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추천방송] KBS 1TV 특별기획 다큐 드라마 ‘중섭’
상태바
[오늘의 추천방송] KBS 1TV 특별기획 다큐 드라마 ‘중섭’
  • PD저널
  • 승인 2016.09.16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KBS 1TV 특별기획 다큐 드라마 ‘중섭’ ⓒKBS

▲ KBS 1TV 이중섭 탄생 100주년 특별기획 다큐 드라마 2부작 <중섭> / 9월 17일 밤 10시 35분

특별기획 다큐 드라마 <중섭>(KBS 제주방송총국 제작)에서, 제주에서 화가 이중섭의 삶과 예술 세계가 새롭게 되살아난다. <중섭>은 중섭을 기억하고 있는 오랜 벗 김인호, 백영수 화백의 생생한 증언, 그리고 일본 동경에 거주하고 있는 올해 96세의 중섭의 아내 이남덕 여사의 그리움이 가득한 기억의 편린들을 토대로 만들어졌다. 1부 <서귀포의 환상>에서는 ‘사랑’을 주제로 중섭이 일본 유학시절에 만난 일본인 아내 야마모토 마사코(이남덕)와의 인연과 사랑, 결혼과 제주 피난생활까지.. ‘화가 이중섭의 제주시대’가 아름다운 제주의 자연 속에서 펼쳐진다.

# 1부-서귀포의 환상

한국 전쟁이 한창이던 1951년 1월, 중섭은 일본인 아내와 두 아들을 데리고 따뜻한 남쪽나라를 찾아 제주로 피난왔다. 서귀포 앞바다의 섬들이 한 눈에 내려다 보이는 한 평 남짓한 좁은 방에서 시작된 제주에서의 피난 생활, 전쟁으로 인한 고단하고 궁핍한 상황 속에서도 중섭 가족은 생애 가장 행복한 나날들을 제주에서 보냈다.

중섭은 그 어느 때보다도 안정되게 그림 그리기에 몰두한다. 제주에서의 행복한 생활과 고요한 감정은 제주 시절 작품에 그대로 투영됐다. 제주 시대에 탄생한 중섭의 작품들은 대상에 대한 표현과 색채, 구도에서도 일본 유학시절과 고향 원산에서의 화풍과는 또 다른 따스함이 깃들어 있다.

또한 중섭은 서귀포 주민들의 삶과 생활 속에 깊이 동화돼 들어갔다. 원산 시절 어머니의 부탁에도 초상화를 그려주지 않았던 그가 서귀포 주민들의 초상화를 그려줬다. 거기에는 슬픈 사연이 담겨 있었는데..초상화에 얽힌 슬픈 사연을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제주에서의 피난 생활 11개월, 극도의 불안과 공포, 궁핍의 시대였지만 화가 이중섭이 가장 빛나고 행복했던 순간, 서귀포가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