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수신료 인상 여부 시민 의견 묻는다
상태바
KBS, 수신료 인상 여부 시민 의견 묻는다
학계 추천 받아 4월 초 수신료 인상 관련 공론화위원회 구성
5월 8~9일 수렴 절차 진행...6월 수신료 인상안 의결 추진
  • 이재형 기자
  • 승인 2021.03.24 22:3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KBS

[PD저널=이재형 기자] KBS 이사회가 수신료 인상 여부 등과 관련한 국민 의견 수렴을 거쳐 오는 6월 수신료 인상안을 의결을 추진한다. 

24일 KBS 이사회는 수신료 관련 소위가 제출한 수신료 조정안 일정을 보고받고, 수신료 공론화 과정을 본격적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KBS 이사회는 지난 1월 TV 수신료를 2500원에서 3840원으로 올리는 인상안을 상정했다. 

이날 '수신료 소위'가 보고한 내용에 따르면 수신료 인상 절차는 공론화위원회가 주도적으로 이끈다. 양승동 KBS 사장은 지난 2일 KBS 창립 48주년 기념사에서 수신료 인상 추진과 관련해 “공론화 과정에서 그동안 경영 효율화를 위해 기울인 노력과 앞으로의 계획, 지금까지 준비해온 공적책무강화방안을 소상하게 설명 드린다면 국민적 이해와 동의를 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믿고 있다”고 공론화 절차를 거치겠다고 밝힌 바 있다. KBS 이사회는 2018년 KBS 사장 선임 당시에도 시민참여단을 구성해 최종 후보 선정에 평가 결과를 반영하기도 했다.  

공론화위원회는 오는 4월 2일까지 방송학회 등 3개 학회의 추천을 받아 5인으로 구성할 예정이다. 국민 의견수렴은 리서치업체가 선정한 200여명의 시민참여단이 2주 동안의 사전 숙의를 거쳐 5월 8~9일 토론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수신료 인상 동의 여부부터 적정 인상 금액, KBS의 역할과 자구노력 등이 의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KBS 이사회는 시민 의견 수렴을 거쳐 수신료 개정안에 대한 최종 분석을 마친 뒤 오는 6월 말에는 수신료 인상안을 의결하겠다는 계획이다. 

KBS 이사회는 이날 국·부장 등 보직 10% 이상 감축 등을 골자로 한 직제규정 개정안도 의결했다. 인력 효율화를 위해 556개인 국·부·팀장급 보직을 491개 (국장급은 52명에서 46명으로, 부장은 155명에서 137명으로, 팀장은 349명에서 308명으로)로 줄이는 내용이다. 디지털콘텐츠 제작 기능을 제작본부로 이관해 멀티 플랫폼, 크로스오버 제작기능을 강화하고, 현 재난방송센터(부장급)를 재난미디어센터(국장급)으로 승격하는 개편안도 포함됐다. 

양승동 사장은 이사회에서 조직개편안과 관련해 “빠르게 변화하는 미디어 환경 속, KBS가 국민 눈높이에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그 (조직 개편) 필요성을 느꼈다”며 “공영방송의 핵심 업무인 디지털과 재난방송 등의 강화 그리고 두 번째로 급변하는 미디어 환경 속에서 미래 공영방송의 모델에 대해 고민했다”고 설명했다.

KBS는 시행세칙 개정 등 후속 절차를 거쳐 이르면 다음 달 초 직제규정 개정안을 시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호일 2021-03-25 10:58:28
kbs 왜 수신료 가져가냐?
솔직히 너내 재수 없다.
이제는 도퇴 된거 인정하자.
현재 거더가는 수신료나 돌려달라!!

인상은 개뿔 2021-03-25 10:43:33
kbs안보는데 무슨 인상은 인상이냐? 국민들 인상 더 구기게 하지말자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