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열린 채널> ‘군위안부 문제’ 방송
상태바
KBS <열린 채널> ‘군위안부 문제’ 방송
26일 두번째, 정신대 대책협 제작으로
  • 승인 2001.05.1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ontsmark0|지난 5일 kbs <열린 채널>이 ‘호주제 폐지, 평등으로 가는 길’로 첫방송됐다. ‘호주제 폐지…’는 한국여성단체연합(대표 지하은희 외)이 독립다큐 제작사인 ‘푸른영상’의 제작지원을 받아 제작한 프로그램이다.
|contsmark1|
|contsmark2|
|contsmark3|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시청자참여프로그램협의회는 조만간 정신대대책협의회가 제작한 군위안부 문제를 다룬 다큐를 kbs에 접수할 예정이고 이어 민주노총의 비정규직 노동자나 전농의 농가부채, 언론개혁시민연대의 언론개혁 문제 등을 다룬 프로그램을 제작, kbs에 넘길 계획이라고 밝혔다.
|contsmark4|
|contsmark5|
|contsmark6|따라서 이르면 이달 26일경 <열린 채널>의 두 번째 방송으로 군위안부 문제를 다룬 프로그램이 나갈 것으로 보인다.
|contsmark7|
|contsmark8|
|contsmark9|시청자가 직접 제작한 프로그램이 방송되기는 이번이 처음이어서 아직 해결되지 않은 과제도 있다.
|contsmark10|
|contsmark11|
|contsmark12|우선 kbs 심의평가실에서 사전 심의를 해 수정이나 대체를 요구할 경우 제작자인 시청자나 시청자단체가 이를 어떻게 받아들일 지에 대한 정리가 안돼 있다.
|contsmark13|
|contsmark14|
|contsmark15|시청자참여프로그램 운영지침에 따르면 이 경우 제작자는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그 결과를 심의평가실에 통보하게 돼 있을 뿐이다.
|contsmark16|
|contsmark17|
|contsmark18|이에 대해 kbs 시청자프로그램관리부 이상출 pd는 “사실여부를 떠나 균형성이나 간접광고나 인권침해, 언어 등이 문제될 수 있어 명확히 정리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contsmark19|
|contsmark20|
|contsmark21|권영준 시민사회단체협의회 사무국장은 “심의의 최종권한은 시청자참여프로그램 운영협의회에 있어 그때마다 효율적인 방안을 찾으면 될 것”이라며 “퍼블릭 엑세스권이 침해되지 않는 선에서 심의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contsmark22|
|contsmark23|
|contsmark24|이와 관련 지난 4월13일 방송위원회가 <열린 채널>이 방송위원회 제재를 받을 경우 방송위원회는 kbs에게 제재를 내리겠다는 입장을 전달해 kbs가 반발하고 있기도 하다.
|contsmark25|
|contsmark26|
|contsmark27|심의1부 관계자는 “kbs심의부에서 사전심의를 하는 만큼 제재대상은 kbs라는 유권해석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kbs는 “프로그램에 대한 권한은 없고 책임만 있는 셈”이라는 반응이다.
|contsmark28||contsmark2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