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24 화 16:53
기사 (전체 13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미디어 현장] 방심위원님들, 새해엔 화 안 내실 거죠?
방송·통신의 공정성·공공성·객관성 등을 추구하는 주체인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심위)가 최근 고성과 막말로 몸살을 앓았다. 그 주인공은 바로 방심위의 A 심의위원과 B 심의위원이었다. 총 9인으로 구성된 방심위는 위원들의 정치적 성향이 각자 다르기 ...
하수영 기자  2017-01-06
[특집] 제주도 사투리로 만든 드라마, 들어는 보셨수광?
“그래도 살기 버치다 버치다 하여도 영 어려울 때 조끝에서 살펴봐 주는 사람들 이시난 살만항게(그래도 살기 힘들다 힘들다 해도 이렇게 어려울 때 곁에서 살펴봐 주는 사람이 있으니까 살 만하네).” - 제주 KBS 제주어 다큐드라마 ‘불휘 지픈 제주’...
하수영 기자  2016-12-23
[미디어 현장] “노래는 인생이다! 여기는 가요 1번지!”
따스한 사랑방 같은 분위기에서 유쾌하면서도 때로는 진지하게, 노래에 담긴 사연과 인생을 이야기하는 프로그램이 있다. 바로 가요와 토크쇼 그리고 라이브 무대까지 함께 접목한 KBS부산방송총국의 뮤직토크쇼 (연출: 허용석·최형준·노주희·김경진/작가: 최미...
구보라 기자  2016-12-07
[위클리포커스] 신뢰 바닥 지상파, 어쩌면 ‘마지막 기회’
“이번이 국민께 마지막으로 사죄하는 기회로 알고 끝까지 싸우겠다”(10월 31일 언론·시민 단체 비상시국대책회의 기자회견 당시 성재호 언론노조 KBS본부 본부장 발언)KBS, SBS, MBC 내부 구성원들이 혼란스러운 정국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며 ‘변...
구보라·이혜승·하수영 기자  2016-11-08
[위클리포커스] ‘여전히’ 여성 진행자 없는 예능의 시대
여성 예능인들을 주축으로 했던 KBS (2008년 종영), SBS (2010년 종영), MBC every1 (2013년 종영) 이후, 예능 프로그램에서의 여성 진행자 부재 상황은 더욱 심각해지고 있다. 남성 진행자 위주의 예능 프로그램들 속에서도 MB...
구보라 기자  2016-11-02
[미디어 리포트] MCN 시장 속, 지상파의 딜레마
여전히 과도기를 지나고 있는 MCN 시장에서, 과연 ‘레거시 미디어’인 지상파 방송사는 어떤 행보로 나아가야 할까.유튜브를 통해 일찍이 MCN이 발달한 미국의 방송사와 국내 방송사 행보에는 뚜렷한 차이가 있다. 미국의 방송사업자들은 인수 혹은 지분 참...
이혜승 기자  2016-10-05
[미디어 리포트] MCN의 미래는 오리지널 콘텐츠?
더 이상 MCN(멀티 채널 네트워크)이란 말은 통하지 않는다. 이제는 ‘오리지널 콘텐츠’ 시대다. 초기 MCN이 유튜브를 기반으로 등장했기에, 유튜브의 여러 채널을 의미하는 ‘멀티 채널 네트워크’라는 개념이 탄생했지만 ‘탈유튜브화’가 진행되는 지금 상...
이혜승 기자  2016-10-04
[미디어 리포트] MCN, 성공일까 실패일까
지난 2~3년 간 MCN은 마치 미래 콘텐츠 시장의 답인 것처럼 미디어계를 한바탕 휩쓸고 지나갔다. 일명 ‘멀티 채널 네트워크’. 하지만 아직까지도 마땅한 수익모델이 형성되지 않아 비관적인 말들이 나오고 있는 현실이다.대도서관, 양띵 등 우리가 아는 ...
이혜승 기자  2016-10-04
[라운드 테이블] “청년과 연구자·언론·정치를 묶는 싱크탱크 어떤가”
최근 몇 년 간 ‘청년’은 정치권을 비롯한 사회 전반의 주요 화두였다. 방송도 ‘청년’에 주목하며 청년들이 처한 현실의 문제들에 대한 얘기를 꺼냈다. 하지만 해가 지나도 청년 문제는 문제로만 남아 있을 뿐이다. 그럼에도 ‘청년’에 대해 다루는 미디어에...
구보라 이혜승 기자  2016-09-28
[미디어 현장] ‘MCN계의 유재석’ 대도서관과 EBS의 직업탐구 콜라보
1인 방송으로 ‘MCN계의 유재석’이라 불릴 만큼 높은 인기를 자랑하는 BJ 대도서관이 지상파 TV 방송 MC로 나섰다. 바로 지난 7월부터 시작한 EBS 를 통해서다. 는 각 분야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최고의 전문가를 초대해, 진지한 고민뿐만 아니라...
구보라 기자  2016-09-19
[미디어 현장] 오늘, 당신의 마음은 안녕한가요?
“몸 건강을 위해 운동은 열심히 하는데, 마음 건강은 어떻게 챙기고 계신가요?”마음 건강도 신경을 써야 튼튼해질 수 있다. 하지만 아직 마음 건강 챙기기에 서툰 사람들을 위해, KBS 3라디오에서는 ‘20주 마음 건강 프로젝트’ (이하 )를 시작했다....
이혜승 기자  2016-09-08
[위클리포커스] ‘방송 통제’를 통제할 수 있는 법안들
제53회 방송의 날(9월 3일)을 앞두고 이른바 방송 정상화 법안들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하는 목소리들이 방송계 안팎에서 이어지고 있다. 특히 여소야대(與小野大)로 구성된 20대 국회의 첫 번째 정기국회가 1일 시작된 가운데, 임기 시작 이전부터 공영방...
김세옥 기자  2016-09-01
[위클리포커스] 방송의 날, 박근혜 대통령이 직시해야 할 세 개의 현실
제53회 방송의 날(9월 3일)을 이틀 앞둔 1일 저녁 방송의 날 축하연이 열린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영상을 통해 축하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박 대통령은 대통령으로서 첫 행사 참석이었던 2013년 축사에서 “공정성과 중립성, 사회적 책임” 등...
김세옥 기자  2016-08-31
[미디어 리포트] TV 예능은 왜 ‘V 라이브’와 결합하는가
네이버 ‘V앱(V라이브)’과 방송사의 결합이 눈에 띄게 활발해졌다. 본방송 시작 전 ‘홍보 수단’으로 V앱을 활용하던 모습에서 이제는 본방송에서의 직접 활용으로 단계가 넘어갔다. KBS 의 경우 멤버들이 결성한 걸그룹의 이름을 V앱 생중계를 통해 제보...
이혜승 기자  2016-08-10
[특집] 사라진 미디어비평부터 돌아온 여성 예능까지
▪ ‘노오오력’의 덫과 허상: SBS 2부작 드라마 (1월 29~30일 방송)입학철만 되면 대학가에 전설처럼 들려오는 이야기가 있다. 한 사람이 오리엔테이션과 엠티에서 정말 감쪽같이 신입생인 척 하더니 정작 수업에는 들어오지도 않고 알고 보...
김세옥·최영주·구보라·이혜승 기자  2016-07-29
[미디어 리포트] 방송사 모바일 콘텐츠 4사 4색
모바일 콘텐츠 시장에 SBS와 JTBC도 뛰어들었다. JTBC 장성규 아나운서는 뉴스를 진행하는 대신, 모바일 콘텐츠 브랜드인 ‘짱티비씨’에서 인기 크리에이터와 함께 인터넷 생방송을 진행하고 있다. 비슷한 시기 SBS에서도 모바일 전용 브랜드인 ‘모비...
구보라 기자  2016-07-20
[미디어 리포트] KBS·CJ E&M 드라마 자회사 설립이 던지는 메시지
CJ E&M과 KBS가 드라마 자회사를 들고 나왔다. ‘우연히’ 비슷한 시기에 거대 모회사를 등에 업은 드라마 자회사가 출현한 것이다. 이들의 행보는 현재 한국 드라마에 어떤 메시지를 던지고 있는 것일까.CJ E&M은 지난해 말 (KBS), (SBS)...
이혜승 기자  2016-07-19
[라운드 테이블] “방통위, ‘이정현·백종문 녹취록’ 조사라도 해야 한다”
청와대가 공영방송 KBS 뉴스에 개입했다는 정황이 담긴 이른바 ‘이정현 녹취록’, 그리고 앞서 지난 2월에 나온 ‘백종문 녹취록’ 등 ‘신(新) 보도지침’, ‘현실판 내부자들’이란 말까지 나오는 정권의 언론사 개입 의혹으로 언론계가 소란하다. 그러나 ...
최영주 기자  2016-07-13
[미디어 리포트] CJ E&M에 추월당한 지상파, 중간광고만이 답일까
지상파 방송 3사의 올해 상반기 광고 매출이 지난해 대비 수백 억 원 감소하며 위기를 맞은 사이 CJ E&M의 광고 매출이 지상파를 추월하고 있다. 광고 시장의 침체 속에 증감을 오가는 불안정한 광고 매출과 케이블, 종합편성채널(이하 종편) 등 유료방...
최영주 기자  2016-07-12
[위클리포커스] 최성준 방통위원장, 여전히 사장의 보도개입 괜찮나요?
2014년 세월호 참사 당시 청와대 홍보수석이었던 이정현 새누리당 의원이 김시곤 당시 KBS 보도국장에게 전화를 걸어 욕설까지 섞어가며 해경 비판 보도에 항의하고 특정 보도를 제외해 달라고 하는 등 편집에 개입하는 발언까지 한 사실이 드러나며 논란이 ...
김세옥 기자  2016-07-07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오기현l편집인: 이채훈,김종일l청소년보호책임자: 안주식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오기현
Copyright © 2017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