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2.24 금 16:10
기사 (전체 42,91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News] 김장겸 첫 출근 “우리의 사장이 아닙니다”
“우리의 사장이 아닙니다. 공영방송 사장이 아닙니다”김장겸 신임 MBC 사장이 24일 오전 상암MBC로 첫 출근길에 나섰다. MBC 구성원들은 그 앞에서 김장겸 사장을 향해 “우리의 사장이 아니”라고 외쳤다.김 사장이 출근하기 전 오전 8시 즈음부터 ...
이혜승 기자  2017-02-24
[News] [오늘의 추천방송] EBS ‘명의’ 외
▴EBS / 2월 24일(금) 저녁 9시 50분2007년 3월 1일 첫 방송 시작으로 올바른 의학 정보를 전달하고 우리 사회에 참다운 의사 상을 확립해 온 가 올해로 만 10년이 된다.는 지난 10년 동안 500여 명의 대한민국 최고의 의...
PD저널  2017-02-24
[News] “어차피 시한부"...MBC 차기 사장 선임 강행 규탄
MBC의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이사장 고영주, 이하 방문진)가 차기 사장 선임을 강행한 가운데, 전국언론노동조합과 언론단체들이 공영방송의 훼손된 자율성과 독립성을 회복하기 위한 투쟁을 멈추지 않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전국언론노동조합(이하 언론노조)과...
표재민 기자  2017-02-23
[News] MBC 신임 사장에 김장겸…방문진, 각계 반대에도 강행
MBC 신임 사장에 김장겸 현 MBC 보도본부장이 내정됐다.MBC 대주주이자 관리·감독 기구인 방송문화진흥회(이사장 고영주, 이하 방문진)가 23일 오후 임시 이사회를 통해 김장겸 보도본부장을 사장 내정자로 선정했다. 방문진은 이날 권재홍 MBC 부사...
이혜승 기자  2017-02-23
[News] “언론장악저지법! 왜 필요할까요”
국민이 진정으로 MBC의 주인이 되기 위한 방법은 무엇일까.언론노조 MBC본부가 23일 ‘언론장악방지법’이 필요한 이유를 담은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서는 언론장악방지법의 세부 내용을 알리고, 국회 통과를 촉구하고 있다.현재 공영방송 지배 구조 ...
이혜승 기자  2017-02-23
[News] 환노위, ‘MBC노조 탄압’ 청문회 일정 연기
MBC 경영진의 노조 탄압 등 부당 노동행위에 대한 청문회 일정이 변경됐다.국회 환경노동위원회(위원장 홍영표, 이하 환노위)는 23일 오전 10시 전체회의를 열고, ‘ MBC 노조탄압 관련 청문회 실시계획 변경의 건’을 가결했다. 4당 교섭단체 간사가...
구보라 기자  2017-02-23
[News] [오늘의 추천방송] KBS ‘비타민’ 외
▴KBS 2TV / 2월 23일(목) 저녁 8시 55분-혈관이 보내는 침묵의 경고, 고혈압-이 날 에서는 ‘혈관이 보내는 침묵의 경고, 고혈압’을 주제로 중년 이후, 3명 중에 1명이 발병한다는 고혈압의 원인, 치료 및 합병증과 치료 등에...
PD저널  2017-02-23
[News] ‘SBS 스페셜’, 정보공개청구의 허와 실을 파헤치다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 대한민국 헌법 제1조 1‧2항에 이렇게 명시돼 있다. 하지만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라기엔 너무 민주적이지 못하고, 권력은 국민들 손에 없다. 대한민국 권력자들이 국민으로부터 ‘...
하수영 기자  2017-02-23
[News] 방심위, JTBC 태블릿 PC 심의 또 보류..."해명 자료 요청"
방송통신심의위원회(위원장 박효종, 이하 방심위) 방송심의소위원회가 JTBC 태블릿 PC 보도에 대해 또 다시 ‘심의보류’ 결정을 내렸다. JTBC가 ‘충실한 자료 준비’ 등을 이유로 자료 제출 요청 기한을 연기해달라고 요청했기 때문이다.22일 오후 ...
하수영 기자  2017-02-22
[News] 발 묶인 언론장악방지법과 MBC 차기 사장 선임 강행
‘기울어진 운동장’을 바로 세울 언론장악방지법은 발이 묶여버렸다. 설상가상 MBC는 ‘청와대 방송’을 이어갈 전혀 새롭지 않은 ‘낙하산 사장’이 내려올 위기에 처했다.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이사장 고영주, 이하 방문진)가 오는 23일 차기 사...
표재민 기자  2017-02-22
[News] MBC 사장 선임 코앞...무엇이 문제인가
MBC 신임 사장 선임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언론계에는 현 MBC 보도본부장 김장겸이 신임 사장으로 ‘낙점됐다’는 소문이 파다하다.MBC 대주주이자 관리·감독 기구인 방송문화진흥회(이사장 고영주, 이하 방문진)는 23일 임시 이사회를 열고 사장 후보자...
이혜승 기자  2017-02-22
[News] [오늘의 추천방송] SBS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행’ 외
▴SBS / 2월 22일(수) 밤 1시-전 세계 단 5명뿐인 희귀질환, 유전성 거대 백악종을 앓는 아연이 -2003년 8월에 태어난 아연이는 생후 6개월 때부터 얼굴이 비틀어지기 시작했다. 뼈와 치아틀 사이(백악질)에 종양이 자라는 거대 ...
PD저널  2017-02-22
[News] ‘썰전’, 결국 일냈다..한국인이 좋아하는 방송 1위
JTBC 시사 예능 프로그램 이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TV 프로그램 1위에 올라섰다. 21일 한국갤럽조사연구소에 따르면 은 지난 14일부터 16일까지 3일 동안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3명을 대상으로 한 ‘요즘 가장 좋아하는 TV 프로그램...
표재민 기자  2017-02-21
[News] “미방위‧자유한국당, 언론장악방지법 즉각 처리하라”
지난 20일부터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신상진, 이하 미방위)의 야당 국회의원들이 언론장악방지법 처리와 신 위원장의 퇴진을 요구하며 농성을 시작한 가운데, 언론노조(위원장 김환균)가 국회에 계류된 채 통과되지 못 하고 있는 언론장악방지법...
하수영 기자  2017-02-21
[News] [오늘의 추천방송] KBS ‘시사기획 창’ 외
▴KBS 1TV / 2월 21일(화) 밤 10시-김정남은 왜 암살됐나-지난 13일 오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이 독성 물질 공격을 받아 숨졌다. 우리 정보당국은 김정은의 ‘스탠딩 오...
PD저널  2017-02-21
[News] “OBS 재허가 후 정리해고 사태…방통위가 나서서 시정하라”
지난해 12월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최성준, 이하 방통위)가 OBS 경인TV(이하 OBS)를 재허가한 이후 벌어진 OBS 정리해고 사태와 관련해, 언론노조 OBS 희망조합지부(지부장 유진영, 이하 OBS 지부)가 소속된 전국언론노동조합 방송노동조합협의...
하수영 기자  2017-02-20
[News] 미방위 野 의원 “미방위 신상진 위원장은 사퇴하라”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신상진, 이하 미방위) 소속 14명의 야당 의원들은 자유한국당 소속 신상진 위원장의 편파적인 상임위 진행에 대한 책임을 물으며 신상진 위원장의 불신임 결의안을 20일 제출했다. 미방위 소속 야당 의원들은 20일 오...
구보라 기자  2017-02-20
[News] [오늘의 추천방송] EBS ‘세상의 모든 법칙’ 외
▴EBS / 2월 20일 밤 0시 5분-새벽 2시에 전애인에게 문자를 보내게 되는 이유는…‘피크엔드 효과’-‘자니? 자는구나…’. 새벽 2시, 떠나간 그녀를 떠올리자 행복한 기억만 나 아련한 문자를 쓰게 되는데&h...
PD저널  2017-02-20
[News] [오늘의 추천방송]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외
▲ SBS / 2월 18일 오후 11시 5분# 작전 설계된 게임 - 5163부대의 위험한 충성지난 대선을 중심으로 벌어진 국정원과 관련된 의혹과 사건들을 추적해본다.의문의 죽음, 그리고 5163부대2015년 7월 18일 경기도 용인시 인적 드문 한 ...
PD저널  2017-02-18
[News] “MBC, 박근혜가 낙점한 ‘청부 사장’ 안 된다”
MBC 대주주 방송문화진흥회가 MBC사장 선임을 밀어붙이는 것에 대해 언론인들이 강하게 반대하고 나섰다.MBC를국민의품으로공동대책위원회(이하 MBC공대위)와 언론단체비상시국회의(이하 언론시국회)는 17일 오후 MBC 대주주이자 관리‧감독 기...
이혜승 기자  2017-02-17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오기현l편집인: 이채훈,김종일l청소년보호책임자: 오기현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오기현
Copyright © 2017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