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노조 "KBS 이사 공모 앞두고 유력 정치인 뒷배 거론...여야, 불개입 선언하라”
상태바
언론노조 "KBS 이사 공모 앞두고 유력 정치인 뒷배 거론...여야, 불개입 선언하라”
"방통위, 이사 후보 추천단체·추천 절차 공개해야"
시민사회, 오는 7일부터 언론개혁 촉구 청와대 앞 릴레이 1인 시위
  • 김승혁 기자
  • 승인 2021.06.04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25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언론개혁 촉구 시민사회 비상시국선언 기자회견. ⓒ뉴시스
지난달 25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언론개혁 촉구 시민사회 비상시국선언 기자회견. ⓒ뉴시스

[PD저널=김승혁 기자] 전국언론노동조합(이하 언론노조)이 KBS 이사 공모를 앞두고 지원자들의 뒷배로 유력 정치권 인사들이 거론되고 있다며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을 향해 KBS 이사 추천 불개입 선언을 촉구했다.   

4일 언론노조는 성명을 발표하고 “6월 국회 의사일정과 무관하게 벌써부터 다음 달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의 KBS 이사 공모를 앞두고 비공식적 경로로 다수의 이사 지원자들이 추천을 받기 위한 행보에 나서고 있으며, 유력 정치권 인사들의 뒷배가 거론되고 있다”며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여전히 법적 근거 없는 부당한 관행과 월권을 놓지 않고 있다는 강한 의구심을 제기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언론노조는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을 포함한 언론개혁 4대 법안을 6월 임시국회 내에 처리하라고 정치권에 요구하고 있다. KBS 이사회는 오는 8월 현 이사진의 임기 만료로 새 이사진 구성을 앞두고 있지만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 법안 논의는 지지부진한 상태다. 민주당 미디어혁신특별위원회는 지난달 31일에야 발족식을 갖고 언론노조와 언론개혁 입법 논의에 들어갔다.    

언론노조는 성명에서 "공영방송 이사 추천과 사장 선출의 정치적 독립성을 보장할 법안을 만들면서 뒤로는 이사 후보군을 줄 세우는 기만적인 행위를 지켜볼 수 없다"며 “5기 방통위의 업무 계획에 포함되었던 상반기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안 제출은 이미 기한을 넘겼다. 방통위는 7월 KBS 이사 후보 지원자의 명단과 추천단체를 밝히고, 추천 후보 평가 기준과 절차를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두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8월 KBS 신임 이사회를 시작으로 방송문화진흥회, EBS 이사회 또한 내년 대선을 앞둔 여야 정쟁의 장이 될 것"이라며 "특히 12월 KBS 이사회의 사장 임명제청은 시청자와 시민 참여 없이 정치적 이익을 위해 언론을 장악하려는 대선의 전초전으로 변질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언론노조 관계자는 "양당이 정치적 기득권을 내려놓지 않을 시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강력 대응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지난 5월 25일 '언론개혁 촉구 비상시국선언'에 참여한 141개 시민사회단체는 오는 7일부터 청와대 앞에서 언론개혁 입법을 촉구하는 릴레이 1인 시위에 돌입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