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의위 노조 ‘한지붕 두 목소리’
상태바
심의위 노조 ‘한지붕 두 목소리’
일반직 신규채용 공고 두고 상반된 성명 발표
  • 김고은 기자
  • 승인 2009.07.13 20:1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위원장 박명진) 노사가 계약직 직원들의 일반직 전환 문제를 놓고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지난달 26일 심의위가 낸 일반직 신규채용 공고에 대해 심의위의 두 노조가 서로 다른 목소리를 내 주목된다.

구 정보통신윤리위원회 출신 직원들을 주축으로 한 방통심의위 노조(위원장 이원모)는 13일 ‘위원회는 분열책동을 당장 멈춰라’라는 제목의 성명을 내고 “일방적으로 일반직 채용공고를 내버려 계약직원의 일반직 전환기대에 찬물을 끼얹는 한편, 어떻게든 대화를 통해 원활한 타결을 원하던 우리 노동조합의 단체교섭 의지를 꺾어 버렸다”고 성토했다.

▲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노동조합이 계약직 직원들의 정규직 전환을 촉구하며 집회를 하고 있다. ⓒ방통심의위 노조
이들은 이어 “더 놀라운 사실은 노동조합의 파업을 기정사실화하거나 이를 조장하는 듯한 위원회의 태도”라며 “노동조합의 파업 운운하면서 ‘해 볼 테면 해봐라’, ‘우리도 대비하고 있다’라고 한다든지, 있지도 않은 불화설을 들먹이며 ‘언론노조 지부와 화해하는 것이 먼저다’라고 고집을 피우는 것은 우리 노동조합과의 대화를 회피하면서 노노갈등이나 파업을 부추기는 것에 다름 아닌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앞서 지난달에도 성명과 집회 등을 통해 “구 윤리위 시절 정규직 전환을 보장받고 입사했으나, 심의위로 통합되면서 위원회가 이를 승계하지 않았다”면서 계약직 직원들을 우선적으로 일반직으로 전환한 뒤 신규 인력 채용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반면 전국언론노조 방통심의위지부(위원장 한태선)는 같은 날 성명을 내고 위원회가 뒤늦게 신규채용에 나선 것을 지적하며 공정하고 합리적인 채용을 주문해 다른 시선을 보였다.

심의위지부는 “올해 초부터 재정 당국의 증원배정 취지를 100% 달성하기 위하여 즉각적이고 신속한 신규채용을 실시하도록 박희정 사무총장에게 수차례 전언한 바 있다. 그러나 박희정 사무총장은 무슨 이유에서인지 ‘시기를 보고 있으니 조금만 기다리면 된다’라는 말로 일관하다가 반년이 지난 지금에서야 신규채용 공고를 냈다”며 “우리 위원회의 앞날을 생각할 때 이는 너무나 무책임한 처사여서 안타까운 심정을 금할 수 없다”고 성토했다.

심의위지부는 이어 “채용과정이 내·외부의 압력에 의해 적당히 나눠 먹기식으로 변질되지 않도록 두 눈 부릅뜨고 감시할 것이며, 만에 하나라도 이러한 시도가 엿보일 때에는 관련 재정당국과 응모한 인재들에 대한 치졸한 사기극임을 만천하에 공개하고 관련 인사를 끝까지 밝혀내어 책임을 추궁할 것임을 천명하는 바”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카르마 2009-07-28 12:25:05
쫌 웃기다. 두눈 부릅뜨고 감시?ㅋㅋ 치졸한 사기극?
제대로 감시해주길_ㅋㅋ
같은회사 다니면서 비정규직들 보호하려고는 안하고
신입뽑으라고 성명서 내네..ㅋㅋ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