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에서 가장 큰 비눗방울 만들기
상태바
세계에서 가장 큰 비눗방울 만들기
EBS ‘과학실험 사이펀’ 비눗방울 속에 100명 넣기
  • 원성윤 기자
  • 승인 2009.06.02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눗방울 속에 100명의 사람이 들어갔다!

세상에서 가장 큰 비눗방울이 탄생했다. EBS 〈과학실험 사이펀〉 제작팀이 5월 26일 분당 샛별중학교 실내체육관에서 비눗방울에 사람을 많이 넣는 진기록에 도전해 성공, 비공인 세계신기록을 세웠다.

한국기록원에 따르면 영국 기네스월드레코드사가 인증한 이 부문(Most people inside a soap bubble)세계 공식기록은 지난 2007년 11월 영국의 샘 히스(Sam Heath)가 지름 3.35m의 원기둥 안에 5초 동안 넣은 50명. 그리고 5월16일 대전 배재대학교에서 박경숙씨가 지름 4.75m의 원기둥 안에 90명을 넣고 9.00초를 버텨 한국기록을 세웠고, 이 기록은 이르면 7월 초에 공식 세계기록으로 인정될 예정이다.

〈과학실험 사이펀〉 제작팀은 버블아티스트 정일권외 3명이 가로 6m7cm, 세로 4m13cm의 커다란 비눗방울 속에 키 152cm 이상의 사람 100명을 10초 동안 넣는 것을 목표로 잡았다.

▲ EBS <과학실험 사이펀> ⓒPD저널
9초 이상만 버텨도 세계기록에 무난히 달성되는 상황에서 13.11초라는 놀라운 기록을 세우며 숨죽이고 지켜보던 많은 사람들의 우레와 같은 갈채를 받았다. 지켜보는 이들이 많아 이산화탄소가 많이 배출 되는 비눗방울을 만들기에 적합하지 않은 상황에도 불구하고 극적으로 단 한 번의 마지막 기회에 성공을 한 것이라 그 감동과 흥분은 이루 말할 수 없다고 전했다.    

프로그램의 진행자인 개그맨 김늘메씨와 방송인 지영씨는 “너무 감동적이고 잊지 못할 순간이 될 것 같다” 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또한 한국기록원 관계자는 “한국 방송프로그램에서의 기네스북 도전 성공은 이번이 최초라는 것에도 큰 의미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 날 기록은 추후 세계기록으로 인정받기 위한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EBS 〈과학실험 사이펀〉은 어렵고 지루한 과학에서 벗어나 생활 속의 과학적 궁금증에 재미와 감성을 가미한 신개념 과학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이번 기네스북 도전을 기획하고 촬영한 제작진은 “그동안 〈과학실험 사이펀〉에서 초대형 새총, 초대형 오뚝이 등 초대형시리즈의 실험을 많이 해왔지만 진짜 기네스북에 도전해서 성공까지 하고나니 그 기쁨과 감동은 이루 말할 수 없다”고 전했다.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아찔하고 짜릿했던 이 날의 도전 성공 순간은 4일 목요일 오후 7시 50분에 EBS 〈과학실험 사이펀〉을 통해서 만나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