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의, 의사 고뇌 담아낸 명품다큐”
상태바
“명의, 의사 고뇌 담아낸 명품다큐”
EBS 의학다큐 책으로 … 출간기념회 TV속 ‘명의(名醫)’ 한 자리
  • 김도영 기자
  • 승인 2010.01.29 1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 속 ‘명의’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EBS 의학 다큐멘터리 <명의>가 두 번째 책 발간을 기념해 29일 출간기념회를 열었다.

이날 오후 4시 서울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이날 기자회견에는 곽덕훈 사장 등 EBS 경영진과 제작진, <명의>에 출연했던 의사 30여명이 참석했다.

▲ EBS 다큐멘터리 <명의> 출간기념회가 29일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렸다. ⓒEBS
곽덕훈 사장은 축사에서 “<명의>는 취임(지난해 10월) 전부터 즐겨보던 프로그램”이라며 “아플 때 어느 병원을 찾아가야 할지 고민하지 않아도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앞으로도 프로그램이 지속되도록 의사 분들의 많은 도움을 바란다”고 말했다.

‘명의’들도 제작진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이진수 국립암센터 원장은 “의학 프로그램들이 많지만 <명의>는 의사들이 인정한 명품 다큐”라며 “환자를 바라보는 의사들의 진지한 표정에 주목한 다큐멘터리”라고 평가했다.

노성훈 세브란스병원 연세암센터장은 “<명의>는 다큐, 드라마 등 의료 프로그램의 홍수 속에서 의사들이 고뇌하고 고민하는 모습을 조명한 최초의 다큐”라며 “의사의 한 사람으로서 정말 고맙게 생각하는 프로그램”이라고 밝혔다.

▲ <명의2> 표지 ⓒEBS
지난 2007년 3월 첫 방송을 시작한 <명의>에는 지금까지 130여명의 ‘명의’가 출연했다. 김병수 EBS 교양문화부장은 “전문기관에 의뢰해 전국 전문의 2000여명을 대상으로 전화나 면접을 통해 각 분야 명의를 추천받았다”며 “명실공히 국내 최고의 의사들만 출연했다고 자부한다”고 말했다.

제작진은 “50분의 방송에 담아내지 못한 얘기들을 전하고자”(양희 작가) <명의>를 책으로 내기로 결심했다. 1권 ‘심장에 남는 사람, 명의’는 지난 2008년 10월 출간됐고, 이번 발행된 2권에는 17명의 각 분야 명의의 이야기가 담겼다.

EBS는 “<명의> 1권이 5대암과 성인병 같이 잘 알려진 질환을 다뤘다면 2권은 좀 더 다양한 질환에 맞선 명의가 등장한다”며 “탈모, 턱관절 이상, 파킨슨씨병처럼 많은 사람들이 앓고 있지만 어디서 어떻게 치료를 받아야 할지 모르는 사람들에게 좋은 지침서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