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2.15 금 18:06
기사 (전체 3,87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Column] 무임승차 - 1987년 7월
1987년 6월, 함성이 터져 나왔다. 넥타이부대들이 나섰다. 시위대의 머리 위로 광화문과 종로의 건물들에서는 하얀 새들이 날아 내렸다. 시위 대열에 합류하지 못한 다른 넥타이부대들이 두루마리 화장지를 풀어 날린 것이었다. 기원이었고 축복이었다.침묵,...
PD저널  2007-07-17
[Column] [내 인생의 빛] 황인용의 ‘영팝스’
‘Give it all you got’ 언제나처럼 척 맨지오니의 트럼펫 연주가 시작된다. 그리고 정확히 10초 후, 나지막하게 깔리기 시작하는 황인용 아저씨의 정겨운 오프닝멘트!! 바로 이어지는 첫 곡은 내가 좋아하는 그룹 ToTo의 〈Africa〉다...
심성민 SBS 예능국 PD  2007-07-12
[Column] 유모차가 지하도를 만나던 날
김현정 CBS ‘이슈와 사람’ PD ‘이제 한 번만 더 오르면 된다. 힘을 내자! 계단은 50계단. 젖 먹던 힘까지 여엉차!’내가 사는 아파트 앞에는 대형 백화점이 있다. 집 앞이라고는 하지만 왕복 8차선 도로가 가로막고 있기 때문에 지하도를 통해야만...
김현정 CBS 이슈와 사람 PD  2007-07-12
[Column] 인도 타밀 영화 톱스타 ‘라즈니’ 열풍
6월 15일 이후 며칠 동안 모든 매스컴에서는 라즈니칸뜨(Rajnikanth)가 주연한 영화 〈보스 시바지 (Shivaji;The Boss)〉의 상영에 대한 뉴스로 온통 난리가 났었다. 오랜만에 제작된 라즈니칸뜨(줄여서 라즈니로 부름)의 영화 첫 회 ...
뱅갈로=박병준 통신원  2007-07-12
[Column] 미 TV 퀴즈쇼의 새 전략 “멍청함으로 승부하라”
최근 한국에서 퀴즈 프로그램들이 인기를 얻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미국 텔레비전에서 퀴즈 프로그램은 언제나 편성표의 한자리를 차지하는 단골 메뉴이다. 라디오 프로그램의 포맷을 그대로 따라서 시작한 초반의 텔레비전 퀴즈 프로그램은 50년대 후반의 ...
샌프란시스코=이헌율 통신원  2007-07-12
[Column] [내 인생의 빛]“영혼의 빚을 졌다”
“이 프로그램을 듣고 감격하여 라디오 PD가 되기로 결심한 건 아니다. 난 라디오 PD가 된다고 이런 프로그램을 만들 수 있는 건 아니라는 사실을 오래전부터 알고 있었다. 지금도 이 방송의 애청자다? 그렇지 않다. 이제 말소린 하나도 없고 아는 노래는...
한재희 MBC 라디오편성기획팀 PD  2007-07-05
[Column] [시론]3기 방송위의 출범 1년이 남긴 것
이남표 (민주언론시민연합 정책위원, 언론학 박사)작년 7월 구성된 3기 방송위원회가 어느덧 출범 1년을 맞았다. 그러나 축하를 보내기에 앞서 지난 1년 동안 방송위원들이 보여준 노골적인 정치적 편향, 무능, 비리 의혹의 일그러진 모습이 떠오른다. 막대...
이남표 민주언론시민연합 정책위원  2007-07-04
[Column] 소비자 프로그램 성공의 조건
김재영 MBC ‘불만제로’ PD MBC 〈불만제로〉의 성공에 이어 KBS에서 새로 시작한 〈이영돈PD의 소비자고발〉(이하 소비자고발)도 금요일 오후 10시 황금시간대에 타 채널의 예능과 드라마를 제압하면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그야말로 소비자...
PD저널  2007-07-04
[Column] 방송위-고쳐서 쓸 수 있는가?
요즈음 방송위원회에 대한 평가 토론회가 자주 열리고 있다. 제3기 방송위가 출범한 지 1년을 앞두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단지 1년이라는 시간의 마디에 뭔가 표식을 해놓자는 것은 아니다. 올 하반기에 있을 대통령 선거, 방송과 통신의 융합, 한미자유...
PD저널  2007-07-03
[Column] 가장 인기없는 채널은 BBC
영 오프컴, 소수인종 미디어 사용 특별보고서누군가 나에게 영국유학을 통해 배운 가장 값진 것이 뭐냐고 묻는다면 나는 주저 없이 인종(Ethnic) 문제에 대해 예민하게 사고하게 된 것을 꼽을 것이다. 부끄러운 고백이지만, 내 전공이 인종, 성, 계급 ...
영국=채석진 통신원  2007-06-27
[Column] ‘오우사마노 브란치’ 11년의 장수 비결
단잠의 유혹을 뿌리치고 침대를 뒤로해야 하는 평일과는 달리 침대 안에서 달콤한 잠의 마지막 자락을 놓고 싶지 않은 토요일 오전, 일본 TBS방송의 ‘오우사마노 브란치(王?のブランチ)’는 시청자들이 침대 안에서 늦잠과 타협하고 있을 무렵인 오전 9시30...
도쿄 = 백승혁 통신원  2007-06-27
[Column] [시론] 일본 친구들
김민웅 (성공회대 교수) 5.18과 6.10 민주화 운동이 이어지면서 최근, 국제 언론인 포럼을 비롯하여 여러 국제학술 대회에 참여할 기회를 가졌다. 토론의 진행을 맡거나 발제를 하면서 우리의 현실이 이젠 국제적인 차원에서 보다 풍성한 대화의 자리를 ...
김민웅 성공회대 교수  2007-06-27
[Column] 케이블의 불량 프로그램들
방송위원회의 그릇된 편애가 결국 이 지경까지 왔다. 무슨 지경? 케이블 TV의 프로그램 이야기다. 저질, 선정성 시비에 이제는 프로그램을 빌미로 돈까지 뜯어낸다. 기업을 광고해주는 대가다.며칠 전 한국방송프로듀서연합회(이하 ‘PD연합회’) 사무실에 팩...
PD저널  2007-06-27
[Column] 기업하기 좋은(?) 나라 회장님 이야기
김기슭 SBS PD 열두 살 된 아들놈이 있잖아요? 그 놈이 참 똘똘해요. 지지난번 구속되기 바로 직전에 주식이랑 집이랑 재산 왕창 넘겨줬거든, 아 근데 이놈이 이번에 1대주주가 된 거라. 아버님 재판도 끝났으니 계속 회장님 하시면서 경영에 매진해주세...
김기슭 SBS PD  2007-06-26
[Column] 햇빛 속의 정부
지난 17일에 있었던 토론회에서 노무현 대통령은 정보공개가 매우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공개된 정보의 양이 급증했다는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국민적 관심사에 대한 핵심 정보들이 공개되고 있는가에 대해서는 논란이 있다.일례로 지난 7일 국회...
PD저널  2007-06-21
[Column] [PD의 눈] 프로그라모그라피
EBS 교양문화팀 김한중PD출장에서 돌아와 사내메일을 열었다. 두가지 메일이 눈에 띄었다. 하나는 PD연합회에서 또 하나는 사내 인사팀에서 온 것이었다. ‘PD프로그라모그라피’ 입력을 재차 독려하는 연합회로부터의 메일, 그리고 다음주 창사기념식 10년...
EBS 교양문화팀 김한중PD  2007-06-21
[Column] [내인생의 빛] “나에게 사람은 어떤 존재인가?”
“80년대 후반 이 책을 접하기 전까지 나의 삶의 동력은 분노와 증오였다. 그러나 이 책을 접한 후 일방적인 미움은 순화됐고, 사람을 바라보는 눈도 변했다”최상재 전국언론노동조합 SBS본부 위원장이 을 소개하며 한 말이다. 그는 대학을 졸업할 즈음에 ...
최상재 전국언론노동조합 SBS본부 위원장  2007-06-21
[Column] [내인생의 빛] “나에게 사람은 어떤 존재인가?”
“80년대 후반 이 책을 접하기 전까지 나의 삶의 동력은 분노와 증오였다. 그러나 이 책을 접한 후 일방적인 미움은 순화됐고, 사람을 바라보는 눈도 변했다”최상재 전국언론노동조합 SBS본부 위원장이 을 소개하며 한 말이다. 그는 대학을 졸업할 즈음에 ...
최상재 전국언론노동조합 SBS본부 위원장  2007-06-21
[Column] 시청료, 2000년부터 꾸준히 증가
Ofcom은 지난 3월 말, 영국의 공익 서비스방송에 관한 모든 것을 총 망라한 < Public Service Broadcasting : Annual Report 2007 >을 발표했다. PSB에는 BBC, ITV 1, GMTV, Channel 4, ...
김동준 정책부장  2007-06-21
[Column] 빈곤층에게 희망주는 ‘Turis Dadak’
인도네시아에는 많은 소외된 계층이 있고 이들은 하루하루를 어렵게 행상 등으로 생계를 이어 가고 있는 빈곤층이 많이 있다. 이런 이들을 위해 희망을 주는 프로그램이 있다.Trans 7 란 방송국의 제목은 〈Turis Dadak〉 (한국말로 해석 하면 ‘...
자카르타=김해령  2007-06-21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안수영l편집인: 안수영l청소년보호책임자: 안수영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안수영
Copyright © 2019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