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언론 '1도 1사' 포털 입점 접수 시작..."공론장 분열 초래할 것"
상태바
지역언론 '1도 1사' 포털 입점 접수 시작..."공론장 분열 초래할 것"
네이버·카카오 뉴스제휴평가위, 지역매체 콘텐츠 제휴사 7월 4일까지 신청 접수
언론노조 "'포털 바라기' 가속화 우려...심사 기준 다시 세워야"
  • 박수선 기자
  • 승인 2021.06.21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카카오 뉴스제휴평가위원회는 21일부터 오는 7월 4일까지 포털에 입점을 희망하는 지역매체 신청 접수를 받는다. ⓒ뉴시스
네이버·카카오 뉴스제휴평가위원회는 21일부터 오는 7월 4일까지 포털에 입점을 희망하는 지역매체 신청 접수를 받는다. ⓒ뉴시스

[PD저널=박수선 기자] 포털에 입점하는 지역매체를 뽑기 위한 서류 접수가 21일 시작된 가운데 전국언론노동조합이 ‘포털 바라기’ 가속화를 우려하며 ‘네이버·카카오 뉴스제휴평가위원회’(제평위)에 지역매체 특별심사 기준 재고를 요구했다. 

제평위는 9개 권역별로 지역매체 콘텐츠 제휴사 1곳을 새로 뽑기로 하고 21일부터 오는 7월 4일 접수를 받는다. 지역매체 권역은 △인천·경기 △강원, △세종·충북 △대전·충남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 △전북 △광주·전남△제주로 나눴다.

이를 두고 ‘지역매체 줄세우기’라는 비판이 있었지만 제평위는 "지금 선택할 수 있는 대안"이라며 강행을 택했다. 

전국언론노동조합(이하 언론노조)는 21일 성명을 내고 "이번 심사가 좋은 지역언론 만들기의 자양분이 아니라 지역언론의 ‘포털 바라기’를 가속화한다는 점에서 유감을 표한다"며 "‘1도 1사’ 선정부터 합리적이지 않다. 공직선거법의 선거구 유권자 배정처럼 최소한의 인구 비례도 고려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1도 사’에 선정된 지역언론사가 저널리즘 공적 책무를 잘 수행하는지와 무관하게 지역 내에서 과도한 대표성을 가지게 될 것"이라고 우려하면서 "만약 이 힘을 바탕으로 포털의 ‘1도 1사 완장’을 특권처럼 여겨 영향력을 행사한다면 좋은 지역언론을 외치며 취재·보도·제작하는 지역언론사들의 활동이 위축될 것이다. 또 그 완장을 광고나 각종 수익사업의 지렛대로 삼는다면 가뜩이나 얼어붙은 지역언론 생태계에서 새로운 포식자로 군림할 여지도 있다"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특별심사 기준 재검토를 비롯해 △지역언론 전문가 심사 참여 △ 특별심사가 아닌 정기심사로 전환 등을 요구했다. 

언론노조는 “‘갈라치기식 특별심사’는 지역언론이 만드는 공론장의 분열을 초래하고, 공론장의 붕괴는 결국 지역민주주의 황폐화로 이어질 것”이라며 “포털과 제평위는 지방권력·지역자본·토호를 감시·비판하는 지역언론, 지역민 소통을 위한 더 나은 지역언론, 지역민주주의의 주춧돌이 되는 지역언론을 위한 길이 무엇인지 더 많이 묻고 들으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