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되는 ‘비판 언론인’ 수난 시대
상태바
계속되는 ‘비판 언론인’ 수난 시대
KBS·SBS·YTN ‘보복인사’ 논란 … 제작거부 호소 등 반발 확산
  • 김도영·김고은 기자
  • 승인 2010.01.12 2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초부터 방송가는 ‘보복 인사’ 논란에 시달렸다. KBS는 회사에 비판적 목소리를 내온 기자를 지역으로 발령냈고, 본부장 불신임 투표 등을 주도한 PD협회장에게 감봉 3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SBS는 정부의 ‘4대강 사업’을 비판해온 환경전문기자를 논설위원으로 전보 조처했으며, YTN은 활동에 적극적인 기자 5명을 지역 발령냈다.

KBS는 지난 4일 김현석 전 기자협회장을 춘천방송총국으로, 김경래 탐사보도팀 기자를 네트워크팀으로 발령냈다. 평소 회사에 비판적인 목소리를 냈던 두 기자에 대한 ‘갑작스런’ 인사에 내부에서는 ‘보복 인사’라는 비판 여론이 일었다.

김현석 기자는 기자협회장일 때 이병순 사장 반대투쟁을 벌여 정직 4개월의 징계를 받았고, 이번에 또 다시 지역 발령을 받았다. 이병순·김인규 사장 반대투쟁에 적극 나섰던 김경래 기자도 탐사보도팀에서 근무한 지 3개월도 안 돼 네트워크팀으로 발령났다.

사내여론은 들끓었다. 특히 김현석 기자는 이미 지역근무 1년을 마친데다, 이번 발령에 대해 사전 고지도 없어 “관례에 맞지 않는 비상식적 인사”라는 지적도 나왔다. KBS기자협회(회장 김진우)는 “모난 돌에 대한 일벌백계냐”며 강하게 반발했고, 젊은 기자들은 ‘보복 인사’ 철회를 요구하며 제작거부에 돌입할 것을 호소했다.

비상대책위원회로 전환한 KBS 기자협회는 오는 14일 저녁 비상총회를 열어 제작거부 돌입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며, 김현석 기자는 인사처분취소 가처분신청 등 법적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 이와 함께 전국언론노조 KBS본부(준)과 KBS PD협회도 각각 성명을 내 ‘보복 인사 철회’를 촉구했다.

SBS는 4대강 사업 등에 대해 비판적으로 보도해 온 박수택 환경전문기자를 최근 논설위원실로 발령해 ‘표적인사’ 의혹을 받고 있다. SBS측은 갑작스러운 발령 사유로 박 기자의 1년 후배인 최영범 부장이 신임 보도국장에 취임하면서 지휘 통솔에 문제가 있다는 이유를 내세웠으나, 전국언론노조 SBS본부(본부장 심석태)는 “시키는 대로 고분고분하지 않은 기자를 취재 현장에서 배제하려는 것이 이번 인사의 배경”이라며 “저급한 보복 행위”라고 맞섰다. SBS노조는 박수택 기자 발령과 관련해 사측에 노사협의회 개최를 요청한 상태다. 노조는 또 조만간 신설될 사내 고충처리위원회를 통해서도 이에 대한 문제를 제기할 계획이다.

YTN 역시 지난달 18일 노조에서 핵심적인 활동을 해온 기자 5인을 사전 협의 절차 없이 지역에 있는 지국으로 발령해 ‘표적 징계성 인사’ 논란이 일었다. YTN측은 취재력 강화와 6월 지방선거 대비를 명분으로 내세웠지만, YTN노조는 ‘보복성 인사’이자 노조를 무력화시키려는 시도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노조가 최근 실시한 설문조사에서도 YTN 지국에 근무하는 사원 상당수가 “회사의 인사 의도가 순수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언론노동조합(위원장 최상재)은 지난 5일 성명에서 “최소한의 명분과 절차를 무시한 방송사들의 보복인사가 결국 스스로의 공신력을 떨어뜨릴 것”이라고 경고했고, 한국기자협회(회장 우장균)도 6일 성명을 발표해 “일선 기자들에 대한 ‘징계성 지방발령’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