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노조 "윤석열 캠프, '언론 적폐 완성체'...이진숙 언론특보 임명 철회해야"
상태바
언론노조 "윤석열 캠프, '언론 적폐 완성체'...이진숙 언론특보 임명 철회해야"
"박근혜 정권 시기 언론인에게 재갈을 물리던 인물, 언론중재법 반대 반사이익 노림수였나"
  • 박수선 기자
  • 승인 2021.08.27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 후보가 25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국민 약속 비전 발표회에서 핵심 공약 등을 발표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뉴시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 후보가 25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국민 약속 비전 발표회에서 핵심 공약 등을 발표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뉴시스

[PD저널=박수선 기자] 전국언론노동조합(이하 언론노조)이 이진숙 전 대전MBC 사장을 캠프 언론특보로 영입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박근혜 정권 시기 언론인에게 재갈을 물리던 인물을 언론특보로 삼았다”면서 임명 철회를 요구했다. 

언론노조는 27일 성명을 내고 “한마디로 실소를 자아내는 인선”이라며 “윤 후보의 언론관에 대해 언론노동자들이 고민도, 기대도 하지 않아도 됨을 방증한다”고 주장했다.

윤석열 전 총장 대선 캠프인 국민캠프는 26일 각 분야별 참모 14명을 추가로 영입했다. 과거 정부의 언론 장악에 동조했다는 비판을 받는 이진숙 전 사장은 언론특보로 영입됐다. 2014년 세월호 참사 당시 MBC 보도본부장으로 있던 이진숙 전 사장은 세월호 단체가 ‘참사 책임 언론인’으로 꼽은 인물이다. 

2015년 대전 MBC 사장으로 임명된 뒤에는 지역과 상관없는 중동 관련 뉴스 보도를 지시하거나 부당징계·부당전보를 했다는 비판을 받아 오다 최승호 전 MBC 사장 취임 이후 사임했다. 지난해 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선 미래통합당의 공천을 받지 못해 고배를 마시기도 했다. 

언론노조는 “윤 후보는 언론중재법을 ‘언론재갈법’이라며 반대하더니 박근혜 정권 시기 언론인에게 재갈을 물리던 인물을 언론특보로 삼았다”며 “윤 후보가 언론자유와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서가 아니라 양심적 언론인들의 언론중재법 반대 전선에 정략적으로 숟가락을 얹어 정치적 반사이익을 노리는 것 아니냐는 일각의 합리적 의심은 이 전 사장 영입으로 확신으로 바뀔 수밖에 없게 됐다”고 주장했다. 

언론노조는 “배우자의 총선 후보 출마 지지 문자와 편집권 침해 논란으로 부산일보 사장에서 물러난 안병길 의원(24일 홍보본부장 사퇴), 기자시절 전두환 정권을 미화하고 5.18 광주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폄훼한 글을 썼던 고영신 전 KBS 이사, 중대재해처벌법 제정을 촉구하는 산업재해 유가족들에게 ‘때밀이들’이라며 모욕한 정찬민 의원에 이진숙 전 사장까지 합류했다”고 짚으면서 “윤석열 후보 대선 캠프는 ‘언론 적폐 인사’의 완성체가 됐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전 사장의 영입 자체만으로 대선 언론정책의 방향을 보여주고 있다. 정말로 언론중재법에 반대한다면 이진숙 임명 철회로 진정성을 증명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