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5.29 월 17:34
기사 (전체 49,52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News] 국민의당, 방통위원 후보 재논의하기로
국민의당이 29일 열린 의원총회에서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 후보로 추천했던 고영신 한양대 특임교수에 대해 다시 논의하기로 결정했다.국민의당 관계자는 “'심각한 결격사유가 있어서 심의를 다시하겠다'는 게 아니다. 내정 당시는 알지 못 했던...
구보라 기자  2017-05-29
[News] MBC 경영진의 버티기, 언제까지 가능할까
MBC 본사는 물론 지역MBC까지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사장 퇴진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사내를 넘어, MBC 정상화를 바라는 시민단체와 시민들에게까지 퍼져나가고 있다.언론노조 MBC본부(본부장 김연국, 이하 MBC본부)는 29일 김장겸 MBC 사장, ...
이혜승 기자  2017-05-29
[News] [주간 미디어 일정] MBC노조, 김장겸·고영주 퇴진 행동 선언
언론노조 MBC본부가 오는 2일 오전 11시 40분 MBC 상암광장에서 ‘선언의 날’을 가지며 김장겸 MBC 사장과 고영주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의 퇴진 행동에 나선다.언론노조 MBC본부는 29일 ‘김장겸‧고영주 퇴진행동 선언문’을 통해 “이...
이혜승 기자  2017-05-29
[Column] 이경규는 왜 게스트가 되었나
최근 가장 눈에 띄는 예능인을 꼽으라면 단연 이경규다. 인상적이라는 비유가 아니라 말 그대로 눈에 띈다. 데뷔한 지 37년, 환갑을 바라보는 ‘예능 대부’는 TV만 틀면 홍길동처럼 동에 번쩍 서에 번쩍 나타난다. 현재 고정 프로그램만 해도 JTBC (...
김교석 대중문화평론가  2017-05-29
[Column] [뽕짝이 내게로 온 날 ㉗] 빠담빠담
나이가 들수록 ‘가슴 뛰는 일’이 좋은 것만은 아닌 듯하다. 연로하신 부모님이 가슴이 뛴다고 하면 심장질환이 의심되고 병원에서 정확한 진단을 받을 때까지 안심이 되지 않는다. 흉통은 심장마비나 대동맥박리 등 치명적인 질환의 증상이 될 수 있다는 기사를...
김사은 전북원음방송 PD  2017-05-29
[News] 한국PD연합회, "고영신 교수, 방통위원 자격 없다"
국민의당이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으로 추천한 고영신 한양대 특임교수에 대해 언론‧시민사회단체에서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한국PD연합회(회장 오기현)는 지난 27일 성명을 통해 “고영신 교수는 종편의 단골 출연자로 막말과 거짓말을 되풀이 해...
구보라 기자  2017-05-29
[News] KBS, 고대영 사장 퇴진 요구 성명 이어져
KBS 내부에서 고대영 사장의 퇴진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KBS TV프로덕션4 소속인 36명의 PD들은 26일 ‘TV프로덕션4 PD들은 지금부터 고대영 사장의 지시를 거부한다’라는 제목의 기명 성명을 내고 “KBS는 공범이다. KBS는 오랜...
구보라 기자  2017-05-26
[Interview] “불공정 입시 속 버림받은 학생들...어른들이 죄짓고 있다”
“꿈을 향한 3년 이상의 노력은 한순간에 물거품이 되었습니다. 선생님, 사회와 학교가 이런 곳입니까. 특정한 사람만 전폭적인 지지를 받는 곳입니까. 학교는 우리의 노력을 좌절시키는 곳입니까.” (광주의 한 학교 학생이 쓴 글, EBS 의 한 장면)광주...
표재민 기자  2017-05-29
[News] 방심위, JTBC 태블릿PC 보도 의결보류…“재판 지켜보자”
방송통신심의위원회(위원장 박효종, 이하 방심위)가 지난 2월부터 이어 온 JTBC 태블릿 PC 보도 심의에 ‘의결 보류’를 결정했다. 해당 사안에 대해 재판이 진행 중이기 때문에, 결과가 나온 뒤 다시 심의하겠다는 입장이다.방심위는 25일 오후 전체...
하수영 기자  2017-05-26
[News] MBC 시사교양 PD 4년 만에 총회 “전현직 간부 물러나라”
MBC 콘텐츠제작국 소속 PD들이 기명 성명을 내기에 이르렀다. 이들은 최근 빚어진 MBC 다큐 제작 중단과 담당 PD 징계 건에 대해 사측이 사실과 다른 주장을 한다며 크게 반발하고 나섰다.MBC 콘텐츠제작국(구 교양제작국) 소속 PD 29명은 2...
이혜승 기자  2017-05-26
[News] 대선 보도 어땠나...특정 후보·정당 불리한 보도 난무
2017 대선미디어감시연대(이하 미디어감시연대)가 제19대 대통령 선거 기간 동안 신문‧방송‧포털사이트‧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등을 모니터링한 결과 보고서를 발표했다. 미디어감시연대는 모니터링 결과, 다수의 언론에서...
하수영 기자  2017-05-26
[Column] [설인호의 채널교정] 거울왕국
설인호 작가  2017-05-25
[News] 박사모, ‘유모차 15만원’ 보도한 JTBC 뉴스룸 고발
일명 ‘태극기 집회’ 참가자들이 돈을 받고 집회에 참가했다고 보도한 JTBC 이 박근혜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단체인 박사모에 의해 고발당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위원장 박효종, 이하 방심위)는 24일 오후 방송심의소위원회(이하 방송소위)를 열고 관련 ...
하수영 기자  2017-05-25
[Column] ‘킹 아서: 제왕의 검’, 익숙한 콘텐츠의 새로운 해석
가장 유명한 잉글랜드인은 아마 킹 아서가 아닐까. 우리는 알게 모르게 그에 관한 이야기를 숱하게 들어왔다. 평탄치 않은 그의 탄생부터 마법사 멀린과 관련된 이야기와 전설적인 검 엑스칼리버 그리고 아서와 원탁의 기사들, 왕비 기네비어와 호수의 기사 란슬...
신지혜 CBS 아나운서  2017-05-24
[Column] 드라마의 위기, 중간광고로 벗어날까
지상파 드라마에 ‘유사 중간광고’가 들어왔다. 방영시간 70분 분량의 드라마를 1부와 2부로 쪼개 중간에 광고를 내보내는 방식이다. MBC와 SBS가 새 수목극 , 에 이어 지난 22일 첫 방송을 시작한 새 월화극 MBC 에도 ‘유사 중간광고’가 삽입...
방연주 객원기자  2017-05-24
[News] KBS PD협회, 고대영 사장 사퇴 강력 요구
KBS PD들이 고대영 사장에게 사퇴를 강력하게 요구하고 나섰다.KBS PD협회는 24일 오전 ‘고대영 사장에게 용퇴를 권유한다’라는 제목의 성명을 내고, “용퇴(勇退)란 ‘구차하게 연연해하지 않고 자리에서 물러남’을 뜻한다”며 “지금 고대영 사장에게...
구보라 기자  2017-05-24
[News] 한국PD교육원 ‘예비 방송인 준비 과정’ 1기 종강 ‘유종의 미’
사단법인 한국PD교육원(이사장 오기현 한국PD연합회장)이 주관하는 ‘예비 방송인(PD) 준비 과정 1기’의 수료식이 개최됐다. 총 12주의 교육과정을 이수한 수강생들과 김신완 MBC PD, 박건식 한국PD교육원장이 수료식에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대학 ...
하수영 기자  2017-05-23
[Interview] ‘휴먼다큐 장인’ 윤미현 PD가 말한다, 크리에이터의 질문법 [인터뷰]
흔히 누군가 창의적인 사람이라고 여겨질 때, 우린 반짝이는 발상으로 무장한 예술가를 떠올린다. 그런데 30년간 다큐 PD로서 MBC 〈네 손가락의 피아니스트 희아〉, 〈승가원의 천사들〉, 〈휴먼다큐 사랑-돌시인과 어머니〉 등을 연출하고 등을 기획하...
표재민 기자  2017-05-23
[News] 더 이상 ‘리얼’로 보지 않는 ‘리얼리티’의 현재
‘리얼리티’ 예능 열풍이 사그라지지 않는다. 얼마나 더 리얼한가, 얼마나 색다른 상황에서 리얼을 보여주는가에 따라 차이가 있을 뿐이다. 특히 가상연애 리얼리티는 지금도 여러 형태로 변모하며 꾸준히 등장하고 있다.그 효시에 있었던 MBC (이하 ) 김선...
이혜승 기자  2017-05-24
[Interview] 경제뉴스가 어렵다고? ‘손경제’ 이진우와 함께라면 [인터뷰]
“여행을 가서 호텔을 이용하면 가끔 예약한 방보다 높은 등급의 방을 줄 때가 있다. 고맙긴 한데 왜 그런 거냐?”(진행자 이진우) 빙빙 돌려가면서 어렵게 묻지 않는다. 핵심을 찌르는 명쾌한 질문인데, 화법은 고압적이지 않고 친근하다. 흔히 말하는 ‘꿀...
표재민 기자  2017-05-23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오기현l편집인: 이채훈,김종일l청소년보호책임자: 오기현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오기현
Copyright © 2017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