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성호 “신경민, 공영방송 기자 중립성 포기”
상태바
진성호 “신경민, 공영방송 기자 중립성 포기”
[라디오뉴스메이커] 한나라당 의원, PBC ‘열린세상, 오늘’
  • 김도영 기자
  • 승인 2010.08.20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진성호 한나라당 의원
진성호 한나라당 의원은 신경민 전 MBC <뉴스데스크> 앵커(현 논설위원)가 트위터를 통해 정치적 견해를 밝히는 것에 대해 “공영방송 기자로서 중립성을 포기한 것 아닌가 걱정된다”고 말했다.

진 의원은 20일 평화방송(PBC) <열린세상, 오늘>과의 인터뷰에서 “크롱카이트 같은 세계적인 앵커들은 정말 정치적인 것에서 중립을 지켰다”며 “공영방송 간판 앵커를 하신 분이 그렇게 하는 것은 본인에게 문제가 안 될지 몰라도, MBC에는 상당히 바이어스(편견)을 주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PD수첩> ‘4대강 사업’ 편 불방 사태에 대해 “일부 정부 비판적인 언론에서는 단정적으로 ‘청와대 지시’라고 쓰는데, 이런 근거 없는 소설 같은 주장은 문제가 있다”고 비판했다.

진성호 의원은 경영진의 사전 시사 요구가 방송의 독립성을 침해한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최후의 편성권은 사장에게 있는 것”이라며 “(4대강 사업처럼) 논란이 되는 사안을 방송에 내보낼 때에는 방송사의 최고 책임자가 결정할 수밖에 없다”고 반박했다.

진 의원은 김재철 사장이 MBC 노사 단체협약에 명시된 ‘국장책임제’를 일방적으로 파기했다는 비판에 대해서도 “그동안 MBC는 노조의 주장에 너무 지나치게 끌려왔다. 역대 MBC 사장들은 노조 눈치를 많이 봐서 편하게 (재임)한 것 같은데, 김 사장은 이 부분도 바꿔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진성호 의원은 불방된 <PD수첩>을 가까운 시일 내에 방송해야 한다는 것에 동의한다면서도 “<PD수첩>은 사실 광우병과 관련해 문제가 됐던 프로그램이다. (이번 4대강 편도) 같은 PD인 것 같은데, 그렇다면 본부장급에서 한 번 내부적으로 검증하는 것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