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조선일보에 '발목 놓아달라"
상태바
청와대, 조선일보에 '발목 놓아달라"
대변인 논평 통해 "남북미 상황 단호한 대처...일부 언론 보도 위태로움 키워"
  • 김혜인 기자
  • 승인 2018.05.29 16:09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의겸 대변인이 지난 17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열린 NSC 상임위 회의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뉴시스

[PD저널=김혜인 기자] 청와대가 최근 남북미 관계를 다루면서 오보를 양산하고 있는 <조선일보>·TV조선을 직접 거론하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청와대는 김의겸 대변인 논평을 통해 <조선일보> TV조선 보도와 관련해 "사실이 아닐 뿐만 아니라 비수 같은 위험성을 품고 있는 기사"라며 "연예인 스캔들 기사에도 적용되는 크로스체크가 왜 이토록 중차대한 일에는 적용되지 않는 것이냐"고 되물었다. 

청와대는 논평에서 “최근 남북미 상황과 관련해서 (기사 한 꼭지에도) 단호하게 대처할 수밖에 없다”며 <조선일보> 28일자 '한미정상회담 끝난 날, 국정원팀 평양 날라갔다', TV조선의 '북한 취재비용 1만달러 요구설' '풍계리 갱도 폭파 안해' 등을 남북미 상황을 위태롭게 만드는 보도로 지목했다.    

▲ 청와대가 논평을 통해 지적한 <조선일보>보도 “한미정상회담 끝난 날, 국정원 팀이 평양으로 달려갔다”(5월28일)

청와대는 28일 <조선일보>의 “한미 정상회담 끝난 날, 국정원 팀이 평양으로 달려갔다” 보도에 대해 “국정원 2차장이 몰래 평양을 방문했다는 기사를 그대로 믿게 된다면 미국을 비롯한 주변국들은 우리 정부의 말을 계속 신뢰할 수 있겠냐”라 되물었다.

<조선일보>는 해당 보도에서 ‘복수의 외교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4·27 남북정상회담’ 당시 우리 측 실무회담 수석대표였던 김상균 국가정보원 2차장이 문재인 대통령 방미 기간 평양을 비밀리에 방문해 북한 고위급과 면답했다는 것으로 27일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청와대는 오보로 드러난 '풍계리 갱도 연막탄' '북한 취재비 1만 달러 요구'(▷관련기사 : '1만 달러 요구설' 제기한 TV조선, 정정보도 '나 몰라라') 보도에 대해서는 “(해당 보도에 따르면 북한은) 전 세계를 상대로 사기극을 벌이고 거액을 뜯어내는 나라가 돼버리고 마는 것”이라며 “북한이 아닌 다른 나라를 이런 방식으로 묘사했다면 당장 법적 외교적 문제에 휘말렸을 것”이라고 했다. 

청와대는 <조선일보>가 2014년 연재한 '통일은 미래다' 기획을 언급하며 "그 때 조선일보가 말한 '미래'와 지금 우리 앞에 성큼 다가와 있는 '미래'가 어떻게 다른지 도저히 모르겠다"며 "이번에 놓치면 다시 70년을 더 기다려야 할지 모른다. 이제 그만 잡고 있는 발목을 놓아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탄현동호랭이 2018-05-29 16:49:05
이런 그지 같은 언론 폐간 방법 없음? 언론의 자유가 있다지만, 사실 조차 확인하지 않고, 거짓정보를 남발 한다면 그냥 두면 안되지.. 당연히 댓가를 치러야 한다.

유관순 2018-05-29 16:32:57
친일 신문 폐간시켜라

조선 2018-05-29 16:26:07
시래기 난 절대 안본다 홍준표같아서 ..

kmg 2018-05-29 16:26:03
장자연 수사를 빨리해라.
좃선일보 폐간이 답이다.

리스크 2018-05-29 16:25:45
Cjd-family.svg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