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60분, 본사 안되니 지역PD 끌어당기기?
상태바
추적60분, 본사 안되니 지역PD 끌어당기기?
‘보도본부 이관’ 지원 거부 … 이례적으로 지역 신청받다 반발커지자 철회
  • 김도영 기자
  • 승인 2010.06.15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는 조직개편에 따른 후속인사로 진통을 겪었다. 일선 PD들의 반발 속에 보도본부 이관이 확정된 <추적60분>은 본사 PD들이 지원을 거부하자, 이례적으로 지역 PD들에게까지 지원 신청을 받아 반발을 샀다.

사측은 지난 10일 “지역에 근무 중인 PD나 경력관리프로그램(CDP)으로 본사에 파견 나와 있는 PD 가운데 <추적60분>에 지원하는 사람은 본사에 발령 내주겠다”는 내용의 공문을 내려 보냈다. CDP에 따르면 5년 이상 근무한 지역국 PD는 희망자에 한해 2년 동안 본사 근무를 하고 다시 복귀한다.

▲ KBS PD협회는 지난달 신관 로비에서 <추적60분>의 보도본부 이관을 반대하는 피켓시위를 벌였다. ⓒPD저널
사측의 이같은 ‘편법’에 지역 PD들은 즉각 반발했다. KBS전국지역PD협의회는 이날 성명을 내 “지역 PD들을 끌어다 억지로라도 <추적60분>의 보도본부 이관을 감행하려는 시도에 동참할 수 없다”며 전면 거부를 선언했다. KBS노동조합 지역협의회도 같은날 성명에서 “지역국이 인력송출공사”냐며 사측의 조치를 규탄했다.

이선동 지역PD협의회 회장(부산총국)은 “사측은 서울 근무를 원하는 지역PD가 많다는 점을 이용해 원칙을 깨고 본사 발령이랑 미끼를 던진 것”이라며 “이러한 시도는 PD들을 분열시키고 지역 PD들을 굴욕적으로 몰아가는 조치”라고 비판했다.

반발이 확산되자 사측은 결국 지역PD 지원방침을 철회했다. 콘텐츠본부의 한 EP(부장급)는 15일 “희망자들을 일하게 하려고 한 것인데, 지원자도 없고 노사문제도 걸려 (지역PD들을) 발령 낼 수 없게 됐다”고 말했다.

앞서 시행된 간부 인사도 논란이 됐다. 이번 인사를 “줄 세우기, 자리 나눠먹기, 측근 챙기기”라고 비판한 전국언론노조 KBS본부(위원장 엄경철)는 특히 7명이 직무대리로 발령 난 국장급 인사를 ‘위인설관(爲人設官, 사람을 위해 벼슬자리를 만듦)’으로 규정했다.

노조는 9일 성명에서 “이번 인사는 사장의 손발이 되어 KBS를 망쳐온 인물들에게 국장 자리를 하나씩 던져주며 ‘충성서약’을 받는 것 외에 아무 의미도 없다”며 “직원들에게는 아웃소싱을 들이밀면서, 간부 자리를 늘려 자기 사람을 앉히니 소가 웃을 일”이라고 꼬집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