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대인 소장 하차, ‘KBS 블랙리스트’ 논란 재현?
상태바
선대인 소장 하차, ‘KBS 블랙리스트’ 논란 재현?
언론노조 KBS본부 성명 “‘부정적 의견’의 실체는 무엇인가” 문제제기
  • 구보라 기자
  • 승인 2016.09.20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대인경제연구소 선대인 소장의 KBS <아침마당> 중도 하차를 놓고 외압 의혹까지 일고 있는 가운데 언론노조 KBS본부(본부장 성재호, 이하 KBS본부)는 20일 성명을 내고 “이번 논란으로 불거진 의혹과 사실 관계를 회사 측 책임자들이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KBS본부는 이번 사태를 이명박 정부 당시 방송인 김미화, 윤도현, 김제동, 정관용 시사평론가 등의 출연을 놓고 제기된 이른바 ‘KBS 블랙리스트’ 논란과 같은 선상에서 보며 “한동안 잠잠했던 블랙리스트 논란이 고대영 사장 취임 이후 다시 불거졌다”고 지적했다.

앞서 하차 논란의 당사자인 선대인 소장은 지난 18일 SNS 계정을 통해 “담당 국장과 본부장이 일부 부정적인 의견들이 자신들에게 전달됐다며 이를 근거로 중도하차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아침마당> 제작진은 “선 소장이 언급한 일부 부동산 관련 내용에 대해 KBS의 공식 의견인지를 묻는 시청자들의 문제 제기가 있었고, 이를 놓고 회의를 열어 시청자들에게 오인될 우려가 있어 중도하차를 결정했다”고 반박했다. 

▲ 최근 6주간 KBS <아침마당>에 출연했던 선대인 선대인경제연구소 소장의 ‘외압에 의한 하차 논란’에 대해 언론노조KBS본부가 20일 성명을 통해 “책임자들은 사실관계를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KBS 화면캡처

이에 대해 KBS본부는 “<아침마당>에는 그동안 수많은 출연자가 있어 왔고 각자 나름의 생각과 인생관을 방송을 통해 피력해 왔고, 정상적이고 보통의 시청자라면 출연한 이들의 발언과 태도를 KBS 입장과 같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제작진의 반박은) 너무 궁색한 논리”라고 지적했다.  

선대인 소장이 SNS 계정을 통해 일부 공개한 내용에 따르면 <아침마당> 담당 CP는 ‘김정수 프로덕션1담당 국장이 다른 곳에서 선 소장에 대해 일부 부정적 얘기를 들었고, 이를 검토한 결과 강연 내용이 KBS의 입장인 양 시청자들이 오인할 수 있는 여지가 있다는 게 국장과 본부장 등 제작책임자 측의 판단이며, 이번 결정은 최종적으로 본부장이 내렸다’고 밝혔다고 한다.

이와 관련해 KBS본부는 “(제작책임자인) 김정수 국장에게 전달됐다는 ‘부정적 의견’의 실체가 무엇인지가 이번 문제의 핵심”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KBS본부는 “공개적이고 공식적인 시청자 의견 창구에는 접수된 적이 없는 이 ‘부정적 의견’의 주체는 누구이며 어떤 경로로 담당 국장에게 전달됐는지를 사측은 반드시 밝혀야 한다”며 이는 “방송법 제4조 2항과 직접적으로 연관될 수 있는 심각한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현행 방송법 4조 2항에선 ‘누구든지 방송편성에 관하여 방송법 또는 다른 법률에 의하지 아니하고는 어떠한 규제나 간섭도 할 수 없다’고 적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