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 ‘수신료 인상안’ 불만 토로
상태바
EBS ‘수신료 인상안’ 불만 토로
“KBS, 배분율 일방결정… 공적재원 여전히 부족”
  • 김도영 기자
  • 승인 2010.11.30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도곡동 EBS 본사

KBS가 현행 2500원인 수신료를 1000원 올리는 인상안을 마련하면서 EBS 배분율을 3%에서 5%로 늘리기로 했지만, EBS는 만족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EBS는 앞서 자체 컨설팅을 실시해 “콘텐츠 강화를 위해서는 연 2200억원의 예산이 필요하고, 인상폭과 상관없이 현재 한 달 70원인 수신료를 970원으로 올려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EBS는 이를 통해 교재 가격을 낮추는 등 사교육비 경감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 서울 도곡동 EBS 본사
하지만 KBS 발표대로라면 EBS에 돌아오는 금액은 175원. EBS가 요구한 것과 현격과 차이가 나는 액수다. 때문에 EBS는 “이번 수신료 인상 논의 과정에서 자신들의 입장이 전혀 반영되지 않았다”며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박성호 EBS 수신료프로젝트팀장은 “지난 6월 수신료 인상 논의과정에서 EBS의 ‘적정수신료 산정 결과’를 KBS에 공문으로 보냈지만 답이 없었다”며 “KBS는 EBS에 대한 아무런 고려 없이 일방적으로 배분율을 결정했다”고 비판했다.

EBS는 궁극적으로 현재 전체 예산의 30%(수신료 6.4%)에 불과한 공적재원 비중을 50% 이상으로 끌어올려야 한다는 입장이다. 지금처럼 예산의 대부분을 교재판매 수익(67.8%)에 의존하는 것은 공영방송의 정체성에 맞지 않다는 주장이다.

EBS 정책기획부 관계자는 “수신료 배분을 늘려달라는 요구는 최소한 공영방송으로서 KBS와 공적재원 비중을 맞추자는 명분이 있다”며 “EBS의 입장을 고려치 않고 BCG(보스턴컨설팅그룹) 보고서대로 (배분율을) 5%로 정한 것은 ‘자사 이기주의적 발상’”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상덕 KBS 홍보주간은 “이번 수신료 인상안은 KBS가 당초 마지노선으로 생각했던 4000원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지만, EBS의 공적책무를 고려해 가능한 최대의 배분율을 정한 것”이라며 “적정한 수준이라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