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언론사 파산' 발언에 언론계 "오만·무지한 언론관" 규탄
상태바
윤석열 '언론사 파산' 발언에 언론계 "오만·무지한 언론관" 규탄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허위보도 규제 관련 "강력한 사법적 처벌" 강조
언론노조 등 6개 언론현업단체 "언론 혐오까지 부추기는 천박하고 위선적인 언론관” 비판
민언련 "언론탄압이 연상돼 모골 송연...현실적인 언론피해구제 공약 내놓아야" 요구
  • 박수선 기자
  • 승인 2022.02.15 12:01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2일 전남 순천역에서 여수EXPO역으로 향하는 '열정열차'에서 취재진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2일 전남 순천역에서 여수EXPO역으로 향하는 '열정열차'에서 취재진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PD저널=박수선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공개석상에서 드러낸 언론관에 언론계 안팎의 규탄이 잇따르고 있다. 

지난 11일 기자협회 주최로 열린 대선후보 TV토론과 취재진 질의응답 과정에서 언론에 대한 강력한 사법적 처벌을 강조한 윤 후보는 '언론사 파산' 발언으로 집중 포화를 맞았다. 

“왜곡 기사 하나로 언론사 전체가 파산하게 할 수 있는 시스템이 자리잡았다면, 공정성 문제는 없다”, “언론 보도가 진실이냐 아니냐는 행정기구나 다른 데 보다는 시간이 걸리더라도 사법적인 절차, 준사법적인 중재기구에서 하는 게 맞다” 등 검찰총장 출신인 윤 후보의 입에서 나온 말은 언론 처벌과 통제를 강화하겠다는 의미로 읽혔다.  
    
국민의힘이 언론에 징벌적 손해배상제도를 도입하는 언론중재법에 줄곧 반대 입장을 밝혀왔던 것과 달리 윤 후보의 발언은 찬성 의견으로 해석돼 혼란을 더욱 키웠다. 윤 후보는 전국언론노동조합 등 언론협업단체들이 추진하고 있는 언론자율규제기구에 대해서도 거듭 반대 입장을 밝혔다. 

전국언론노동조합·한국PD연합회 등 6개 언론현업단체는 14일 성명을 내어 윤석열 후보를 향해 "무지와 오만으로 점철된 언론관"이라고 비판했다. 

 "(언론자율규제기구) 내용이 뭔지 모르겠지만 올바른 길이라고 생각 안 한다“라는 윤 후보의 발언에 대해 “민주당의 언론중재법 개정 강행을 비판하며 국민의힘이 스스로 내세웠던 ‘언론 자율규제’ 주장을 대선후보가 뒤집어 엎은 꼴”이라고 비판한 언론현업단체들은 “잘 모르면 진보-보수, 노사를 막론한 언론계 전체가 왜 자율규제기구를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는지 공부부터 할 일이지 무지한 언사로 언론계의 자정 노력에 찬물을 끼얹을 일인가”라고 지적했다. 

단체들은 특히 “언론에까지 무차별적으로 들이대는 사법 만능주의적 태도”를 우려하면서 “법 집행을 업으로 하는 검사라면 모르겠으나, 다양한 이견을 존중하고 토론하며 공론의 장에서 숙의를 통해 성숙한 민주주의를 구현해야 할 책임이 있는 민주국가의 대통령 후보가 민주주의 제도의 핵심 기능은 언론에 대해 무차별적으로 ‘법’을 들이미는 것이 얼마나 위험한 행위인지 명백히 인식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언론 파산’을 입에 담는 인식으로는 언론 자유가 질식하고, 권력 감시가 불가능한 과거 회귀가 명약관화하다. 윤 후보의 오만한 발언에서 이미 어두운 그림자가 엿보인다”며 “온갖 혐오를 기반으로 표 계산만 하고 있는 최악의 비호감 대선이라는 오명을 쓰고 있는 상황에서 이제 언론 혐오까지 부추기는 윤석열 후보의 천박하고 위선적인 언론관”을 비판했다. 

민주언론시민연합도 규탄 성명을 내고 “이번 사안을 윤 후보의 잦은 말실수와 말 바꾸기 차원으로 넘기기엔 국민의힘 전신 정당 출신의 대통령들이 벌였던 공영방송 장악과 언론탄압이 연상돼 모골이 송연해진다. 또 이미 중앙일보 인터뷰에서 ‘적폐청산’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윤 후보의 발언으로 더욱 의심받을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는 언론이 누리는 자유에 합당한 책임을 져야 한다는 측면에서 허위․왜곡보도로 인한 시민들의 피해구제 실효성을 높여야 한다고 촉구해왔다. 하지만 윤 후보가 말한 것처럼 ‘기사 하나’로 언론사를 ‘파산’으로 몰아가려 한다면 결국 비판언론에 재갈을 물리겠다는 의도가 아니곤 설명하기 어렵다”며 “이런 우려를 불식시키려면 윤석열 후보는 아니면 말고 식 해명이 아니라 실효적이고 현실적인 언론피해구제 공약을 내놓아야 할 것이다. 더불어 시민 미디어기본권 실현, 공영방송 독립성 확보 등 근본적인 미디어 정책으로 유권자의 판단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지나가는 한 국민 2022-02-15 14:05:05
정확하고 공정한 보도를 위해 데스크가 책임감을 가지고 언론 본연의 역할을 해줘야하는 건 맞습니다!

교묘하네 여기 2022-02-16 01:11:32
박수선 이사람이 쓴 기사들 보면 교묘하게 국힘 내리기에 바쁘네ㅋㅋㅋㅋㅋㅋㅋㅋ중립 잘 지키고 계세요?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