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2.15 금 19:05
기사 (전체 18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라운드 테이블] "개성 강한 MBC 예능의 부활, 기대해주세요"
[PD저널=박수선 기자] 70일 넘게 파업을 벌인 MBC 구성원들이 15일 업무에 복귀했다. 제작거부를 지속하는 시사교양‧보도국 소속 노조 조합원들과 달리 예능본부 소속 조합원들은 방송 재개를 서두르고 있다. 15일 부터 오는 17일 등이...
박수선 기자  2017-11-15
[라운드 테이블] “2월부터 라인업 부재…MBC ‘막장드라마’ 벗어날 때”
두 달 넘게 이어진 MBC노조의 파업이 끝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MBC 구성원들이 외쳤던 ‘공영방송 쟁취’는 파업이 끝난다고 절로 이뤄지는 게 아니다. 현장 복귀를 서서히 준비하고 있는 PD들이 파업 이후를 치열하게 고민하고 있는 이유다.김장겸 MB...
박수선 기자  2017-11-13
[미디어 현장] MBC 파업콘서트 “인생에 더 빛나는 기록을 만들어 줄 것”
[PD저널=이혜승 기자] 김장겸 MBC 사장-고영주 방문진 이사장의 퇴진을 눈앞에 둔 MBC 구성원들이 시민들과 함께 모였다. MBC 파업은 50일을 넘어 장기화되고 있지만, ‘곧 끝날 싸움’에 파업콘서트는 축제의 장이 됐다.언론노조 MBC본부(위원장...
이혜승 기자  2017-10-26
[미디어 현장] "파업, 8부 능선 넘었다"…공영방송 정상화 '총력투쟁'
[PD저널=구보라 이혜승 기자] "파업 50일이 되는 날이다. 생각보다는 길어진 감이 있다. 그동안 적지 않은 성과를 이뤄냈기에 힘을 낼 수 있는 것 같다." (허일후 MBC 아나운서)"8부 능선을 넘은 것 아닌가. 언론노조도 공영방송 정상화 총력투쟁...
구보라 이혜승 기자  2017-10-23
[위클리포커스] 김세은 교수가 밝힌 사상초유 경영평가 보고서 ‘폐기’의 민낯
[PD저널=이혜승 기자]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진이 ‘2016 MBC 경영평가 보고서’를 폐기하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벌어진 가운데, 다수 이사들이 문제 삼았던 ‘보도시사’ 분야의 김세은 교수가 이들의 민낯을 공개하고 나섰다.김세은 교수가 공개한 내용에 ...
이혜승 기자  2017-09-30
[라운드 테이블] MBC 드라마 PD들 폭로 “‘악질’ 제작사 몰아주기 있었다”
[PD저널=이혜승 기자] “MBC는 드라마랑 예능만 해라”MBC 뉴스·시사 프로그램의 불공정한 보도를 보며 많은 시청자들이 이 같은 쓴 소리를 내뱉곤 했다. 하지만 지난 이명박-박근혜 정권 9년 동안, MBC 안에서 드라마·예능본부 역시 결코 온전하지...
이혜승 기자  2017-09-29
[라운드 테이블] MBC 라디오 잔혹사…“매일매일 명이 단축됐다”
[PD저널=이혜승 기자] 매일 감시받았다. 라디오 PD들의 전화기는 새벽과 밤낮을 가리지 않고 울렸다. “그 아이템, 그 사람은 안 된다”는 전화였다. 작가들은 국장, 본부장으로부터 PD를 거치지도 않고 통제받았다. ‘사장님이 라디오를 즐겨들으신다’는...
이혜승 기자  2017-09-21
[미디어 현장] "부역자 적폐청산 시작해 시작해~"…고봉순 마봉춘으로!
“오늘밤 주인공은 나야나~ 나야나~ MBC 주인공은 너야너~ 너야너~ 부역자 적폐청산 시작해~ 시작해~ MBC 공영방송 돌려줘~ 돌려줘~” (언론노조 MBC본부 청주지부 율동패)[PD저널=구보라 이혜승 기자] 더 이상 고된 성토대회가 아니었다. KBS...
구보라 이혜승 기자  2017-09-08
[라운드 테이블] ‘사상 초유’ MBC 편성 PD 파업…그래도 해야만 하는 이유
[PD저널=하수영 기자] ‘역대 최고’, ‘전례 없는’, ‘초유의’…모두 MBC의 2017년 총파업 앞에 붙는 수식어다. 이런 수식어가 붙게 된 데는 총파업 투표율이 95%(1758명 중 1682명)이고 찬성률이 93.2%(투표참여자 기준...
하수영 기자  2017-08-31
[위클리포커스] KBS·MBC ‘사상 첫’ 드라마 메인 연출 총파업이 미칠 영향
[PD저널=이혜승 기자] 2012년과는 확실히 다르다. 박근혜 정부를 거치며 KBS, MBC 내부 상황은 상상할 수 없을만큼 악화됐고 기자, PD, 아나운서들의 울분은 그만큼 더 쌓여갔다.2017년 KBS·MBC 두 공영방송의 동시 총파업이 코앞으로 ...
이혜승 기자  2017-08-31
[미디어 현장] 숨겨진 제주의 시크릿은? 예능으로 만나는 제주 역사문화
[PD저널=구보라 기자] “제주를 제대로 파헤쳐라! 시크릿 아일랜드!” 제주방송 는 제주도의 숨겨진 신비와 역사문화를 탐험하고 그 현장을 유쾌하게 소개하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제주를 사랑하는 3명의 제주 역사문화탐험대가 제주 곳곳의 역사현장과 문화유적...
구보라 기자  2017-08-22
[라운드 테이블] MBC PD, 기자, 작가가 입을 열었다…“도살장 닭 같았다”
[PD저널=이혜승 기자] 2012년 MBC 170일 파업 후 경영진이 자행한 일들이 부메랑처럼 돌아오고 있다. MBC 내부 '블랙리스트' 실체가 점점 폭로되고 있는 가운데, 경영진이 일상적으로 발언하고 행동한 모든 '범죄 행위&#...
이혜승 기자  2017-08-17
[위클리포커스] MBC 아나운서들이 직접 밝힌 “우리가 TV에서 사라진 이유”
“입사 11년차다. 만으로 10년. 그런데 방송을 못한 지 5년이다. 다른 부서로 발령이 나고, 2012년부터 생각해보니 너무 긴 시간 동안 방송을 못해서, 방송에 대한 생각을 버리려고 진짜 많이 노력했다. 언제 할 수 있을지 모르겠으니까 방송 말고 ...
이혜승 기자  2017-08-02
[위클리포커스] 이효성 ‘방송정상화’ 의지…“해직 언론인 복직 가장 시급”
이효성 방통위원장 후보자가 인사청문회 자리에서 방송정상화 의지를 적극적으로 피력했다. 구체적 방안을 논하는 데에 있어서는 다소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였지만, MBC의 추락과 해직언론인 복직 문제 등에 적극 공감했다.이효성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후보자는 ...
이혜승 기자  2017-07-20
[미디어 리포트] 방통위 4기에 거는 기대 그리고 우려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 제4기 출범을 앞두고 위원장을 비롯한 상임위원 인사가 한창이다. 3기 상임위원이었던 고삼석 위원(대통령 추천)과 김석진 위원(자유한국당 추천)은 4기에도 연임하는 것으로 결정됐으나, 아직 다른 상임위원과 방통위원장의 임명 ...
하수영 기자  2017-07-18
[미디어 리포트] 2015년은 MCN 원년, 2017년은 MCN ‘커머스’ 원년?
MCN(Multi Channel Network, 다채널 네트워크) 수익 방안 고민은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지만, 여전히 뚜렷한 답은 없다.다만 광고주들은 확실히 움직이기 시작했다. 김경달 네오터치포인트 대표는 “2015년부터 한국에서 MCN이 원년이었...
이혜승 기자  2017-07-17
[위클리포커스] EBS, 정부 제작지원금 간접비 요구 논란...왜?
박환성 독립PD(블루라이노픽처스 대표)가 'EBS가 정부지원금 일부를 간접비 명목으로 귀속을 요구했다'고 폭로해 논란이 일고 있다. 독립PD들은 EBS뿐만 아니라 '방송사의 부당한 간접비 요구 관행'을 개선해야 한다고 목소...
구보라 기자  2017-07-10
[Feature] [20세기 피디, 21세기 크리에이터를 만나다②] 20대가 연출하는 20대의 공감 드라마
[인터뷰, 글: 최선영 이화여대 에코크리에이티브협동과정 대학원 특임교수·독립PD] 오래 전 배우 김혜자 선생님을 내 프로그램에 모신 적이 있다. 에서 엄마 역할을 하시다가 막 내려놓으셨을 때이기도 하다. 댁에서 촬영을 다 끝낼 즈음 소곤소곤 이런 말씀...
최선영 이화여대 에코크리에이티브협동과정 대학원 특임교수·독립PD  2017-06-30
[라운드 테이블] “노동시간 보장 못할 산업이라면, 없어져야 하는 산업”
한국PD연합회는 최근 '고 이한빛 PD를 잊지 않겠습니다-드라마 제작현장에서 생각하고 실천할 일들'이라는 주제로 특별좌담을 가졌다.좌담은 이은규 전 MBC 드라마PD의 사회로 진행됐다. 좌담에는 표준근로계약서가 어느 정도 자리를 잡아가는...
이혜승 기자  2017-06-28
[라운드 테이블] 그들은 싸웠다...최승호, 김경래와 되짚은 '공범자들, 9년'
벌써 9년이다. 이명박, 박근혜 정권 하에서 언론은 무참히 무너졌다. 특히 정권에 의해 좌지우지되기 쉬운 지배구조를 가진 KBS와 MBC는 긴 세월을 거치며 시청자의 신뢰를 완전히 잃었다.어디서부터 어떻게 고쳐나가야 할지도 가늠이 되지 않는 지금, 새...
구보라 이혜승 기자  2017-06-23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송일준l편집인: 김정민l청소년보호책임자: 송일준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송일준
Copyright © 2017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