 말하고 또 누군가는 밴드의 시대는 갔다고 말한다. 그러나 나는 록은 살아남을 것이며 또 밴드는 반드시 존재해야 할 당위를 갖는다고 답하겠다. 밴드의 음악이야말로 대중음악의 근간이고 정수이며 꽃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한다.

<더 밴드>는 밴드의 활동상을 볼 수 있는 수백 컷의 사진들과 함께 공연 영상이나 뮤직비디오를 볼 수 있는 QR코드를 삽입해 보는 즐거움도 선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