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남당' 제작사 근로기준법 위반...KBS, 방영 일정 재고해야"
상태바
"'미남당' 제작사 근로기준법 위반...KBS, 방영 일정 재고해야"
재계약 거부당한 스태프노조 KBS 본사 앞에서 책임 있는 조치 요구
제작사, "주 52시간 준수, 일부 스태프 재계약 동의 안 해"
  • 엄재희 기자
  • 승인 2022.06.07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드라마 '미남당'의 일부 스태프 재계약 거부를 규탄하는 시민단체들 ⓒPD저널

[PD저널=엄재희 기자] '주52시간 근로 준수'를 요구한 뒤 재계약을 거부당한 <미남당> 기술팀 스태프와 시민단체들이 편성사인 KBS에 드라마 방송을 재검토해달라고 요구했다. 

7일 오전 ‘드라마 방송제작 현장의 불법적 계약근절 및 근로기준법 전면 적용을 위한 시민단체 공동행동(이하 공동행동)’은 서울 여의도 KBS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남당> 스태프 재계약 거부와 관련 KBS의 책임 있는 조치를 촉구했다. 

공공운수노조 희망연대본부 방송스태프지부와 조합원들에 따르면 <미남당> 스태프는 하루 평균 11~12시간씩 주 4일씩 촬영을 했다. 노동 시간에 촬영장 정리와 출퇴근 시간 등이 빠져있어 실제 하루 3~4시간씩 자면서 일을 해왔다는 주장이다. 70여 명의 스태프 중 10여 명은 근로기준법에 맞게 노동시간을 하루 10~11시간으로 단축해달라고 요구했다가 지난달 31일자로 재계약 거부를 통보받았다. 

재계약을 못한 한 스태프는 이날 기자회견에 나와 "계약서상 업무시간 종료 후 8시간 휴식을 보장하라고 되어 있으나, 촬영을 마친 뒤 촬영장을 정리 시간 등은 포함되지 않았다"며 "일을 마치고 집에 도착하면 새벽 2시인데 그날 새벽 6시에 집을 다시 나서야 했다"고 말했다.

공동행동은 제작사인 피플스토리컴퍼니와 몬스터유니온(KBS 자회사)에 근로기준법 준수를 요구하고, KBS에는 <미남당> 방영일정을 재고하라고 촉구했다. 

송영숙 희망연대본부 위원장은 “드라마 <미남당>은 KBS 플랫폼을 통해 방영되고 자회사인 몬스터유니온이 공동제작사인 만큼 KBS가 제작현장을 지도하며 불법적인 관행을 개선해야 할 의무와 책임이 있다"며 ”국민의 방송이라는 공영방송사 KBS가 드라마 제작현장에 불법을 방조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강은희 변호사(공익인권법재단 공감)는 “KBS는 근로기준법 위반하며 제작한 드라마를 버젓이 방영하면서 노동자를 착취하는 방송문화를 만드는 데 앞장서고 있다”며 “KBS는 적법하게 촬영된 드라마만 방영해서 공영방송의 책임을 다하라”고 말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 스태프의 기본적인 노동인권과 법정 노동시간 준수 △ 부당하게 해고된 스태프 현장 복귀 및 노동조건 개선 요구 수용 등을 요구하는 한편 KBS를 향해 "<미남당>이 불법적으로 촬영된다면 6월 27일 예정된 방영을 즉각 중단하라고"고 촉구했다.

제작사는 이날 공식 입장을 내고 "계약서 내용에 따른 지금까지 제작기간 23주 동안의 평균 촬영시간은 주당 약 39시간이었고, 가장 적게 촬영한 주의 촬영시간은 약 25시간이었다"며 "주 52시간을 준수하며 촬영을 진행했다"고 반박했다. 

또 '집단 해고'라는 노조 측의 주장에 대해선 "대부분의 스태프들은 기존 계약 내용과 동일조건으로 계약기간 연장에 합의하였으나, 일부 스태프들이 새로운 조건을 요구하며 재계약에 동의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KBS는 <미남당> 스태프 재계약 거부 논란과 관련해 '정해진 입장이 없다'는 태도를 고수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