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제2의 언론인 학살 철회하라”
상태바
“MBC, 제2의 언론인 학살 철회하라”
기자협회·KBS 새노조 '해고 사태' 규탄 성명 … “배후는 MB정권”
  • 김도영 기자
  • 승인 2010.06.04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가 파업을 벌인 노조원 42명에게 ‘해고’ 등 무더기 중징계를 내려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언론 단체들은 잇따라 성명을 내 사측의 강경 대응을 규탄했다.

한국기자협회(회장 우장균)은 4일 성명을 발표해 MBC의 이번 징계를 YTN에 이은 ‘제2의 언론학살’로 규정했다. 기협은 “6.2 지방선거 결과가 나온 지 채 이틀도 되지 않아 자행된 징계 결과에 충격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기협은 “김재철 사장과 경영진은 즉각 재심을 여러 모든 비상식과 비이성의 조치들을 거둬주기 바란다”며 “비이성적 조치가 계속된다면 한국기자협회는 8000여명의 회원들과 함께 ‘대MBC 투쟁’을 벌일 것을 천명한다”고 경고했다.

전국언론노조 KBS본부(위원장 엄경철)도 같은날 성명에서 “MBC 징계의 배후에는 이명박 정권이 있다”며 정부를 규탄했다. KBS본부는 MBC노조에 대한 지지 의사도 밝혔다.

KBS본부는 “이번 징계는 김재철 ‘낙하산 사장’ 혼자만의 짓이라고 보지 않는다”며 “정권의 하수인에 불과한 김재철이 큰 집에서 ‘쪼인트’를 까였거나, 지침을 받아 나온 결과다. MBC 조합원을 해고시킨 것은 이명박 정권”이라고 주장했다.

KBS본부는 또 “지방선거를 통해 일방적인 국정운영에 민심의 심판이 이뤄진지 하루 만에 이 같은 사상초유의 사태가 벌어진 것이 믿기지 않는다”며 “MB 정권은 처참한 지방선거 성적표를 받자마자 단 하루 만에 또 다시 방송장악의 길에 나섰다. 국민을 섬기고 민심을 두려워할 줄 아는 사람은 엄두도 내지 못할 일”이라고 꼬집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