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사진 공개되자 '완판녀' '품절 대란' 낯뜨거운 보도
상태바
김건희 사진 공개되자 '완판녀' '품절 대란' 낯뜨거운 보도
'독자제공' 사진 한장에 '검소함' '패션 코디' 주목한 보도 줄이어
"보도 자체는 문제 아니지만, ‘검소하다’ 서사는 과잉"
  • 엄재희 기자
  • 승인 2022.04.08 18:02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아내 김건희 여사가 서울 서초구 자택 앞에서 일상복 차림으로 경호 담당 경찰특공대의 폭발물 탐지견을 안아보고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4일 공개됐다. (사진=독자 제공)©뉴시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아내 김건희 여사가 서울 서초구 자택 앞에서 일상복 차림으로 경호 담당 경찰특공대의 폭발물 탐지견을 안아보고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4일 공개됐다. (사진=독자 제공)©뉴시스

[PD저널=엄재희 기자]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배우자 김건희 씨가 편한 차림을 한 사진이 지난 4일 언론을 통해 공개된 뒤 '완판녀' '품절 대란' 등 김 씨의 패션에 초점을 맞춘 보도가 쏟아졌다. 김건희 씨가 착용한 후드티와 신발 가격, 패션 코디까지 조명한 보도에 지나친 '찬양' '미화'라는 비판이 따랐다.  

지난 4일 연합뉴스가 '독자제공'이라고 출처를 명시해 공개한 김건희 씨 사진이 시작이었다. 외부 활동을 자제해온 김건희 씨의 행보에 언론의 관심이 모아지는 건 자연스러운 현상이지만, 대다수 매체는 '의외의 검소함'을 강조하는 데 집중했다.   

한국언론진흥재단이 운영하는 뉴스빅데이터 검색시스템 빅카인즈에서 '김건희' 키워드로 검색한 결과, 지난 4일 '김건희 사진'을 다룬 보도는 45건이었다.

4일 <조선일보>는 <“벌써 품절됐다” 김건희가 신은 슬리퍼, 의외의 가격>(김명일 기자)에서 “온라인상에서는 김 씨가 신고 있는 슬리퍼 가격이 화제가 되고 있다”고 슬리퍼의 가격과 '검소하다' 등 온라인 반응을 실었다.

5일과 6일에도 김씨가 착용한 후드티, 슬리퍼에 관심을 보인 팬카페나 온라인 반응을 옮기는 보도가 이어졌다. 

<“후드티 돌려입으신다”…김건희 ‘재활용 코디’ 화제>(서울경제)는 김 씨의 팬카페인 ‘건사랑’의 한 누리꾼이 “수수하고 검소한 우리 건희여사님. 새벽기도 가실때랑 산책 하실 때 같은 후드티네요”라고 올린 글을 기사화했다. 김 씨가 최근에 경비견을 껴앉으며 찍은 사진과 이전에 찍힌 사진 속 후드티와 같다며 '검소함'을 강조한 것이다.

<그때도 입은 그 후드티, 그 슬리퍼..김건희식 ‘돌려 입기 패션’>(조선일보), <그때 입었던 코트‧후드‧슬리퍼 또? 김건희 ‘재활용패션 스타일링’>(중앙일보)도 같은 내용을 담았다. 

심석태 세명대 저널리즘스쿨 교수는 “공인이나 유명인의 일거수일투족을 보도하는 기사는 많은데 이번 보도 자체가 문제라고 보기는 어려울 거 같다”면서도 “단순히 어떤 사안을 보도한 것이 아니라 의미를 부여하고 살을 붙여서 ‘검소하다’라는 서사를 만들어간다면 그것은 과잉의 영역”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런 보도 자체를 악마화하는 것도 과잉이다. 그러나 주요 언론이라면 관심을 기울어야 할 대상이 따로 있을 것이고 보도를 하더라도 정도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김건희씨가 받고 있는 의혹에는 대다수 언론이 관심을 갖지 않았다. 

지난 1일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재판에서 김건희씨 명의 계좌가 권오수 전 도이치모터스 회장 등의 주식거래에 이용됐다는 취지의 진술이 나왔다. 빅카인즈에 등록된 매체 들 중에선 관련 보도가 9건이었다. '김건희 사진' 관련 보도를 4건가량 보도한 <조선일보>에서는 도이치모터스 재판 보도를 볼 수 없었다. <조선일보> 계열사인 <조선비즈>는 김건희씨 계좌와 관련한 진술을 빼고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 석방 가능성' 내용으로 기사를 작성했다. 

채영길 민주언론시민연합 공동대표(한국외대 교수)는 “당사자를 미화하는 보도는 단순한 신변잡기식 보도가 아니라 고도의 정치적 보도라고 볼 수 있다”며 “김건희 씨를 향한 의혹 제기가 많았는데, 이와 관련된 보도를 하지 않던 매체가 '김건희 패션' 보도를 내놓은 것은 의혹을 적극적으로 회피하는 것”이라고 했다. 채 교수는 “이러한 보도 현상을 비판하는 언론이 드문 것도 문제”라며 “김건희 씨 의혹을 무마시키기 위해 언론 플레이로 보이는 기사를 흘리고 확대한다는 의혹에 대한 언론간 비평이 더 많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핑크퐁맘 2022-04-14 14:56:23
오랜만에 참 기자다운 시선의 글이네요.

심각하다 2022-04-09 04:01:52
기사 제목들만 봤는데 언론사 맞나요? 지적하고 있는 것과 달리 너무 편향적인 기사들만 있어서..

열석굥 2022-04-08 18:45:47
윤종신 - 명신 -
다시 태어난 것 같아요~ 내 모든게 다 달라졌어요~ 춘장 만난 후로 난 새 사람이 됐어요~ 우리 최여사가 제일 놀라요~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