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역 언론, 박형준 후보 '엘시티 의혹' 해명성 보도만
상태바
부산지역 언론, 박형준 후보 '엘시티 의혹' 해명성 보도만
미디어감시연대, "시민사회 박 후보 불법사찰 의혹 제기...지역언론 적극적 보도 없어"
  • 손지인 기자
  • 승인 2021.03.25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가 25일 오전 부산 중구 광복사거리에서 연설을 하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뉴시스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가 25일 오전 부산 중구 광복사거리에서 연설을 하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뉴시스

[PD저널=손지인 기자] 4·7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박형준 국민의힘 후보가 받고 있는 엘시티 특혜분양 의혹 등과 관련해 부산지역 언론이 해명성 보도에 치중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2021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미디어감시연대(이하 미디어감시연대)가 지난 3월 15일부터 3월 21일까지 <국제신문>, <부산일보>, KBS부산, 부산MBC, KNN를 분석한 결과 박형준 후보의 ‘엘시티 특혜분양 의혹’과 관련한 기사가 32건이었다. 이중 26건이 제기되는 의혹에 박형준 후보의 답변이 대응하는 ‘공방 보도’였다. 

<부산일보>는 의혹을 검증하는 기획기사를 2건 내놨지만 박 후보의 해명이 주를 이뤘다. 

<부산일보>는 지난 18일 '4·7쟁점현미경' 코너에서 익명의 공인중개사 취재를 거쳐 ‘저층부인 탓에 인근 건물의 조망 간섭을 받아 로열층에 포함되지는 않는다’ ‘미분양 물량이 많은 탓에 마이너스 피까지 등장했다’ 등 박 후보 해명과 일치하는 검증 결과를 내놨다. 

<부산일보>는 이날 <부산시장 보선, ‘막가파식 진흙탕 싸움’으로 갈 건가> 사설에서도 “단지 고가의 아파트를 보유했다는 사실만으로 저렇게 격렬히 몰아붙이는 것은 도가 지나치다”며 ‘비리로 얼룩진’, ‘난개발의 정점에 서 있는’ 엘시티의 상징적 의미를 ‘단지 고가 아파트’라고 의혹을 축소했다.

미디어시민연대는 24일 낸 모니터 보고서에서 "엘시티 특혜분양 비리 의혹은 향후 부산 시정 운영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후보 자질에 대한 검증임에도 사안의 크기를 축소하고자 하는 의도가 다분했다"고 지적했다. 

지난 17일 <국제신문>이 보도한 <여당, 박형준 겨냥 ‘닥치고 공격’…아직은 약발 안 먹혀>도 박형준 후보에 대한 의혹제기를 민주당의 네거티브 전략으로 바라본 전형적인 기사라는 평가를 받았다. 

미디어시민연대는 "<국제신문> 해당 보도는 ‘아직까지 민주당의 공세가 지역 민심에 먹혀들지 않는 모습’이라며 두 후보의 격차가 확대되고 있는 여론조사 결과가 그 근거라고 말했다"며 "후보검증과 여론조사 결과를 연결해 ‘약발 안 먹혀’와 같은 표현을 사용함으로써, 여론조사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후보 검증은 불필요하다는 잘못된 시그널을 보내는 것은 지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3월 17일자 국제신문 기사. ⓒ2021미디어감시연대
3월 17일자 국제신문 기사. ⓒ2021미디어감시연대

박준형 후보 자녀 입시비리 의혹은 후보가 받는 의혹 중의 하나로 언급되는 정도였다. <김영춘·박형준 우호세력 ‘외곽 지원전’ 치열>(국제신문, 3/18), <민주당 엘시티 총공세…박형준 “불법 없다”>(부산MBC 3/17), <정책 실종 선거판에 엘시티 공방만>(KNN,3/17) 등 여당의 파상공세로 치부하는 기사가 대부분이었다. 

부산시민사회가 제기한 국정원 불법 사찰 의혹 역시 지역언론의 주목을 받지 못했다. 지난 16일 부산시민·환경단체들은 MB 정부 당시 청와대 홍보기획관이었던 박 후보의 국정원 불법 사찰 책임을 물으면서 검찰에 고발했다.

미디어감시연대는 "박형준 후보의 불법사찰 의혹에 대한 부산시민사회 움직임이 이어졌으나, 이에 주목해 해당 사안만을 기사로 내거나 기자회견 외에 적극적인 취재에 나선 지역언론은 없었다"며 "무엇보다 시민사회의 이러한 움직임은 대부분 지면과 뉴스에 반영조차 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