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4.26 수 14:14
기사 (전체 2,13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Interview] 오늘 하루만 사는 PD? 풍자쇼 ‘캐리돌뉴스’ 주목받는 이유
“병우 씨 장모님은 잘 계시지? 왜 나만 (레이저 눈빛) 쏴? (소리를 지르며) 민주주의 레이저가 아닙니다. 왜 나만 쏘려고 하고.” 온국민을 분노하게 한 국정농단의 주역 최순실을 똑닮은 인형이 있다. 옆에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인형이 꼿꼿한 ...
표재민 기자  2017-04-26
[Interview] “‘땐뽀걸즈’ PD가 밝힌 18세 청춘의 싱그러움이 안긴 힐링 [인터뷰]
KBS 다큐멘터리 는 거제 여상 18살 댄스 스포츠반 학생들의 성장기를 다루며 한 편의 성장과 음악 영화를 공짜로 본 듯한 느낌을 선사했다. 이 작품은 댄스 스포츠에 몸을 맡기며 싱그러운 청춘의 아름다운 순간을 보내는 학생들의 성장통이 있었다. 구조조...
표재민 기자  2017-04-18
[Interview] “누군가는 해야 했다”...독립PD 이승구가 담은 세월호 3년
2014년 4월 16일 인천에서 제주로 향하던 여객선 세월호가 진도 해상에서 침몰한지 3년이 됐다. 정부가 정부답지 않은 일들을 벌이거나 우왕좌왕하는 사이, 우리는 거대한 세월호가 빠르게 침몰하는 참혹한 광경을 지켜봤다. 3년 만에 육상으로 올라온 세...
표재민 기자  2017-04-13
[Interview] 모두가 빛나는 별, ‘장학퀴즈-학교에 가다’
시청자와 45년을 함께해 온 가 ‘학교에 가다’ 시즌3으로 찾아왔다.그 시작을 EBS 방송 20주년을 기념한 특별한 동문회 이 열었다. 지난 1일 방송한 1부에서는 장년이 된 역대 출연자와 진행자 그리고 10대 고교생들이 모여 퀴즈 대결을 펼쳤다. 1...
구보라 기자  2017-04-08
[Interview] ‘휴먼다큐 사랑’ PD는 왜 장범준에게 꽂혔을까 [인터뷰]
가수 장범준의 음악 세계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감독 유해진, 기획 문화방송, 제공 배급 ㈜영화사 진진)은 장범준이라는 멋있는 가수에게 흠뻑 빠지게 되는 시간이다. 지난 6일 개봉한 이 영화는 히트곡이 많아 마음 편안하게 음악 한다고 오해하기 쉬운 ...
표재민 기자  2017-04-07
[Interview] '외부자들' PD가 밝힌 이유 있는 돌풍과 시사 예능 전성시대
JTBC 의 인기로 촉발된 시사 예능프로그램 전성시대다. 4개월 전 첫 방송을 한 채널A 이 시청률 4%대를 넘겼고, 균형성을 잃은 방송이라는 지적을 받긴 해도 TV조선 과 MBN 역시 선전하고 있다. 종합편성채널이 정치 이야기를 예능으로 끌어들인 ...
표재민 기자  2017-04-05
[Interview] ‘정치쇼’ 정봉주는 어떻게 시사 라디오 새 장을 열었을까
“그렇게 말하면 아무도 못 알아들어요.”, “어려운 이야기 말고 쉽게 이야기 해봐요.”, 정치인이자 방송인 정봉주가 SBS 라디오 러브FM 130.5 MHz (연출 김삼일 손승욱, 작가 정희선 지선영)를 진행하며 가장 많이 쏟아내는 이야기다. 한껏 치...
표재민 기자  2017-04-04
[Interview] 다큐 ‘탄핵’ PD가 말하는 ‘제작자율성’과 공영방송 역할
박근혜 전 대통령이 파면된 다음날 KBS에서 방영된 특집다큐 (연출: 양승동·최진영, 글·구성 신지현, 이하 ‘탄핵’)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파면을 당한 이유를 집중적으로 보여줬다. 사실 국민들로부터 “청와대 방송”, “너희도 공범”이라는 말을 듣는 ...
구보라 기자  2017-03-23
[Interview] “들려줘, 너의 책경험! 보여줘, 너의 인생책!”
지난 2월 12일부터 3주 동안 방영됐던 KBS 는 작가나 연예인이 출연하는 책 소개 프로그램과는 확연히 달랐다. 새내기 책방주인인 노홍철과 ‘월급 사실주의 소설가’로 유명한 장강명 작가가 특정 주제를 정해 책번개를 치고, 평범한 사람들이 모여들어 ‘...
구보라 기자  2017-03-13
[Interview] “우리 모두는 꽃이다” ‘사람과 사람들’이 건넨 따뜻한 인사
“우리 인생살이도 오리무중 안개 속에 갇혀도 누구나 꽃인데, 그 순간 서럽고 절망스러워 꽃인 줄 모르는 거예요. 그래서 나는 악천후 속 안개 속 꽃을 보여주면서 ‘우리 모두 아무리 절망에 빠져있어도 꽃이란 걸 깨닫자’는 거죠.”-안개를 기다리는 시인 ...
하수영 기자  2017-03-10
[Interview] “늘 마음의 빚 있다...우리가 안하면 누가 하겠나”
그들은 독립 PD다. 언제나 현장 그 곳에 있다. 다시, 그들은 자본과 정치 권력에 휘둘리지 않는 비영리 대안 언론인 뉴스타파의 탐사 보도 프로그램을 만든다. 은 그 누구의 눈치도 보지 않는다. 다룰 수 없는 주제도, 건드릴 수 없는 성역도 없다. 오...
표재민 기자  2017-02-28
[Interview] ‘약빤’ 인터뷰, ‘숏터뷰’만의 매력
요즘, ‘짧은 개그맨 양세형과 함께하는 가 대세다. 5~8분 내외의 모바일 예능 는 이름 그대로 짧고, 재미있고, 핵심적이다. 대세 개그맨 양세형이 정치인, 가수, 배우, 축구선수, 작가 등 핫한 인물을 만난다는 것 자체도 눈길을 끈다. 이제까지 표창...
구보라 기자  2017-02-18
[Interview] “아프리카 희망학교 100개…SBS가 미디어 기업으로 할 일 한 것”
우리나라 사람 중 을 모르는 사람은 별로 없을 것이다. 정확한 프로그램 이름은 헷갈릴 수 있어도, 해마다 여름이면 잔디밭이 있는 큰 운동장에 모여서 하루 종일 아무 것도 먹지 않고 굶는 체험을 하는 프로그램이 있다는 건 다들 알 것이다. 심지어 직접 ...
하수영 기자  2017-02-14
[Interview] “KBS 웹드라마에 새로운 수익구조를”
지상파 3사 중에서 가장 먼저 MCN(Multi Channel Network, 멀티 채널 네트워크) 콘텐츠에 뛰어든 KBS가 새로운 시스템의 웹드라마 제작에 나섰다. 바로 아이돌그룹 엑소(EXO)의 멤버인 카이가 주연인 사전제작 디지털 드라마, 다. ...
구보라 기자  2017-02-11
[Interview] 유럽 뚫은 ‘판듀’...PD가 밝힌 한류 예능의 새로운 길
“한국이 문화 콘텐츠 강국이라는 크레딧(credit, 명성)이 생기기 시작한 거다.” SBS 인기 예능프로그램 연출자인 김영욱 PD는 최근 머나먼 스페인을 다녀왔다. 의 정식 스페인판이 TVE의 4월 방영을 확정하고, 사전 제작에 들어갔기 때문. 김...
표재민 기자  2017-02-10
[Interview] “될까 싶었던” 책 예능의 성공적 출발 ‘책대로 한다’
“될까 싶었다. 책을 읽자고 했을 때 출연자들이 성의껏 읽어 줄까, 책을 읽고 이분들이 느끼는 게 없으면 안 될 텐데, 결국 우리가 다 짜줘야 하는 건 아닌가...하다 보니 그렇지가 않더라. 출연자 모두 굉장히 열정적으로 했다. 찍으면서도 굉장히 재밌...
이혜승 기자  2017-02-09
[Interview] “스타 VR 콘텐츠는 생생한 볼거리..앞으로 발전 가능성 높아”
SBS가 스타들의 VR(Virtual Reality, 가상현실) 콘텐츠로 대중의 입맛을 사로잡기 위한 새로운 도전을 한다. 예능프로그램
표재민 기자  2017-02-09
[Interview] “SBS 지주회사 문제 해결 못 하면 미래 없다”
지상파 3사와 종합편성채널을 통틀어 가장 큰 변화를 겪고 있는 방송사를 꼽으라면 단연 SBS를 들 수 있다. 비록 일시적이었지만 4~5% 선을 맴돌던 의 시청률(닐슨코리아, 전국 기준)이 최근 JTBC 을 앞질러 8%로 급등하는 일도 있었고, 지난 해...
하수영 기자  2017-02-08
[Interview] 먹방 지겨워? ‘푸드다큐 장인’ 이욱정PD가 밝힌 ‘음식이란 렌즈’
지금처럼 먹는 방송 열풍이 불어닥치기 전부터 ‘푸드 다큐멘터리’를 주구장창 만들어온 PD가 있다. PD로 승승장구하던 시절, 요리가 좋아 자비로 세계적인 요리학교 르 코르동블루에서 2년간 유학한 용기를 감행한 이욱정 PD. 2010년 국수의 역사를 다...
표재민 기자  2017-02-07
[Interview] ‘뜨거운 다큐 PD’ 이홍기, 그가 ‘한류 다큐’ 조력자 자처한 이유
‘다큐멘터리 PD계의 대부’인 이홍기 PD는 30년 넘게 세상을 위한 투명하고 올곧은 창 역할을 하면서도 여전히 ‘뜨거운 가슴’을 갖고 있다. 국민 앞에서는 낮은 자세로 임한다는 신조로 시대 정신을 담는 다큐멘터리를 제작해 큰 반향을 일으켰다.1992...
표재민 기자  2017-02-03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오기현l편집인: 이채훈,김종일l청소년보호책임자: 오기현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오기현
Copyright © 2017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